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프 장인, 칼 만들기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배를 띄워주는 것은 물이었고 

배를 나아가게 하는 것도 물이었다. 

배는 생선과도 같고 사람의 몸과도 같다. 

물속을 긁어서 밀쳐내야 나아갈 수 있지만, 

물이 밀어주어야만 물을 따라 나아갈 수 있다. 

싸움은 세상과 맞서는 몸의 일이다. 몸이 물에 

포개져야만 나아가고 물러서고 돌아서고 펼치고 

오므릴 수가 있고, 몸이 칼에 포개져야만 베고 

찌를 수가 있다. 배와 몸과 칼과 생선이 

다르지 않다. 



- 김훈의《칼의 노래》중에서 - 



* 배를 띄워주는 것도 물이고,

배를 나아가게 하는 것도 물이지만

배를 뒤집는 것도 물입니다. 때로는 배를 띄워주고, 

때로는 배를 나아가게 하고, 때로는 배를 뒤집기도

하면서 역사의 물줄기는 도도히 흘러갑니다.

우리가 탄 배와 몸과 칼과 생선이

그 물줄기 위에 떠 있습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답은 빨리  (0) 2017.03.15
철부지  (0) 2017.03.14
역사의 물줄기  (0) 2017.03.14
창조의 시간  (0) 2017.03.14
목이 아프다  (0) 2017.03.10
날두부  (0) 2017.03.09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말은 생각한 다음에 하고,
사람들이 듣기 싫어하기 전에 그만두어야 한다.
인간이 언어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다른 동물보다 특별하지만
그 언어 때문에 커다란 손해를 본다.
-톨스토이

 

날카로운 칼로 벤 상처는 그래도 꿰매어 낫게 할 수 있지만,
악한 말로 남을 상처 나게 한 것은
그 한이 사라지지 않습니다.(석시현문)
말이란 마치 날이 시퍼렇게 선 칼 같은 것이므로
자기를 다치게 하는 일이 많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됩니다.
당나귀는 긴 귀를 보고 알 수 있고
어리석은 사람은 긴 혀를 보고 알 수 있습니다. (탈무드)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 상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