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아프다는 말을 듣고
기도의 분량을 더 많이 늘렸다고 너는 말했지.
혼자서만 맛있는 것 먹는 것도 미안하고,
혼자서만 아름다운 곳 찾아다니는 것도
미안하다고 했지.
너는 늘 미안하다 하고,
나는 늘 괜찮다 괜찮다 하고,
그러는 동안 시간은 잘도 흐르는구나.
세월과 함께 우리도 조금씩 늙어가는구나.


- 이해인의《꽃이 지고 나면 잎이 보이듯이》중에서 -


* 아프면서 자란다는 말을 하지만
아프면 힘듭니다. 내가 아플 때도 힘들지만
아끼고 사랑하는 사람이 아프면 더 힘듭니다.
그래서 신은 인간에게 '기도'라는 선물을
주셨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아플 때 더욱
간절히 기도하게 되니까요. 그러나,
제발 아프지 말아요!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꿈노트'를 갖고 계세요?  (0) 2012.04.18
역경  (0) 2012.04.17
'좋은 사람' 만나기  (0) 2012.04.16
방황  (0) 2012.04.14
계절성 정동장애  (0) 2012.04.13
제발 아프지 말아요!  (0) 2012.04.1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