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로움'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17.05.08 혼자 비를 맞으며
  2. 2015.07.13 사막에 서 있을 때
  3. 2015.05.12 외로움을 지켜주는 다리
  4. 2014.10.11 외롭지 않은 인생이 어디 있더냐
  5. 2012.11.02 당신의 외로움

사람이 잘 살아간다는 것은

누군가의 마음에 씨앗을 심는 일과도 같다.

어떤 씨앗은 내가 심었다는 사실을 까맣게 잊은 뒤에도 

쑥쑥 자라나 커다란 나무가 된다. 살다가 혼자 비를 맞는

쓸쓸한 시절을 맞이할 때, 위에서 어떤 풍성한 나무가 

가지와 잎들로 비를 막아주면 그제야 알게 된다.

'그 때 내가 심었던 그 사소한 씨앗이 이렇게 

넉넉한 나무가 되어 나를 감싸주는구나.'



- 위지안의《오늘 내가 살아갈 이유》중에서 -  



* 살다보면

혼자 비를 맞을 때가 있습니다.

온몸이 흠뻑 젖어 외로움이 더해집니다.

그러나 바로 그때가 새로운 발견, 새로운 만남의

시작입니다. 가물가물 잊힌 멀고 오래전 인연들이

우연처럼 기적처럼 나타나, 우산이 되어 주는 것을

경험하게 됩니다. 외로움은 충만함으로 바뀌고

온몸은 사랑으로 흠뻑 젖습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 노래, 왜 부르는가  (0) 2017.05.08
내가 무언가를 찾고 있다면  (0) 2017.05.08
혼자 비를 맞으며  (0) 2017.05.08
향기가 낭자하다  (0) 2017.05.08
새로운 종류의 인간  (0) 2017.05.08
영웅 이야기  (0) 2017.05.0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그 사막에서 그는
너무도 외로워
때로는 뒷걸음으로 걸었다.
자기 앞에 찍힌 발자국을 보려고.


- 오르텅스 블루의 시《사막》(전문)에서 -


* 때때로 사막에
서 있을 때가 있습니다.
주변엔 검은 모래뿐 아무것도 없는
절대고독의 외로운 순간이 찾아옵니다.
다시금 나와의 싸움이 시작되는
깊은 기도의 시간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젊음은 가고 청춘은 온다  (0) 2015.07.15
발걸음이 가벼워졌다  (0) 2015.07.14
사막에 서 있을 때  (0) 2015.07.13
도자기 공방에서  (0) 2015.07.11
그건 사랑, 그건 행복, 그건 축복  (0) 2015.07.09
'리더가 사라진 세계'  (0) 2015.07.08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외로움

선물을 할 때는 인색하지 말자.
물건을 아끼지 말라는 뜻이 아니라
따뜻한 마음을 전하는 것에 인색하지
말라는 뜻이다. 선물은 사람들의
마음속 깊은 곳에 있는
외로움을 지켜주는
다리다.


- 생텍쥐페리의《사막의 도시》중에서 -


* 이쪽과 저쪽을
가깝게 이어주는 것이 다리입니다.
사람과 사람 사이에도 다리가 필요합니다.
선물이라는 다리! 눈에 보이는 물건뿐만이 아니라
시간, 마음, 사랑, 꿈, 용서도 선물이 될 수 있고
다리가 될 수 있습니다. 선물을 주고받는
유대감이 외로움을 지켜줍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밥 하는 것도 수행이다  (0) 2015.05.15
단골집  (0) 2015.05.14
외로움을 지켜주는 다리  (0) 2015.05.12
왜 악한 사람들이 번영을 누릴까  (0) 2015.05.11
내가 쓰는 '나의 역사'  (0) 2015.05.09
사랑의 소유욕 때문에  (0) 2015.05.08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외로움

고달프지 않는 인생이 어디 있고,
외롭지 않은 인생이 어디 있더냐.
자기 인생은 자기 혼자서 갈 뿐이다.
남이 가르쳐주는 건 그 사람이 겪은
과거일 뿐이고, 내가 해야 할 일은
혼자서 겪어 나아가야 하는
너의 미래이다.


- 조정래의《정글만리3》중에서 -


* 우리가 인생을 살면서
여러 어려운 시간에 대면하곤 합니다.
정말 고달픈 시간도 있고, 홀로 너무 외로운 시간도
있지요. 그러나 그것이 곧 인생 아니겠습니까?
그 힘든 시간들을 잘 참고 견디어내면,
새로운 기쁨과 희망이 열립니다.
그것 또한 인생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래 슬퍼하지 말아요  (0) 2014.10.14
아름다운 길(道)  (0) 2014.10.13
외롭지 않은 인생이 어디 있더냐  (0) 2014.10.11
내 젊은 날의 황금기  (0) 2014.10.10
프랑크푸르트 낭독회  (0) 2014.10.09
에티켓, 매너, 신사적 매너  (0) 2014.10.08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당신은
약한 사람이 아닙니다.
얼굴에 싫고 좋은 티가 금방 나고,
하고 싶은 말도 잘하는 편입니다.
농담도 잘하고 입맛도 까다롭지 않습니다.
모르는 사람들과도 잘 어울립니다.
하지만 사람들은 모릅니다.
당신이 실은 외로움에
자주 뒤척인다는 것을.


- 조진국의《외로움의 온도》중에서 -


* 당신의 외로움을 잘 압니다.
나도 때때로 외로움에 떨기 때문입니다.
당신이 자주 뒤척이는 이유도 조금 압니다.
나 또한 그 외로움의 긴 터널을 홀로 지나며
밤새 뒤척이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그 외로움을 사랑하고 고마워합니다.
그 시간이 저를 더욱 깊게 만들고
당신을 더 그립게 하니까요.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마음의 모닥불  (0) 2012.11.05
뒷목에서 빛이 난다  (0) 2012.11.03
당신의 외로움  (0) 2012.11.02
사람은 떠나도 사랑은 남는다  (0) 2012.11.01
"무엇이 되고자 하는가?"  (0) 2012.10.31
사람 앞에 서는 연습  (0) 2012.10.30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외로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