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촌은 

이 황량한 땅이 

새로운 숲이 되는 것을 

마음속으로 그리고 있었다. 

가장 아름답고 평안한 숲이 되는 것을.

"가난한 사람이 나무도 없다면 세상에서 

가장 굶주린 사람이 되는 거란다. 그런데 

가난하지만 나무가 있다면 돈으로 살 수 

없는 걸 가진 큰 부자가 되는 거지." 


- 클라리사 에스테스의《충실한 정원사》중에서 -



* 작은 나무 몇 그루.

지금 보기에는 별거 아닙니다.

그러나 세월이 흐르면 거목이 되고

그 거목들이 모여 큰 숲, 푸른 숲을 이룹니다. 

메마르고 황량한 땅에 작은 나무를 심듯

어린 꿈나무를 키우는 사람이 

미래의 큰 부자입니다. 

사람 부자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최상의 컨디션 '자기 관리'  (0) 2018.01.12
위대한 리더일수록...  (0) 2018.01.11
미래의 큰 부자, 사람 부자  (0) 2018.01.10
영적 성장, 영적 진화  (0) 2018.01.09
불씨를 심는다  (0) 2018.01.08
좋은 운을 만나는 법  (0) 2018.01.0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서울의 나에겐 

주말텃밭이 그랬다. 

매주 일요일 이른 아침부터 밭으로 가서 

해의 움직임에 따라 차차 올라가는 온도를 

몸으로 실감하며 땀 흘려 일하다보면 말 그대로

'숨통이 탁 트였다'. 두 손 가득 흙을 만지고 

맨발로 땅을 밟아가며 참 즐겁게 일했다. 

온종일 행복했던 덕분에 저녁 늦게 

서울로 돌아오는 길엔 피곤한 

줄도 몰랐다. 



- 강수희, 패트릭 라이든의《불안과 경쟁 없는 이곳에서》중에서 -  



* 글쟁이인 저에겐

아침편지가 그러했습니다.

5년 동안 대통령 연설문을 쓰다가  

머리에 바늘구멍 하나 내는 마음으로 시작한 것이

'고도원의 아침편지'였습니다. 주말마다 텃밭에서 

땀 흘리고 흙을 만지는 잠깐멈춤의 시간,

'숨통이 탁 트였다'는 저자의 말이

절절하게 들립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연농, 사람 살리는 밥상  (0) 2017.12.07
'호기심 천국'  (0) 2017.12.06
'숨통이 탁 트였다'  (0) 2017.12.05
운동과 절식  (0) 2017.12.04
당신이 그립습니다  (0) 2017.12.02
한 심리학자가 명상 치유에 큰 기대를 가진 이유  (0) 2017.12.01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희망이란 

본래 있다고도 할 수 없고 없다고도 할 수 없다. 

그것은 마치 땅 위의 길과 같은 것이다. 

본래 땅 위에는 길이 없었다. 

한 사람이 먼저 가고

걸어가는 사람이 많아지면 

그것이 곧 길이 되는 것이다.



- 루쉰의《고향》중에서 -



* 그렇습니다. 

희망은 처음부터 있었던 것이 아닙니다. 

아무것도 없는 곳에서도 생겨나는 것이 희망입니다. 

희망은 희망을 갖는 사람에게만 존재합니다. 

희망이 있다고 믿는 사람에게는 희망이 있고, 

희망 같은 것은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에게는 

실제로도 희망은 없습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족한 사람'이기 때문에  (0) 2017.08.03
천천히 글 쓰고, 천천히 커피 마시고...  (0) 2017.08.02
희망이란  (0) 2017.08.01
가난과 문학  (0) 2017.07.31
눈에 보이지 않는 것  (0) 2017.07.28
단지 20초만 만져봐도...  (0) 2017.07.2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지금은 소나무 보다 참나무를 더 좋아한다.

침엽수는 땅을 죽인다. 독성이 있다.

독야청청(獨也靑靑)이라는 말이 나온 배경이다.

참나무는 땅을 풍요롭게 한다.

열매와 잎이 떨어져서 생태계를 풍성하게 만든다.

- 사진작가 배병우

 

소나무 전문 사진작가 배병우 선생의 이야기입니다.

독야청청의 시대는 지났습니다.

이제는 남과 더불어 함께 살아가야 하는 시대입니다.

더불어 사는 참 지혜는

내가 가진 것을 먼저 나눠주는 데에 있습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이곳은 한때 시셸트 원주민이 

대대로 살아오며 번성한 땅이었으나 

질병으로 인해 부족의 인구가 줄어들고 말았다.

야생의 땅이다. 기가 막히게 아름다운 절경을 

자랑하지만 적대감이 느껴질 정도로 험준하다.

비밀의 땅.

산림 관리인, 그가 말했다.

"아무도 저 너머로는 가지 마세요."

인적이라고는 눈 씻고 찾아봐도 없는 

너무나 험하고 광활한 곳. 

세상의 변두리.



- 샬럿 길의《나무 심는 여자》중에서 -  



* 세상은 넓습니다.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은 '비밀의 땅'이 많습니다.

야생 그대로, 자연의 원형이 남아 있는 세상의 변두리.

그러나 사실은 그곳이 세상의 변두리가 아니라 

세상의 중심입니다. 그곳에서 문명으로 묻은 

때들을 씻어내고 다시 자연으로 돌아가

지친 삶의 중심을 다시 잡게 됩니다.

나만의 '비밀의 땅'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연의 친절한 속임수  (0) 2017.02.27
그리워하라  (0) 2017.02.27
비밀의 땅  (0) 2017.02.24
엄마의 기도상자  (0) 2017.02.23
심장의 황홀경!  (0) 2017.02.22
'우리는 행복했다'  (0) 2017.02.21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땅에서 넘어진 자 땅을 짚고 일어나야 한다.
땅을 떠나서 일어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다. - 지눌 스님 -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인간은 자신이
쓸모 있는 존재임을 느낄 때,
그리고 자기보다 원대한 그 무엇과
하나의 끈으로 이어져 있음을 느낄 때
무한한 활력이 샘솟는다. 자신이 지고 있는
짐을 왜 지고 있는지 정확하게 안다면
그보다 더 많은 짐도 너끈히
지고 갈 수 있다.


- 리처드 J. 라이더 / 데이비드 A. 샤피로의
《인생의 절반쯤 왔을 때 깨닫게 되는 것들》중에서 -


* 하늘과 땅과 사람.
따로 떨어져 홀로 존재하지 않습니다.
보이지 않는 끈으로 연결되어 있습니다.
너와 나, 몸과 마음, 사랑과 영혼, 이들 안에도
보이지 않는 끈이 있습니다. 그 끈을 잘 잡고 가면
서로 방향도 잃지 않고 힘도 얻게 됩니다.
더 많은 짐, 더 큰 짐도 너끈히
질 수 있습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시 태어난다. 단식의 힘  (0) 2013.09.30
얻음과 잃음  (0) 2013.09.28
  (0) 2013.09.27
'나는 운이 좋은 사람'  (0) 2013.09.26
멋지게 사는 거다  (0) 2013.09.25
치유의 문  (0) 2013.09.24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