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에 있어 두 점 사이의 최단거리는 직선이 아니다.

멀리 돌아갈수록 목적지에 더 빨리 도달한다.

직선이 두 점을 연결하는 최단 경로인 것은 맞지만

인생에 직선 코스란 없다.

꼬불꼬불한 역경의 길을 갈 때 우리는 더 단단해진다.

험한 길로 돌아가는 것이 나중에 보면 나 자신이

한 단계 더 도약하기 위한 최단 코스였음을 알게 된다.

- 곤도 노부유키 일본레이저 사장, ‘곤도의 결심’에서


가끔은 돌아가는 것이 빨리 가는 길이기도 합니다.

내게 닥친 역경은 나를 연마하기 위한 숫돌일 경우가 많습니다.

고통과 슬픔을 많이 맛볼수록 사람은 더 성장합니다.

길을 잃거나 좌절할수록 더 단단해집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모든 것은 지나갑니다.

슬픔도 고통도 비극도 언젠간 끝이 납니다.

다만 '지나가는' 것을 견디어내는 시간이 좀 필요하고,

그 시간을 넘어선 '마음의 힘'이 필요할 뿐입니다.

큰 태풍이 불수록 발바닥을 지면에 더 단단히 

디뎌야 하듯, 두려움과 슬픔이 클수록

마음을 더 단단히 먹어야 합니다.

오래 슬퍼하지 마세요.

곧 지나갑니다.



- 고도원의《절대고독》중에서 -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미쥐와 새끼쥐  (0) 2017.11.23
하루하루 성장하는 우리 아이  (0) 2017.11.20
오래 슬퍼하지 말아요  (0) 2017.11.19
닻과 닻줄  (0) 2017.11.19
누군가 나를 믿어주면...  (0) 2017.11.16
늘 안전한 길은 없다  (0) 2017.11.15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연민을 느낄 수 있는 

사람만이 이웃을 얻을 수 있습니다. 

슬픔의 동지인 이웃이 있으면 아무리 지독한 슬픔도 

극복해 낼 수 있습니다. 그것이 바로 면면하게 

유전되어 온 인간의 본성이자 

역사의 진실입니다. 



- 소래섭의《우리 앞에 시적인 순간》중에서 - 



* 어떤 이웃을 만나느냐.

인생의 행복을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의 하나입니다.

소소한 나눔과 도움이 하루하루의 일상을 행복하게 만들고,

어려움과 고통을 당할 때에는 '슬픔의 동지'가 되어

새로운 발걸음을 내딛게 하는 힘. 그 놀라운 힘이 

이웃에 있습니다. '어떤 이웃을 만나느냐',

그보다 '내가 어떤 이웃이 되느냐'가

더 중요합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의 나무를 찾자  (0) 2017.11.15
바로 당신!  (0) 2017.11.15
이웃, 슬픔의 동지  (0) 2017.11.15
자갈밭에서 금광(金鑛)이!  (0) 2017.11.15
서서히 물들어가는 것  (0) 2017.11.15
아플 땐 흰죽이다  (0) 2017.11.15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지도력을 가지려면 

반드시 문화를 알아야 합니다. 

군사력, 경제력 다음에는 남을 감동시키는 

매력이 필요합니다. 그 사람만 보면 즐겁고, 

그 사람이 말하면 어려운 일도 함께하고 싶은 것. 

이렇게 절로 우러나오는 힘은, 금전과 권력이 

현실인 것처럼 보이는 이 세상에서도 

돈과 권력으로 안 되는 일이 

있다는 것을 가르쳐 줍니다. 


- 이어령의《지성에서 영성으로》 중에서 - 



* 지도력에도 격이 있습니다.

사람의 마음을 움직여 감동으로 이끄는

지도력이 최상의 격입니다. 무력, 금력이 아니라

마음으로 움직이는 힘, 그것은 문화에서 나옵니다.   

문화를 안다는 것은 사람을 이해한다는 것이고,

사람과 사람 사이의 아픔과 슬픔과 눈물을 

이해한다는 것입니다. 그곳에서부터

매력 있는 지도력이 나옵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금 이대로도 충분합니다  (0) 2017.11.15
놓아버림  (0) 2017.11.15
매력 있는 지도력  (0) 2017.10.31
'제로'에 있을 때  (0) 2017.10.31
괜찮다, 괜찮다, 다 괜찮다  (0) 2017.10.31
큐피드 화살  (0) 2017.10.31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당신의 빛을 비추려면 

어둠 속으로 들어가야 한다. 



- 데비 포드의《그림자 그리고》중에서 -  



* 짧은 문장 하나에

많은 뜻이 담겨 있습니다.

빛은 절망을 희망으로 바꿉니다.

빛은 슬픔을 기쁨의 노래로 바꿉니다.

내 안에 빛이 있으면 아무리 어두운 동굴도

언제나 두려움없이 들어갈 수 있습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슬픔과 후회, 상실감, 낙담 등 

의기소침한 상태에 빠져 있는 것은 

삶을 향한 의지를 상실했기 때문이다. 

이런 사람들은 거리를 걸을 때도 세상을 

슬프게 보고 실제로 그렇게 경험한다. 

마음에 슬픔이 가득하기 때문에 

거리에서 아이나 노인들을 마주쳐도 

'슬프기 그지없다' 라고 느낀다. 



- 데이비드 호킨스의《치유와 회복》중에서 - 



* '슬프기 그지없다'가

'기쁘기 그지없다'로 바뀌어야 합니다.

실제로 기뻐서가 아닙니다. 슬픔이 있지만

그 슬픔을 그저 슬픔으로만 받아들이지 않고

그 안에서 반짝이는 기쁨의 모래알을 발견해

함박만한 미소를 짓는 것입니다.

'기쁘기 그지없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물과 무생물  (0) 2017.05.22
그대 마음  (0) 2017.05.21
'기쁘기 그지없다'  (0) 2017.05.19
최근에 가장 행복했던 순간  (0) 2017.05.18
만끽한다는 것  (0) 2017.05.17
너 자신을 괴롭히지 말라  (0) 2017.05.1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신은 사람을 통해 일을 합니다.
당신이 필요한 사람을 다시 일어나게 해서
사용합니다. 넘어진 거기, 그 자리에서 다시
일어나, 스스로 치유하게 해서, 서로 사랑하게
만든 뒤에, 비로소 큰 도구로 사용합니다.
슬픔과 상처, 절망과 좌절의 자리에서
다시 일어서는 사람이
'큰 도구'입니다.


- 고도원의《절대고독》중에서 -


* 넘어진 자리가 꽃자리입니다.
어떤 사람은 절망과 좌절을 맛보지만
어떤 사람은 도전과 희망의 꽃을 발견합니다.
신이 사용하는 '큰 도구'들에게는 공통점이 하나
있습니다. 넘어지지 않은 사람들이 아니라
넘어지고 또 넘어졌지만 바로 그 자리에서
다시 일어선 사람들이라는 것입니다.
다시 일어나십시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세상은 감사하는 자의 것이다.
내 인생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든 감사하는 법을 배웠을 때,
기회, 사람들과의 관계, 부까지도 내게로 다가왔다.
감사해야 할 것에 제대로 감사를 표하는 것,
(역경, 고통, 슬픔 같은) 쉽게 감사하기 어려운 것에도
기꺼이 감사할 때, 인생은 분명 천국이 된다.
- 오프라 윈프리

 

“행복은 감사하는 것이다. 감사는 더 많은 행복을 가져다준다.
부모에게 감사할 때 부모는 더 많은 것을 주려하고,
친구에게 감사할 때 그 친구는 더 많은 우정을 나누려 하며,
이웃에게 감사할 때 그 이웃은 더 많은 온정을 베풀려고 한다.”
꾸란에 나오는 감사예찬입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슬픔의 눈물과
기쁨의 눈물이
동일한 눈에서 나옵니다.
똑같은 눈에서 슬픔과 기쁨이 함께 만납니다.
동일한 마음의 샘에서 슬픔이 솟구치기도 하고
기쁨이 솟구치기도 합니다.
슬픔을 모르는 사람은
기쁨도 모릅니다.


- 강준민의《기쁨의 영성》중에서 -


* 눈물과 웃음은 한 몸입니다.
그래서 울다가 웃고 웃다가 웁니다.
기왕에 사는 것, 잘 사는 방법은 하나입니다.
슬퍼하며 살 것인가? 기뻐하며 살 것인가?
항상 기뻐하며 사십시오.
슬플 때도 기뻐하고
기쁠 때는 더 기뻐하고.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유  (0) 2016.06.22
간절한 기도  (0) 2016.06.21
슬픔과 기쁨은 맞닿아 있다  (0) 2016.06.20
누구와 함께 하느냐  (0) 2016.06.17
허벅지가 굵어야...  (0) 2016.06.16
겸손의 문턱  (0) 2016.06.15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누구에게나
잊히지 않는 충격적인 슬픔과
분노의 첫 기억이 있을 것입니다.
그대에게도 그런 기억이 있는지요?
한가로운 어느 날 그 기억을 가만히 만나보기를
권합니다. 분노의 기억을 제대로 만나고 살펴서
잘 다듬을 수만 있다면, 자신이 지향하는 삶에
강력한 나침반이자 에너지로 작용할 수도
있을 테니까요.


- 김용규의《당신이 숲으로 와준다면》중에서 -


* 당신의 첫 기억은 무엇이었나요?
충격적인 슬픔과 분노의 기억이었나요?
아니면 아름답고 행복한 기억이었습니까.
인생은 기억을 먹고 사는 것이 아닙니다.
기억을 재해석해서 사는 것입니다.
첫 기억들을 새롭게 해석하면
자신의 미래를 열어가는
강력한 나침반으로
바뀝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죽을 뻔한 경험  (0) 2016.05.30
김광석의 노래를 듣고 있으면  (0) 2016.05.30
첫 기억  (0) 2016.05.27
사랑의 숨바꼭질  (0) 2016.05.26
씨앗이 싹을 틔우려면...  (0) 2016.05.25
마법에 걸린 사랑  (0) 2016.05.24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