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해독

비움과 채움, 그리고 해독 아무리 좋은 것을 먹어도 소용이 없는 것은 바로 이 때문이다. 더러운 연못에 맑은 물을 한 컵 부어 봤자 더러운 물만 늘어난다. 달걀로 바위를 치는 격이다. 우리는 좋은 것을 먹기 전에 우선 몸에 쌓인 독을 제거해야 한다. 즉, 비우기를 먼저 한 뒤에 채우기에 들어가야 한다. 이것을 '해독'이라 부른다. - 상형철의《병원없는 세상, 음식 치료로 만든다》중에서 - * 새로운 것을 채우기 위해서는 먼저 비어내야 합니다. 오래되고 낡고 썩은 것을 비워낸 후에 새롭고 좋은 것을 채울 수가 있습니다. 우리의 마음도 몸과 똑같습니다. 좌절, 절망, 그리고 오래된 고민들을 먼저 덜어내야 합니다. 그런 다음 조용히 마음을 안정시키면 우리 안에 신이 주시는, 자연이 주는, 새로운 것이 채워집니다. 우리 몸과 마음이 살아.. 더보기
엄청난 회복력 인간의 몸은 놀라울 정도로 엄청난 회복력을 갖고 있다. 따라서 지금까지 당해온 학대에도 불구하고, 몸에 이런 상태를 일으킨 프로세스들을 반전시키고 몸의 생화학적 균형을 회복하는 것이 절대 불가능한 일은 아니다. 때론 하찮게 보이는 것이 큰 변화를 가져올 수도 있다. - 안드레아스 모리츠의《굶지말고 해독하라》중에서 - * 사람의 몸은 신묘합니다. 아무리 부서지고 망가져도 엄청난 회복력으로 다시 살아나 균형을 회복하는 치유의 힘이 있습니다. 그 치유의 핵심은 '잘 흐르게 하는 것'에 있습니다. 첫째, 몸속의 피가 맑게 잘 흘러야 합니다. 둘째, 유쾌한 주파수가 흘러야 합니다. 셋째, 사랑이 흘러야 합니다. 몸은 저절로 치유됩니다.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