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드라이트 한쪽이 나가서 카센터로.
카센터 처음간 해솔이.
오는 길에 자동 세차도 하고.
서울엔 눈이 많이 온다는데, 제주는 한라산 중산간 위부터 눈이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보람 있는 삶은 파도를 타는 것과 비슷하다.
우리는 파도에 밀려 넘어지지 않기 위해
최대한 집중하면서도 전율을 즐겨야 한다.
최적경험(optimal experience)은 반드시 그 자체가 유쾌한 것은 아니다.
몸이 아플 수도 있고, 머리가 지끈 거릴 수도 있다.
그러나 그런 순간에 우리는 살아있음을 생생하게 체험한다.
- 로먼 크르즈 나릭, ‘인생은 짧다. 카르페 디엠’에서

‘아무 걱정 없이 행복하세요!’라는 말은 이치에 맞지 않습니다.
일반적 통념과 달리 최적 경험의 순간들은
편안한 시간이 아닙니다.
최고의 순간들은 어려운 일이나 가치 있는 일을
성취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노력하는 과정에서
육체적 또는 정신적 한계선에 도달할 때 형성됩니다.
(미하이 칙센트미하이)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조선에서 
오랜 시간 고생을 하다 보면 
자연스레 인내심을 기를 수 있는데, 이왕이면 
빨리 인내심을 기르는 편이 확실히 자신에게 좋다. 
조선에서 여행을 하면서 행복해질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조선 사람들에게 시간을 주는 것이다. 아무리 
재촉하고 닦달해봤자 아무런 변화 없이 느린 그대로일 
것이다. 정말 신기한 것은 이렇게까지 느려 터진 나라가 
빨리하라는 의미의 말은 엄청 많다는 것이다. '어서, 
급해, 얼른, 속히, 빨리, 바뻐, 즉시, 잠깐, 쉽게, 
날래, 냉큼' 등은 우리가 매일 듣고 말하는 
수많은 말들 중 일부일 뿐이었다. 


- 제임스 S. 게일의《조선, 그 마지막 10년의 기록》중에서 -


* 제임스 S. 게일은 '성서'와 '천로역정'을
우리말로 최초 번역한 미국인 선교사입니다.
그가 관찰한 구한말 조선사회는 '느려 터진' 나라였습니다.
그래도 말(言語)은 늘 급하고 빨라서 조선인들 입술마다
'어서, 빨리'를 달고 살았습니다. 그 언어가 지금의
IT, SNS 시대에는 다시없는 경쟁력으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이따금
'느려 터진'것도 좋습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느려 터진' 나라  (0) 2018.12.13
산을 오르는 이유  (0) 2018.12.12
용서의 결심  (0) 2018.12.11
현명한 게으름  (0) 2018.12.11
무엇이 사람을 깊이 다치게 할까  (0) 2018.12.08
끌리는 사람  (0) 2018.12.0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일을 뒤로 미루는 것은 나쁘다는 생각은 일반적 통념이다.
그러나 중요도가 낮은 업무는 뒤로 미루는 것이 당연하다.
심지어 미룰수록 좋다. 그런 일일수록
더 게으르고, 더 의욕 없고, 따분해하고, 무관심해도 된다.
- 랩 무어, ‘레버리지’에서

모든 일에 최선을 다하면 아무 일도 제대로 못하게 됩니다.
우선순위가 높고 효과가 큰 일 부터 해나가야 합니다.
무의미한 일은 미루는 것보다 아예 버리는 것이 최선입니다.
핵심에만 집중하고, 나머지는 미루거나,
버리는 것이 현명하게 일하는 방법입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산을 
자주 찾지 못하고 멀어지면, 
나도 때 묻어가는 것은 아닌가, 세속화되어 가는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그래서 바쁘고 일이 많을수록 
산을 자주 찾으려고 한다. 목회하면서 소원이 있다면 
한 달이라도 깊은 산 계곡에 천막을 치고 자연인으로 
살아보는 것이다. 아, 오늘도 나는 영혼의 원형인 
산을 오른다. 산을 오르며, 영혼을 씻으며 
도시와 멀리 떨어진 산속에서 
잃어버린 길을 찾는다. 


- 소강석의《꽃씨 심는 남자》중에서 -


* 왜 사람들이 산에 오를까요.
어떤 사람은 그저 산이 좋아서 오릅니다.
건강을 위해서 오르고, 자연인이 되고 싶어 오르고,
수행과 기도를 위해 오릅니다. 공통점은 몸과 마음이 
정화되고 영혼이 맑아진다는 것입니다. 새로운 
기운과 영감을 얻게 됩니다. 새 길을 찾고
가슴이 푸르러집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느려 터진' 나라  (0) 2018.12.13
산을 오르는 이유  (0) 2018.12.12
용서의 결심  (0) 2018.12.11
현명한 게으름  (0) 2018.12.11
무엇이 사람을 깊이 다치게 할까  (0) 2018.12.08
끌리는 사람  (0) 2018.12.0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