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백 년간 
인간의 힘은 경이적이고, 유례없이 커졌다. 
1500년에 지구 인구는 5억 명이었다. 오늘날에는 
70억 명이 산다. 1500년 인류가 생산한 재화와 용역의 
총 가치는 오늘날의 화폐로 치면 약 2,500억 달러였다. 
오늘날 연간 총생산량은 60조 달러에 가깝다. 1500년 인류가 
하루에 소비한 에너지는 약 13조 칼로리였다. 오늘날 
우리는 하루 1,500조 칼로리를 소비한다.
인구는 14배, 생산은 240배, 에너지 
소비는 115배 늘었다. 


- 유발 하라리의《사피엔스》중에서 - 


* 지구 문명은 
무서운 속도로 변화하고 있습니다.
이 변화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면 큰일입니다.
앞으로 50년 후, 500년 후 어떻게 변할지 아무도 모릅니다.
무시무시한 변화일 것임에 틀림없습니다. 미래 세대의
안전과 평화와 행복을 위해 최선의 준비를 하는 것이
지금 우리 세대가 기꺼이 담당해야 할 몫입니다. 
재앙을 물려줘서는 안됩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든 아픈 이들에게  (0) 2018.09.20
혼자가 아니다  (0) 2018.09.19
50년 후, 500년 후를 내다보며...  (0) 2018.09.18
밝고 맑은 삶의 길  (0) 2018.09.17
'그냥 연습하면 되던데?'  (0) 2018.09.15
'오늘 날씨가 좋다'  (0) 2018.09.13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미래, 유산

"교육감이 되고 나서 

한동안은 그리 편치 않았어요. 

그러다가 어느 날 출근을 하는데 

우리 교육청 현관 이마에 답이 있는 거예요. 

'아이들이 웃으면 세상이 행복합니다.' 이런 표어예요. 

그래서 아이들을 행복하게 해 주면 되겠다 생각했어요. 

아이들이 행복하면 선생님들도 표정이 환해질 테고 

학교가 밝아지겠지요. 그러면 저도 덩달아 

행복해지겠다 싶으니 마음이 

후련해졌습니다." 



- 최창의의《(전국 17명 교육감들과 나눈) 교육 대담》중에서 - 



* 충청북도 김병우 교육감의 말입니다.

해답은 먼 곳에 있지 않습니다. 아이들의 표정에 

모든 답이 있습니다. 아이들이 웃으면 학교가 웃고,

선생님이 웃고, 세상이 웃습니다. 아이들을 웃게 

만드는 학교, 그곳이 진정한 교육입니다.

더 나아가 이렇게도 말할 수 있습니다.

'국민이 웃으면 나라가 행복합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장애물과 결점이 발견되면 가슴이 뛴다.

장애물은 언제나 우리 옆에 있을 것이다.

하지만 리더는 장애물과 능숙하게 맞서 싸우는 투사다.

어떤 결점이 발견되는 순간 나는 가슴이 뛴다.

누구든 결점을 지적한다면 내게 통찰이라는 선물을 안겨준 셈이다.

- 사티아 나델라 MS 회장, ‘히트 리프레시’에서


장애물과 결점을 회피한다면 당장은 편할 수 있지만,

우리는 그 상태에서 한 발짝도 앞으로 나아갈 수 없습니다.

장애물과 결점은 직시를 넘어 환영해야 할 선물 같은 존재입니다.

장애물과 결점을 바라보는 태도가 나의 미래를 결정합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지난 일에 대해서는 후회하지 않는다.
뭐 하러 지난 일에 대해 생각하나?
중요한 것은 미래다.
나는 지난 일을 후회하지 않는다.
오로지 밝은 미래만을 보고 움직인다.
- 워렌 버핏

”인생에서 최악의 결정은 무엇이었나“라는 질문에 대한
워렌 버핏 회장의 답입니다.
과거보다는 현재와 미래가 더 중요합니다.
지나간 일에 후회하고 분노하고 복수할 시간은 없습니다.
과거에 대해 후회하고 분노하는 대신
희망찬 미래를 건설하는 데 주력해야 합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자신도 모르게 반복하는 
마음의 나쁜 습관이 있습니다. 
계속해서 미래를 걱정하는 것입니다. 
명상수행은 당신을 지금 여기에 있도록 하고 
나쁜 습관이 나올 때 그것을 깨닫게 하는 것입니다. 
호흡에 집중하며 나쁜 습관 에너지를 인식하세요. 
"아, 내가 또 일어나지 않은 일로 불안해하고 있구나." 
습관 에너지를 인식하면 그것에서 빠져나와 
현재를 평화롭고 행복하게 
살 수 있게 됩니다. 


- 틱낫한의《모든 숨마다, 나》중에서 - 


* 하등에 필요 없는 것이 
미래에 대해 미리 걱정하는 것입니다.
걱정하면 실제로 걱정할 일들이 일어납니다.
더구나 걱정이 습관처럼 되어버리면 자기 인생도 
늘 걱정하게 됩니다. 앞으로 걸어갈 미래는 
걱정하는 것이 아니라, 미리 준비하고
대비하는 것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막에서 하룻밤  (0) 2018.04.23
혼자 걷는 길은 없다  (0) 2018.04.21
미래를 걱정하는 습관  (0) 2018.04.20
통증은 왜 생기는가  (0) 2018.04.19
늘 푸른 청춘  (0) 2018.04.18
도전정신  (0) 2018.04.1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멀미는 왜 하는지 아는가?
멀미는 어디로 갈지 모를 때 한다.
선장이나 운전자는 멀미를 하지 않는다.
미래를 알면 괜찮은데 모르면 멀미를 하게 된다.
- 이상철 전 정보통신부 장관

눈앞을 보기 때문에 멀미를 느끼게 됩니다.
멀리 보면 작금의 혼돈도 평온하게 바라볼 수 있습니다.
내가 주도권을 갖지 않기 때문에 멀미를 느끼게 됩니다.
주도권을 갖고 스스로 방향을 설정하면
외부 환경에 흔들리지 않고 꿋꿋하게 앞으로 나아갈 수 있습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낙관론자는 자기의 꿈이 실현되리라 기대한다.
반면에 비관론자는 악몽이 현실이 되리라 예상한다.
- 로렌스 피터

“일이 잘못될 것이라고 계속 말한다면 결국 영험한 예지자가 될 것이다.”
아이작 싱어의 말입니다.
부정적인 미래를 상상하면 부정이 현실이 됩니다.
반대로 긍정을 상상하면 긍정이 현실이 됩니다.
우리의 미래는 우리의 생각이 결정합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근본적인 변화를 이끄는 데 
문화의 역할을 과소평가해서는 안 된다. 
문화는 다양한 형태로서 보다 깊은 대화의 
밑거름이 된다. 또한 보다 높은 차원에서 생각하고 
보다 원대한 무언가를 추구하도록 영감을 주는 데 
절대적인 역할을 한다. 문화는 우리의 사고를 바꾼다. 
문화는 우리가 처음 방에 들어설 때와는 다른 
생각을 갖고 방을 나갈 수 있게 만드는 
잠재력이 있다. 


- 홍석현의《한반도 평화 만들기》중에서 - 


* 문화가 시작이고 문화가 끝입니다.
아주 작은 불씨 하나가 문화의 출발점이고, 
들불처럼 펼쳐지는 세상이 문화의 결과물입니다.
문화의 기반을 다지고 키워야 할 이유입니다.
문화를 살리고 키우는 것이 나라와 민족, 
세계를 살리고 키우는 길입니다.
미래를 개척하는 길입니다.

. .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몸이 말하는 것들  (0) 2018.03.04
'엄마라는 아이'의 목소리  (0) 2018.03.02
미래 개척의 길  (0) 2018.03.01
일 밖에서 일 속으로  (0) 2018.02.28
사랑의 자양분  (0) 2018.02.27
소름 끼치게 아름다워요!  (0) 2018.02.2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분업화가 아닌 좀더 인간적인 직업의 시대가 올 것이다.
개인의 역량도 중요하지만,인간관계에 대한 통찰이 필요한/더 나은 관계를 만들 수 있는 역량이 주목 받을 것이다.
소프트웨어 교육을 어릴때부터 받아서 true&false 의 대답만 내놓는 컴퓨터화된 인간들이 넘쳐나는 세상이 문제가 된다는 가정하에.
사람은 말귀를 알아들어야한다고. 
이해를 못하면 입력 자체가 에러다.
개발만 잘 한다고 해서 고객의 요구를 이해할 수 있는건 아니니까.
경험이 좋은 스승이지만, 경험에서 아무것도 건지지 못하는 사람도 많다는걸 알아야 한다.
기회는 누구에게나 오지만, 알아차리는 사람은 흔치않듯이.

미래의 유망직업 https://brunch.co.kr/@jordan777/1381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삼촌은 

이 황량한 땅이 

새로운 숲이 되는 것을 

마음속으로 그리고 있었다. 

가장 아름답고 평안한 숲이 되는 것을.

"가난한 사람이 나무도 없다면 세상에서 

가장 굶주린 사람이 되는 거란다. 그런데 

가난하지만 나무가 있다면 돈으로 살 수 

없는 걸 가진 큰 부자가 되는 거지." 


- 클라리사 에스테스의《충실한 정원사》중에서 -



* 작은 나무 몇 그루.

지금 보기에는 별거 아닙니다.

그러나 세월이 흐르면 거목이 되고

그 거목들이 모여 큰 숲, 푸른 숲을 이룹니다. 

메마르고 황량한 땅에 작은 나무를 심듯

어린 꿈나무를 키우는 사람이 

미래의 큰 부자입니다. 

사람 부자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최상의 컨디션 '자기 관리'  (0) 2018.01.12
위대한 리더일수록...  (0) 2018.01.11
미래의 큰 부자, 사람 부자  (0) 2018.01.10
영적 성장, 영적 진화  (0) 2018.01.09
불씨를 심는다  (0) 2018.01.08
좋은 운을 만나는 법  (0) 2018.01.0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