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만나는 사람들은
곧 나 자신의 내면이 외부로 투영된 결과다.
나에게 주어진 삶의 상황 또한 내 마음의
외적 그림자다. 내 밖의 외부 세계,
그것은 곧 내 안의 실상과
정확히 일치한다.


- 법상의《눈부신 오늘》중에서 -


* '친구를 보면 그 사람을 안다'
많이 들어온 말이고 맞는 말입니다.
내가 만나는 사람들 속에 나의 실상이
그림자처럼 그대로 투영되어 있습니다.
내가 누구를 만나고 사느냐에 따라
나의 그림자도 크게 달라집니다.
그 그림자가 곧 내 모습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기 배꼽만 쳐다보지 말라  (0) 2016.11.21
'평균수명'보다 '건강수명'이 더 중요하다  (0) 2016.11.18
내 마음의 외적 그림자  (0) 2016.11.17
원인과 결과  (0) 2016.11.16
마음에서 마음으로  (0) 2016.11.15
간절한 마음  (0) 2016.11.14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자신의 삶과
부모와 조부모의 삶 사이에서
불행의 반복에 대한 유사점을 발견할 때,
그리고 지금까지 무엇이 그들을 잘못된 길로
이끌었는지를 인식하게 될 때 비로소 문제를
극복할 수 있다. 우리는 자기 가족의 과거를
더 많이 알고 이해할수록 세대 간에
반복되는 불행으로부터 일찌감치
벗어날 수 있다.


- 최광현의《가족의 발견》중에서 -


* 재능, 재물, 유전자만
대물림되는 것이 아닙니다.
삶의 빛과 그림자도 대물림됩니다.
아버지가 어두우면 그 자녀도 '어둠의 자식'이 되고,
아버지가 밝으면 '빛의 자식'으로 이어집니다.
어둠은 어둠으로 반복되어 불행으로,
빛은 빛으로 반복되어 행복으로
대물림됩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순간은 영원하다, 예술도 영원하다  (0) 2015.12.24
괴짜들을 돕는 취미  (0) 2015.12.23
어둠은 어둠으로, 빛은 빛으로  (0) 2015.12.22
짧은 기도  (0) 2015.12.21
재미있는 직업  (0) 2015.12.19
차에 치인 개 이야기  (0) 2015.12.18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그림자를 두려워 말라. 그림자란 빛이 어딘가 가까운 곳에서 비치고 있음을 뜻하는 것이다. - 루스 E.렌컬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그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