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는 자기가 하는 
일에 대해 이야기했다. 
학생이 가르쳐 준 대로 이해할 때, 
그의 얼굴에 처음으로 이해하는 표정이 떠오를 때 
소름 끼치게 아름다워요, 그가 내게 말했다. 
나는 고개를 끄덕였고, 감동했다. 


- 제니 오필의《사색의 부서》중에서 -


* 배우는 재미, 쏠쏠합니다.
가르치는 재미, 더 쏠쏠합니다.
내가 가르치는 학생이 제대로 이해하는 
모습을 바라보는 것은, 아름답기까지 합니다.
가르침과 배움은 소름 끼치게 아름다운 것을
함께 공유하는 것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 밖에서 일 속으로  (0) 2018.02.28
사랑의 자양분  (0) 2018.02.27
소름 끼치게 아름다워요!  (0) 2018.02.26
오늘 키우기  (0) 2018.02.24
열등함  (0) 2018.02.23
생태 화장실  (0) 2018.02.2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지도력을 가지려면 

반드시 문화를 알아야 합니다. 

군사력, 경제력 다음에는 남을 감동시키는 

매력이 필요합니다. 그 사람만 보면 즐겁고, 

그 사람이 말하면 어려운 일도 함께하고 싶은 것. 

이렇게 절로 우러나오는 힘은, 금전과 권력이 

현실인 것처럼 보이는 이 세상에서도 

돈과 권력으로 안 되는 일이 

있다는 것을 가르쳐 줍니다. 


- 이어령의《지성에서 영성으로》 중에서 - 



* 지도력에도 격이 있습니다.

사람의 마음을 움직여 감동으로 이끄는

지도력이 최상의 격입니다. 무력, 금력이 아니라

마음으로 움직이는 힘, 그것은 문화에서 나옵니다.   

문화를 안다는 것은 사람을 이해한다는 것이고,

사람과 사람 사이의 아픔과 슬픔과 눈물을 

이해한다는 것입니다. 그곳에서부터

매력 있는 지도력이 나옵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금 이대로도 충분합니다  (0) 2017.11.15
놓아버림  (0) 2017.11.15
매력 있는 지도력  (0) 2017.10.31
'제로'에 있을 때  (0) 2017.10.31
괜찮다, 괜찮다, 다 괜찮다  (0) 2017.10.31
큐피드 화살  (0) 2017.10.31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에너지가 

흐르기 시작하면 

놀라운 일들이 뒤따른다. 

새로운 세상을 여행한다는 기대감, 

자신이 새로 창조하는 것으로부터 얻는 즐거운 감동, 

지금까지 스스로 만들어놓은 족쇄로부터 벗어나는

해방감이 동시에 몰려온다. 창조가 치유의 

전제임을 웅변하는 수많은 징조들이 

당신을 이끄는 것이다.


- 셰퍼드 코미나스의《치유의 글쓰기》중에서 -



* 창조와 치유에도 

전제 조건이 있습니다.

에너지가 흘러야 합니다.

열정 에너지, 사랑 에너지, 빛 에너지,

긍정의 에너지가 내 안에 차고 넘쳐야 합니다.

없던 힘이 다시 샘물처럼 솟아오르고

창조 에너지가 생겨납니다.

치유의 시작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큐피드 화살  (0) 2017.10.31
당신이 지금 서른 살이라면  (0) 2017.10.26
창조 에너지  (0) 2017.10.25
적당한 거리  (0) 2017.10.24
하나를 끝까지 파고들어 본 사람  (0) 2017.10.23
계란을 익히는 소리  (0) 2017.10.20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나는 '산삼'하면 

그때 일이 떠오른다.

산삼을 처음 만났을 때의 감동, 지금도 

시어머니를 만나면 그 이야기를 하며 함께 

웃곤 한다. 생각해보면 약초의 효능도 효능이지만, 

사람을 정말 건강하게 하는 것은 즐거운 기억이 

아닐까 싶다. 그런 의미에서 산삼은 평생 

우리 가족을 건강하게 해줄 것이다. 

그런 기억이야말로 시간이 지나도 

약효가 떨어지지 않는 

가장 귀한 약초다. 


- 신혜정의《엄마의 약초산행》중에서 -  


* 저도 옹달샘에서 산삼을 

처음 만났을 때의 감동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

어언 10년 전, 무려 27뿌리의 산삼이 마치 오랫동안

주인을 기다렸다는 듯 저희 앞에 맨몸을 드러냈고,

그것이 인연이 되어 옹달샘 산자락은 지금 온통 

'산삼밭'(산양삼)이 되어 많은 사람들에게 

'산삼의 기억'을 안겨 주고 있습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도 할아버지처럼 살아야겠다'  (0) 2017.04.28
연인  (0) 2017.04.27
산삼의 기억  (0) 2017.04.26
그대, 씨앗이 되라  (0) 2017.04.25
평생 선물  (0) 2017.04.25
맨해튼과 옹달샘  (0) 2017.04.25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인간은 끊임없이 변화하는
과정의 연속선상에 있습니다.
매 순간 항상 새롭다는 사실이 얼마나
신선한 감동과 생동감을 불어놓아주는지요.
지나간 모든 것들을 뒤로한 채 다시금 새롭게
시작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지는 삶,
우리 삶은 늘 새로운 백지에
새 그림을 그리는 것입니다.


- 유시찬의《나는 지금 어디에 서 있는가》중에서 -


* 날마다 똑같은 일상의
반복 같지만 어제와 같은 오늘은 없습니다.
늘 같은 그림을 그리는 게 아니라 새로운 백지에
새 그림을 그리는 것입니다. 오늘도 새 백지에
새 그림을 그리는 마음으로 새로운 하루를
맞이해 봅니다. 새로운 역사가
시작되고 있습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잘 활용하라!  (0) 2016.12.14
단잠, 꿀잠  (0) 2016.12.13
새로 시작하기  (0) 2016.12.12
높은 산에서 흐르는 물  (0) 2016.12.12
'그 정도 쯤이야'  (0) 2016.12.09
무지한 사람  (0) 2016.12.08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함께 침묵하는 것은 멋진 일이다.
하지만 그보다 더 멋진 일은 함께 웃는 것이다.
두 사람 이상이 함께 똑같은 일을 경험하고
감동하며, 울고 웃으면서 같은 시간을
보낸다는 것은 너무도 멋진 일이다.
(인간적인 너무도 인간적인)


- 사이토 다카시의《곁에 두고 읽는 니체》중에서 -


* '좋은 여행'이 그렇습니다.
좋은 사람들과 만나 똑같은 풍경을 보며
함께 웃고, 함께 침묵하고, 함께 감동하는 멋진 시간!
이번 '산티아고 순례길'에서도 그런 경험을 했습니다.
우리는 때때로 이런 시간들이 필요합니다.
열심히 살아온 사람들이 자신에게 주는
가장 좋은 휴식의 시간이고
치유의 시간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올바른 습관  (0) 2016.10.24
빙빙 도는 배  (0) 2016.10.24
함께 침묵하고 함께 웃고...  (0) 2016.10.21
'바르게' 산다는 뜻  (0) 2016.10.20
내가 진정 원하는 것  (0) 2016.10.19
'네, 제 자신을 믿어요'"  (0) 2016.10.1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최선을 다하고자 결심하는 순간, 신도 감동을 받는다.
결코 상상할 수 없는 여러 가지 일들이 나를 도와준다.
결정의 순간을 시작으로 수많은 사건들이 일어나며,
어떤 누구도 자신에게 이런 일이 일어날 거라고 생각하지 못했던
온갖 종류의 예기치 않던 사건들과 만남과 물질적 원조가
나의 힘이 되어준다.
-요한 볼프강 폰 괴테

 

‘재능 있는 사람이 가끔 무능하게 행동하는 것은,
그 성격이 우유부단한 데에 있다.
망설이는 것보다 실패가 낫다.’(버트란트 러셀)
고민이란 어떤 일을 시작했기 때문에 생기기보단
할까 말까 망설이는 데서 더 많이 생깁니다.
모든 일은 망설이는 것보다
불완전한 상태로 시작하는 것이 한 걸음 앞서는 것이 됩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