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울증에 시달렸던 베토벤은
심지어 비가 억수같이 쏟아지는 날에도
우산이나 모자도 쓰지 않은 채 성곽의 큰 공원을 
산책했다. 산책하지 않으면 새로운 아이디어가 
떠오르지 않았기 때문이다. 루소와 에머슨,
키르케고르는 산책할 때 반드시 작은
노트를 챙겼다. 걷다가 생각이
떠오르면 기록하기 위해서였다.


- 김상운의《왓칭》중에서 -


* 생각이 막히고 
영감이 말라 바닥이 났을 때
산책은 좋은 윤활유 역할을 합니다.
아무리 몸이 지쳐 있어도 생기를 줍니다.
아무리 마음의 풍랑이 거세도 고요하게 만듭니다.
몸과 마음을 다스리는 최고의 선물입니다.
저도 매일매일 산책과 걷기명상을 하며 
아침편지를 쓰고 있습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재능만 믿지 말고...  (0) 2018.05.21
안개꽃  (0) 2018.05.19
베토벤의 산책  (0) 2018.05.18
눈을 감고 본다  (0) 2018.05.17
내 인생의 '가장 젊은 날'  (0) 2018.05.16
내가 행복하려면  (0) 2018.05.15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권태, 무료함, 무기력... 

모두 우리를 우울의 구렁텅이로 

끌어내리는 불행한 침체감에 한몫하는 

감정 상태다. 이것은 몸을 움직이지 않아서 

생기는 감정들이다. 야외에서 걷다 보면 

이런 감정들과 폐소공포증을 유발할 것 

같은 어두운 잡생각이 해소된다. 



- 스티븐 얼터의《친애하는 히말라야씨》중에서 - 



* 감정은 늘 흔들립니다.

좋았다가 나빴다가, 좋았다가 싫었다가...

좋을 때는 그나마 괜찮은데, 나빠지고 싫어지고

미워지고 우울해졌을 때가 문제입니다. 이때

감정 관리를 잘못하면 인생이 흔들립니다.

가장 쉽고 강력한 해결책이 있습니다.

천천히 걷는 것입니다.

두 발로.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늘 친절을 베푸세요  (0) 2017.04.13
아름다운 아내, 못생긴 아내  (0) 2017.04.13
흔들리는 감정 관리  (0) 2017.04.11
10만 개의 문이 닫혀 있어도  (0) 2017.04.10
부탄 사람들의 기도  (0) 2017.04.10
상상력을 춤추게 하라  (0) 2017.04.0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대자연 속에서
나를 깊이 돌아보며 침잠하는 시간은
그 값어치를 매기기 어렵다. 인생을 음미하는
귀한 시간들. 타박타박 온전히 몸으로만 걷고
또 걷는 길. 무엇보다 인내로 걸은 뒤에 얻는
성취감으로 무엇이든 해낼 것 같은
용기가 충전되는 길이다.


- 김효선의《산티아고 가는 길에서 유럽을 만나다》중에서 -


* 타박타박 걷고 또 걸으며
나를 돌아보는 시간이 꼭 필요합니다.
내 안의 또 다른 나를 만나는 시간입니다.
내 안의 상처, 아픔, 슬픔을 걷어내고, 그것들을
오히려 기쁨과 용기, 값진 선물로 전환시키는
시간입니다. 어제와 다른 나를 만나기 위해
오늘도 타박타박 걷고 또 걷는 길을
다시 찾아갑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큰일을 낸다  (0) 2016.10.12
즐거울 때나 괴로울 때나  (0) 2016.10.11
타박타박 걷고 또 걷는 길  (0) 2016.09.30
입술의 언어, 마음의 언어  (0) 2016.09.29
누가 가장 부유한 사람인가  (0) 2016.09.28
왜 땀을 흘려야 하는가  (0) 2016.09.2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나는 인생 후반부
행복한 삶의 요체를 두 가지로 압축한다.
첫째는 걷기요 둘째는 공부다. 건강이 뒷받침되지
않는 계획, 야망, 꿈은 구름 잡는 소리다. 이 세상
가장 미련한 사람은 돈을 벌기 위하여 건강을
해치는 자라 했다. ‘재보만고건실무용(財寶
滿庫健失無用)’, ‘재물과 보물이 창고에
가득해도 건강을 잃으면 아무 쓸모가
없다’는 얘기다.


- 이응석의《노인이 살아야 나라가 산다》중에서 -


* 걷기와 공부.
하나는 몸을 만드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마음을 만드는 것입니다.
나이가 들수록 몸 건강, 마음 건강이 함께 가야
인생 후반부가 더욱 팽팽하고 행복해집니다.
매일매일 일정한 시간을 내어 열심히 걷고,
손에는 항상 공부하는 책이 들려 있으면
그 자체로 이미 '젊은 오빠'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가 먼저 다가가세요  (0) 2016.09.05
마음을 숨쉬게 하라  (0) 2016.09.02
젊은 오빠  (0) 2016.09.01
서로를 사랑할 때  (0) 2016.08.31
커플 대화법  (0) 2016.08.30
고통이 너의 자산이야  (0) 2016.08.29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몸과 마음의 건강은
걷기를 실천하느냐, 실천하지 않느냐로
귀결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균형 잡힌
식단과 하루 30분 이상 걷기를 꾸준히 실천하면,
건강한 체중을 유지할 수 있다. 적당한 체중을
유지하니까 걷기를 즐기게 되고, 걸으니까
적당한 체중을 유지할 수 있게 된다.
선순환이 끊임없이 이어지는
것이다.


- 오시마 기요시의《뇌가 젊어지는 걷기의 힘》중에서 -  


* 걸으면 건강의 선순환.
걷지 않으면 건강의 악순환.
너무나도 간단한 건강의 비결인데
실천하기가 그리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결심'과 '반복'이 필요합니다. 자기 체질에 맞는
좋은 식단과 더불어 하루 30분 이상 걸으면
몸과 마음이 함께 건강해집니다.
하루하루가 즐겁습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울메이트  (0) 2016.05.21
받아들임  (0) 2016.05.20
하루 30분 이상 걷기  (0) 2016.05.19
예술의 섬  (0) 2016.05.18
자부심의 시작  (0) 2016.05.17
말하지 않아도 미소가 흘러  (0) 2016.05.1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암의 원인은 정확히 모른다.

그런데 암은 유전적 성향이 있다. 그래서 가족력에 암이 있는 사람은 유심히 보고 남다른 관심을 가져야 한다. 암은 예방이 최고다."

 

[김의신 박사가 말하는 암 예방법]

① 가족력에 암이 있는 사람은 해당하는 암을 공부하라.

그리고 해당암에 대한 정기검진을 자주 하라.

 

② 동물성 기름 섭취를 피하라.

흰 쌀밥도 마찬가지다. 카레에 담긴 카카민 이란

성분은 항암 효과가 크다. 카레를 자주 먹어도 좋다.

고기는 기름이 적은 개고기나 오리고기가 좋다.

 

③ 40대가 지나면 몸에서 분해효소도 적게 나온다.

적게 먹어라.

 

④ 적당한 운동을 하라. 걷는 운동이 좋다.

심장에 무리를 주지 않기 때문이다.

감사합시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운동 중에
가장 좋은 운동
하나만 고르라고 한다면
햇볕을 쪼이며 천천히 걷기이다.
오전 10시에서 오후 1시 사이가 가장 좋은
시간대이며, 30분이나 1시간 또는 2시간 정도
될 수 있는 대로 햇볕을 쪼이며 천천히
무리하지 않고 걷는다. 공기가 좋은
숲속 길이면 더욱 좋다.


- 전홍준의《비우고 낮추면 반드시 낫는다》중에서 -


* 알고 보면
'걷기'가 만병통치약입니다.
더우기 공기가 좋은 숲속 길을 걸으면
운동과 치유의 효과가 더욱 좋아집니다.
많은 사람들이 숲으로, 산으로 가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걷는 시간을
내십시오. 그 하나만으로
건강이 좋아집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산과 신  (0) 2016.02.26
이타심의 수혜자  (0) 2016.02.25
공기가 좋은 숲속 길  (0) 2016.02.24
숨 한 번 쉴 만한 짧은 시간  (0) 2016.02.23
영원한 승리자  (0) 2016.02.22
삶의 조각  (0) 2016.02.20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걷기, , 운동

"엄마, 저와 함께 걸으실래요?"라고
말해보세요. 엄마와 함께 걸으면 당신의 가슴은
사랑으로 충만할 것입니다. 당신은 자유로워지며,
엄마 또한 자유로워집니다. 엄마가 당신 안에,
당신 몸의 모든 세포 안에 있기 때문입니다.  
이것은 기쁨입니다. 충실한 보상입니다.
저는 이것이 어려운 일이 아니라고
확신합니다.


- 틱낫한의《엄마》중에서 -


* 엄마와 언제 함께 걸어보셨나요?
엄마와 함께 걷는 것만으로도 행복합니다.
함께 걷는다는 것은 함께 살아간다는 것입니다.
함께 숨쉬고 함께 사랑하고 있다는 뜻입니다.
숨쉬는 동안만 함께 걸을 수 있습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역지사지(易地思之)  (0) 2016.01.30
아, 그 느낌!  (0) 2016.01.29
'엄마, 저와 함께 걸으실래요?'  (0) 2016.01.28
사랑과 신뢰  (0) 2016.01.27
내가 가는 길  (0) 2016.01.26
한 발 물러서서  (0) 2016.01.25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명상은 참으로 명쾌합니다.
명상을 하다가 '괴로워하고 있던 자'가
자기 안에서 사라지고 나면, 거기에는 아무런
괴로움도 남아 있지 않습니다. 설혹 지옥 속에
처해 있다고 하더라도 전혀 괴롭지 않죠.
"우리는 일종의 자연물일 뿐이며,
욕망 또한 우리의 에너지일
뿐이다."


- 조해인의《단독수행》중에서 -


* 괴로워하고 있으신가요?
걸으세요. 가능하시거든 달리십시오.
춤을 추세요. 마치 미친듯이 춤을 추십시오.
'괴로워하고 있는 사람'으로 머물러 있지 말고
'걷는 사람'으로, '달리는 사람'으로, 더 나아가
'춤을 추는 사람'으로 몸의 방향을 트세요.
괴로움도 삶의 에너지로 바뀝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람'이 중심이다"  (0) 2015.12.07
물에 뜨는 법  (0) 2015.12.05
괴로워하고 있나요?  (0) 2015.12.04
사는 맛, 죽을 맛  (0) 2015.12.03
몰입의 경험  (0) 2015.12.02
몸의 치유, 마음의 치유  (0) 2015.12.01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