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내 아이가 

부모한테만은 무슨 말을 해도 

괜찮다고 생각하며 자라기를 원했다. 

무슨 잘못을 저질러도 부모는 자기를 이해한다고 

믿으며 자라기를 원했다. 속이 상해도, 화가 나거나 

슬퍼도 부모한테만은 말할 수 있고, 어떤 실패를 

하더라도 우리에게만은 전혀 숨길 필요가 

없는 아이로 키우고 싶었다. 



-  김연교의《아이 마음을 읽는 시간》중에서 - 



* 꿈같은 '희망사항'입니다.

그러나 반드시 실현되어야 할 이야기입니다.

아이는 부모에게 숨김없이 마음을 열고, 

부모는 아이의 열린 마음을 바다처럼

모두 받아들일 수 있어야 합니다.

아이를 부모의 품안에서 

거침없이 키우는 것이 

참교육입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스스로에게 “넌 틀렸어, 이제 끝났어.”라고 말하고 자괴감을 가지면,

자신이 가진 능력을 30%도 채 발휘할 수 없다.

그러나 반대로 “넌 할 수 있어. 넌 특별한 사람이야.”라고 말하며

스스로에게 자신감을 심어줄 때 자신이 가진 능력의

한계를 뛰어넘어 무려 500%의 능력을 발휘할 수 있다.

- 영국 심리학자 J. 하드필드 박사 


할 수 있다고 생각하면 할 수 있는 방법을 찾고,

될 때까지 노력하게 됩니다.

당연히 결과도 좋게 됩니다.

할 수 없다고 생각하면 미리 포기하고

노력도 하지 않습니다.

생각이 결과를 만듭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일부 학자는 

익혀 먹는 화식의 등장, 

인간의 창자가 짧아진 것, 뇌가 커진 것 사이에 

직접적인 연관이 있다고 생각한다. 기다란 창자와 

커다란 뇌를 함께 유지하기는 어렵다. 둘 다 에너지를 

무척 많이 소모하기 때문이다. 화식은 창자를 짧게 

만들어서 에너지 소비를 줄일 수 있게 해주었고, 

의도치 않은 이런 변화 덕분에 네안데르탈인과 

사피엔스는 커다란 뇌를 가질 수 있었다. 

- 유발 하라리의《사피엔스》중에서 - 


* 인류의 진화는

뇌의 진화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짧은 창자, 커다란 뇌로 진화했다는 것은

'적게 먹고 많이 생각하라'는 뜻과도 통합니다.

많이 먹고 적게 생각하면 진화에 역행하는 일이기도 

합니다. 뇌가 가장 좋아하는 것이 산소이고

'멍 때리기'(default mode network)입니다.

최고의 방법이 호흡과 명상입니다.

뇌가 젊어집니다.



...

저작자 표시
신고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음을 뚫고 나오는 말과 글  (0) 2017.09.04
믿고 맡겨라  (0) 2017.09.01
'멍 때리기'(default mode network)  (0) 2017.08.31
파도 위에서 춤추기  (0) 2017.08.30
인생을 바꾸는 사건  (0) 2017.08.29
한 번 쉬어간다  (0) 2017.08.28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사람들은 과거의 부정적인 사건을 긍정적인 사건 보다

훨씬 더 의미있다고 생각한다.

의미있게 생각하는 과거의 사건일수록 그 사건이 일어났을 때는

가장 부정적으로 느낀 경우가 많다.

현재 가장 부정적이라 생각하는 사건이야말로

가장 소중히 간직될 사실일 가능성이 높다는 뜻이다.

- 라즈 라후나탄, ‘왜 똑똑한 사람들은 행복하지 않을까?’에서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사람들 중 70-80%가

그 경험에서 긍정적인 뭔가를 발견했다고 보고합니다.

또 암을 극복한 사람들의 3분의 2가 암이 발병한

(그리고 치료된) 후 삶이 더 좋은 쪽으로 변화했다고 증언했습니다.

부정적인 사건이 긍정적인 사건보다 성장과 배움의 기회를

훨씬 더 많이 제공합니다.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세상은 거울과 같다.

사람들과의 관계에서 겪는 문제들 중 대부분은

스스로와의 관계에서 겪고 있는 문제를 거울처럼 보여주고 있다.

밖에 나가서 남들을 바꿔놓을 필요는 없다.

우리 자신의 생각들을 조금씩 바꿔 나가다 보면

주위 사람들과의 관계는 자동으로 개선된다.

- 앤드류 매튜스 


내가 찌푸리면 세상이 험악해지고,

내가 먼저 웃으면 세상이 나를 반기게 됩니다.

남을 바꿀 수는 없습니다.

내가 먼저 마음의 문을 열고, 내가 먼저 변화하면

남들이, 세상이 바뀝니다.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운이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자신을 믿을 수 없기 때문에

역경을 견디지 못하고 포기해 버린다.

일이 잘되고 있을 때도 부정적인 일이 일어나면

바로 자신을 믿지 못하게 된다. 신념이 흔들린다.

이래선 성공에 도달할 수가 없다.

운이 좋다고 믿어야 운이 좋아진다.

- 니시다 후미오, ‘매일 매일 긍정하라.’에서 


운이 좋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늘 긍정적으로 사고합니다.

긍정적 사고가 열정과 적극적 노력을 불러옵니다.

운을 느끼는 사람은 다른 사람을 믿기에

주위에 좋은 사람들이 몰려듭니다.

운이 좋다고 믿어야 성공이 따라옵니다.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처음에 그 생각은 

그리 명확한 것이 아니었어요.

명확한 계획이라기보다는 차라리 단순한 소망에

가까웠습니다. 그러나 내가 그것을 마음속에

새기고 내 마음을 온통 차지하도록 만들자,

마침내 내가 그 아이디어를 움직이는 대신

그 아이디어가 나를 움직이게 했습니다.


- 나폴레온 힐의《생각하라 그러면 부자가 되리라》중에서 -


* 아이디어뿐 아니라 

꿈에도 그런 힘이 있습니다.

단순한 소망이 자라나 꿈이 되고

그 꿈에 온 마음을 집중하여 몰입하면

그 꿈이 놀라운 힘으로 나를 움직입니다.

기적과도 같은 그 강력한 힘이 내 삶을 이끌고 

나의 미래를 창조합니다. 



...

저작자 표시
신고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금메달 선수들이 한결같이 하는 말  (0) 2017.07.04
바꾸는 용기  (0) 2017.07.03
아이디어의 힘  (0) 2017.06.28
6월, 그대 생각  (0) 2017.06.27
영적 휴식  (0) 2017.06.26
사랑은 바라지 않는다  (0) 2017.06.24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하루 종일 당신 생각으로

6월의 나뭇잎에 바람이 불고 하루해가 갑니다.


불쑥불쑥 솟아나는

그대 보고 싶은 마음을 주저앉힐 수가 없습니다.


창가에 턱을 괴고

오래오래 어딘가를 보고 있곤 합니다.


느닷없이 그런 나를 발견하고는

그것이 당신 생각이었음을 압니다.


하루 종일 당신 생각으로

6월의 나뭇잎이 바람에 흔들리고 해가 갑니다.



- 김용택의 시 <6월>(전문)에서 -



* 이 시를 읽는 순간 

그대 생각이 온 몸을 휘감습니다.

6월의 바람소리가 그대 음성으로 들리고,

6월 숲의 빗방울에서 그대 향기가 스며옵니다.

6월뿐만 아니라 7월, 8월, 아니 일 년 열두 달 내내

그대 생각을 하면 내 영혼이 살아납니다.

하루 해가 행복하게 갑니다. 



...

저작자 표시
신고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꾸는 용기  (0) 2017.07.03
아이디어의 힘  (0) 2017.06.28
6월, 그대 생각  (0) 2017.06.27
영적 휴식  (0) 2017.06.26
사랑은 바라지 않는다  (0) 2017.06.24
무보수  (0) 2017.06.23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지식인은 

시인이나 초인에 비유된다. 

새벽을 알리고 

새로운 시대를 열어가는 

사람이기 때문이다. 



- 조기숙의《왕따의 정치학》중에서 -



* 시인은 언어로 

새로운 시대를 열어갑니다.

초인은 생각과 이상으로 새 시대를 엽니다.

지식인은 언어와 생각과 이상과 행동으로 

새 시대의 새벽을 여는 사람입니다.



.

저작자 표시
신고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똥차 가고 벤츠 온다'  (0) 2017.06.01
인생의 첫 번째 축  (0) 2017.05.31
새로운 시대를 열어가는 사람  (0) 2017.05.30
'날마다 새롭게 변했을 뿐이다'  (0) 2017.05.29
몸이 아플 때  (0) 2017.05.29
좀 늦어도 괜찮고 돌아가도 괜찮다  (0) 2017.05.2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이렇게 

한 번 생각해 보세요. 

버릴 수 있는 것은 버리고,

버릴 수 없는 것은 안고 간다. 

해결되지 않은 채로 끌어안는다. 

머리로 배우려 하지 말고 몸으로 익히자.

막상 해보면 불안과 공생하는 것도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란 걸 

알 수 있을 것입니다. 



- 히라이 쇼수의《좌선을 권하다》중에서 -



* 몸은 말합니다.

내가 들 수 있는 무게인지

도저히 들 수 없는 무거운 것인지...

욕심이나 불안은 몸과 머리의 부조화에서 

비롯됩니다. 몸이 말하는 것을 제대로 듣지 않고

머리로만 생각하고 움직이면, 해결되지 않은 것을

끌어안은 채로 힘겹게 살아가게 됩니다.   

생각을 내려놓고 몸으로 익히세요.



.

저작자 표시
신고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트레스 어벤저스'  (0) 2017.03.30
내 젊은 날을 반성한다  (0) 2017.03.29
몸으로 익히자  (0) 2017.03.28
중요한 것은 사람이다  (0) 2017.03.27
한계의 벽  (0) 2017.03.27
생명을 먹다  (0) 2017.03.24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