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뻐하라, 그러면 사람들이 너를 찾으리라.

슬퍼하라, 사람들이 너를 떠날 것이다.

사람들은 너의 충만한 기쁨을 원하지만

너의 고뇌는 필요로 하지 않는다.

기뻐하라, 그러면 친구들이 너를 찾을 것이다.

슬퍼하라, 친구들을 다 잃을 것이니.

환희로 가득 찬 술잔은 아무도 거절하지 않지만

한탄하며 마시는 쓴 술은 너 홀로 마시게 될 것이다.

- 엘라 윌콕스의 시, ‘고독(Solitude)’에서


기쁨은 기쁨을 부릅니다.

사람들은 유쾌하고 즐겁고,

긍정적인 기운이 있는 곳으로 모이게 됩니다.

기쁨은 사람을 부릅니다. 

늘 밝고 긍정적이고 즐겁게 살아가야 할 이유 중 하나입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기뻐하라, 그러면 사람들이 너를 찾으리라.

슬퍼하라, 사람들이 너를 떠날 것이다.

사람들은 너의 충만한 기쁨을 원하지만

너의 고뇌는 필요로 하지 않는다.

기뻐하라, 그러면 친구들이 너를 찾을 것이다.

슬퍼하라, 친구들을 다 잃을 것이니.

환희로 가득 찬 술잔은 아무도 거절하지 않지만

한탄하며 마시는 쓴 술은 너 홀로 마시게 될 것이다.

- 엘라 윌콕스의 시, ‘고독(Solitude)’에서

 

기쁨은 기쁨을 부릅니다.

사람들은 유쾌하고 즐겁고,

긍정적인 기운이 있는 곳으로 모이게 됩니다.

기쁨은 사람을 부릅니다. 

늘 밝고 긍정적이고 즐겁게 살아가야 할 이유 중 하나입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아름다운 예술이 탄생되는 것도, 

훌륭한 사상이 체계를 가지는 것도, 

위대한 학문이 주어지는 것도, 모두가  

정신의 고독한 창조에서 우러나온 것이다. 

이러한 고독을 생리적 고독에 비하여 정신적 

고독이라 불러서 좋을지 모르겠다. 그 대표적인 

일례를 든다면 위대한 사상과 정신의 소유자였던 

키에르 케고르나 니체를 들어도 좋을 것 같다. 

그들의 위대성은 그들의 위대한 고독이 

있었기 때문이다. 



- 김형석의《고독이라는 병》중에서 -



* 아름다운 예술, 훌륭한 사상,

위대한 정신의 소유자들에게 공통점이 있습니다.

'위대한 고독'의 시간을 거친 사람들이라는 점입니다. 

아무도 대신해 주지 않는 그 절대고독의 시간에

무엇을 하느냐, 무엇을 발견하느냐에 따라

그 사람의 생각과 정신 세계도 달라집니다.

일상의 평범함이 불멸의 위대함으로

다시 태어납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날두부  (0) 2017.03.09
진짜 경험  (0) 2017.03.08
위대한 고독  (0) 2017.03.07
혼자 있는 법을 배워라  (0) 2017.03.06
치유의 열쇠  (0) 2017.03.06
마음 샤워  (0) 2017.03.03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고독을 가리켜 

병이라 한다면 그 치료는 

그리 어렵지 않게 해결할 수 있는, 

고침을 얻을 수 있는 병일지 모른다. 

멘델스존은 연인을 잃었으나 우아한 멜로디를 

얻었고, 평생을 고독 속에 보낸 괴테는 

그 대가로 파우스트를 얻을 수 있었다. 



- 김형석의《고독이라는 병》중에서 - 



* 고독이 병이라면

그 병은 누구에게나 있습니다.

예외가 없습니다. 그러나 그 고독의 병 때문에

어떤 사람은 사랑을 하고, 음악을 만들고

불멸의 언어를 남깁니다. '고독'은 

병이 아니라 선물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열매 맺는 시기  (0) 2017.02.20
희열감이 뭉게구름처럼  (0) 2017.02.20
고독이라는 병  (0) 2017.02.17
오오, 우리 아버지!  (0) 2017.02.16
차분한 충만감  (0) 2017.02.15
아이들의 '책 수다'  (0) 2017.02.14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나는
고독 속에 살아왔다.
젊을 때는 그것이 고통스러웠지만
성숙해서는 오히려 감미로웠다."


- 앨리스 칼라프리스의《아인슈타인이 말합니다》중에서 -


* 누구나 고독을 경험합니다.
아무도 대신해주지 않는 절대고독도 있습니다.
그 고독의 결과가 끝내 고통의 쓴물로 남느냐,
감미로운 추억으로 남았느냐가 중요합니다.
고통스러운 고독의 터널을 지나면서
사람은 성숙합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몸, '우주의 성전'  (0) 2015.11.23
떠오르는 이름  (0) 2015.11.21
감미로운 고독  (0) 2015.11.20
'48색 크레파스'를 갖고 싶었어요!'  (0) 2015.11.19
아인슈타인이 말했다  (0) 2015.11.18
치유를 찾아가는 여정  (0) 2015.11.1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고독
서른 살부터 마흔 살까지
그 시기를 관통하고서 진정한 나 자신이
되었다. 나에게 부여된 역할, 이미 수립된
기존 모델을 체념함으로써, 칭찬 받기를 포기하고
고독과 몰이해를 받아들임으로써 그리되었다.
그렇다, 나는 마흔이 다 되어서야 내가
얼마나 비긍정 속에서 살아왔는지,
내가 얼마나 어린애였는지
깨달았다.


- 자크 살로메의《자신으로 존재하는 용기》중에서 -


* 서른부터 마흔까지.
계절로 치면 뜨거운 여름입니다.
작열하는 태양볕에 궂은비도 많고 태풍도 지나갑니다.
그러나 이 계절을 거치면서 오곡백과는 영급니다.
뜨거운 햇볕 아래서 흘렸던 땀이 토실한 열매로
돌아옵니다. 어린아이처럼 기쁨으로,
즐겁고 재미있게 여름을 나면
가을이 풍요롭습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침반마저 없을 때  (0) 2015.07.29
마음을 꺼내 놓는다  (0) 2015.07.28
서른 살부터 마흔 살까지  (0) 2015.07.27
작은 둥지  (0) 2015.07.24
지적 젊음  (0) 2015.07.24
늘 첫사랑처럼  (0) 2015.07.23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완전히 혼자임을
받아들일 수 있을 때
돌연 당신은 주위를 둘러보고서
자신이 혼자가 아님을 알게 될 것이다.
실재는 당신 옆 어디에나 사람이 있다.
축하하고 기뻐하며...그리고 당신은
실재의 한 부분이다. 삶은 춤이며
당신은 춤추는 사람이다.


- 레너드 제이콥슨의《마음은 도둑이다》중에서 -


* 어느 날, 어느 순간,
내가 혼자임을 느낄 때가 있습니다.
지구의 한 귀퉁이에 내동댕이 쳐진 듯
홀로 처절한 고독감을 맛볼 때가 있습니다.
그러나, 그렇지 않습니다. 혼자가 아닙니다.
아픈 마음을 추스르고 주변을 잘 살펴보면
기쁨의 사람이 있음을 발견하게 됩니다.
아주 가까운 곳에...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덴마크인들은 외롭지 않다  (0) 2014.09.10
나는 사랑받고 있다  (0) 2014.09.06
혼자가 아니다  (0) 2014.09.05
'성실'과 '실성'  (0) 2014.09.04
모든 아픈 이들에게  (0) 2014.09.03
'겁쟁이'가 되지 말라  (0) 2014.09.0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혼자 있는 즐거움


나는 대부분의 시간을
혼자 있는 것이 더 유익하다고 생각한다.
나는 혼자 있는 것을 좋아한다. 나는 고독만큼
사귈 만한 동료는 찾지 못했다. 생각하거나
일하는 사람은 어디에 있든 늘 고독하다.
고독은 한 사람과 동료 사이에 있는
공간의 거리로는 측정되지 않는다.
하버드 대학의 혼잡한 도서관에서
책에 파묻혀 있는 학생은 사막에
홀로 있는 탁발승보다
더 고독하다.


- 헨리 데이비드 소로의《혼자 있는 즐거움》중에서 -


* 바쁘고 정신없는
이 시대를 살아가는 모두에게는
오롯이 혼자만의 시간이 필요합니다.
누군가와 함께 보내는 시간은, 혼자 보내는
시간에 비해 유쾌하고 속상하고 즐겁고 슬프고...
그렇게 감정변화의 폭이 큽니다.

 

가끔은 혼자 보내는 일상이

생각을 정리하게 하고
평온한 마음도 가져다 줄 것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설가의 눈  (0) 2013.12.10
여행 백일몽  (0) 2013.12.09
혼자 있는 즐거움  (0) 2013.12.07
행복이 무엇인지...  (0) 2013.12.06
정답이 없다  (0) 2013.12.05
우울증 치유  (0) 2013.12.04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고독


존 우드,
내 말 잘 들어.
일회용 반창고를 뗄 때
아프지 않게 떼는 방법이 뭔줄 아니?
그건 바로 한 번에 확 떼는 거야.
네가 마음의 결정을 했으면 더 이상 망설이지마.
네가 하고 싶은 대로 하란 말이야.


- 김이율의《나는 인생의 고비마다 한 뼘씩 자란다》에서 -


* 신념의 길은
고난과 고독과 고통의 길일 수 있습니다.
그러나 나의 믿음, 나의 힘, 나의 의지를 믿고
의연하게 처음 가졌던 나의 신념의 길을 가면
아프지 않게 반창고를 떼듯 좋은 일들이
많이 생기고, 훨씬 멋진 삶이
될 것입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인생의 삼고(三苦)는 고독, 고생, 고통이다.
이 세 가지 모두 감내하기란 쉽지 않다.
하지만 그런 만큼 이 보다 인생을 더 크게 발전시키는 것도 드물다.
그런 의미에서 삼고는 인생의 삼고(三高)다.
고독하지 않으면 몰입할 수 없으며,
고생하지 않으면 대가가 될 수 없고,
고통이 없으면 삶의 의미를 깨닫기 힘들기 때문이다.
-유영만, ‘니체는 나체다.’에서

 

알버트 아인슈타인의 고독 예찬을 함께 보내드립니다.
“고독은 젊은 날에는 고통스럽다.
하지만 좀 더 성숙하면 고독은 즐거운 일이 된다.
나는 시골에서 고독하게 생활했는데,
고요한 삶의 단조로움이
창의적 사고에 자극이 된다는 것을 깨달았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고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