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소리'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8.03.02 '엄마라는 아이'의 목소리
  2. 2017.12.02 당신이 그립습니다
  3. 2017.05.10 갈림길에서
  4. 2014.11.17 그대 목소리를 듣는다
모든 엄마들은 마음속 
'엄마라는 아이'를 잘 달래야 
자신은 물론 엄마로서도 원숙해진다. 
엄마도 속에서부터 꺼내고 싶은 이야기가 있다. 
그 이야기는 그동안 외면당한 '엄마라는 아이'의 
울음 섞인 목소리다. 잘 들어만 주어도 
그 아이는 치유되고 성장한다. 


- 박성만의《엄마라는 아이》중에서 -


* 엄마도 때론 아이가 됩니다.
아니, 내면의 아이가 울면서 나타나
"내 말 좀 제발 들어줘" 하는 바람에
그 자리에 주저앉곤 합니다.
그냥 주저앉지 마십시오.
잘 들어주십시오. 
잘 달래 주세요.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낡은 부속품'이 아니다  (0) 2018.03.05
몸이 말하는 것들  (0) 2018.03.04
'엄마라는 아이'의 목소리  (0) 2018.03.02
미래 개척의 길  (0) 2018.03.01
일 밖에서 일 속으로  (0) 2018.02.28
사랑의 자양분  (0) 2018.02.2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편안한 사람이 그립습니다. 

정다운 목소리로 오랫동안 즐겁게

이야기할 수 있는 사람.


서로의 생각을 존중하며 

유쾌하게 나의 마음을 전할 수 있는 사람. 

기다림이 설레고 만나면 유쾌한 사람. 


유유히 흘러가는 강물처럼

변하지 않는 자연스러움을 지닌

그 사람이 그립습니다. 



- 전승환의《나에게 고맙다》중에서 - 



* 바람이 차가워지는 초겨울입니다. 

차가운 바람을 맞으며, 초겨울의 기운을 느끼다 보면 

따뜻하고 정다운 목소리가 그리워집니다. 추운 줄 모르고

오랫동안 이야기 나누다 보면 어느새 훈훈해져 있던

아름다운 기억, 지나간 겨울을 따뜻하게 해 주었던  

당신이 더욱 그리워집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숨통이 탁 트였다'  (0) 2017.12.05
운동과 절식  (0) 2017.12.04
당신이 그립습니다  (0) 2017.12.02
한 심리학자가 명상 치유에 큰 기대를 가진 이유  (0) 2017.12.01
용서와 자기 해방  (0) 2017.11.30
'자연'과 '인간'을 되찾는 교육  (0) 2017.11.29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갈림길에서 당신을 만났지요.

하나의 길이 또 하나의 길과 만나는 곳.

이름을 묻지 않았어요. 그럴 필요가 없었지요.

나에겐 대답의 목소리가 필요해요. 진실이신 

그분이 필요해요. 제대로 보게 해줄 새 눈이 

필요해요. 이 갈림길에서 바른 길로 

접어들 수 있도록 나의 부서진 

영혼과 함께해 주세요.

보이지 않은 진실의 길로. 



- 윌리엄 폴 영의《갈림길》중에서 - 



* 삶은 우리를 

늘 갈림길에 서게 합니다.

동쪽으로 갈까, 서쪽으로 갈까.

이 사람을 만날까, 저 사람을 만날까.

한 번의 선택이 인생을 통째로 바꾸어 놓습니다. 

보이지 않는 진실의 길을 제대로 볼 수 있는 새 눈,

바른 대답의 목소리를 제대로 들을 수 있는 새 귀,

갈림길에서 꼭 만나야 할 영혼의 안내자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장 멀고, 가장 빛나는 길  (0) 2017.05.11
진정한 리더십  (0) 2017.05.10
갈림길에서  (0) 2017.05.10
사랑 노래, 왜 부르는가  (0) 2017.05.08
내가 무언가를 찾고 있다면  (0) 2017.05.08
혼자 비를 맞으며  (0) 2017.05.08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말이 없다고 침묵이라 말할 순 없다
입맞춤 하나로
절절한 사랑 꽃피고

아름다운 낙원의 새소리 듣는다
손끝으로 전해지는 목소리
저렁저렁 울리는 심장소리

그대 목소리를 듣는다


- 최연식의 시집《허름한 보폭 사이의 흔적》에
               실린 시 <수화> 중에서 -


* 음성으로 듣는 목소리가 아닙니다.
손끝으로, 심장으로 전달되는 목소리입니다.
침묵 속에 입술로 전해지는 사랑의 언어입니다.
오늘도 그 목소리에 단잠을 이룹니다.
그대 목소리가 그립습니다.
그대 목소리를 듣습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6초 포옹  (0) 2014.11.19
이해와 공감  (0) 2014.11.18
그대 목소리를 듣는다  (0) 2014.11.17
인생 나이테  (0) 2014.11.15
사교적인 사람  (0) 2014.11.14
나를 바라보는 시간  (0) 2014.11.13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