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를 비롯하여 
물건도 자기 몸에 맞아야 한다.  
필요 이상으로 넘치는 것은 부족한 것과 같다. 
남이 하는 대로 똑같이 따라 하지 말고 
자기 신분에 맞게 무기는 자기가 
들 수 있는 것을 지녀야 한다. 


- 미야모토 무사시의《오륜서(五輪書)》중에서 - 


* 들 수 없는 무기는
오히려 무거운 짐이 되고 맙니다.
자기 손안에서 자유자재로 묘기를 부려야
진정한 무기의 역할을 다 할 수 있습니다.
일도, 사람도, 감투도 그와 같습니다.
작은 머리에 큰 모자를 씌우면
앞을 볼 수 없습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책을 다시 집어 들 때마다  (0) 2018.05.31
자신에 대한 탐구  (0) 2018.05.30
그 무기를 내가 들 수 있는가?  (0) 2018.05.29
가장 큰 실수  (0) 2018.05.28
간절한 마음  (0) 2018.05.26
3분만 더 버티세요!  (0) 2018.05.25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