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옹'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18.09.04 만인이여 포옹하라!
  2. 2014.11.19 6초 포옹
  3. 2014.05.10 포옹
  4. 2014.02.06 한 번의 포옹
  5. 2013.02.12 아버지의 포옹
만인이여 포옹하라.
포옹은 서로 상대의 심장을 맞대고 
심장 소리를 확인한 다음 포옹을 푸는 방법이 
효과적이다. 만인이여, 포옹하라! 젊은이나 노인이나 
세상의 모든 사람들이 영화의 연인들처럼 
막 달려와서 포옹을 한다면 세상은 
참으로 따뜻하고 건강한 사회로 
변할 것이다. 


- 권시우의《사람을 배우다》중에서 -


* 옹달샘에도 '사감포옹'이 있습니다.
"사랑합니다, 감사합니다" 서로 인사하며
포옹하는 것입니다. 가슴이 따뜻해지고
마음이 편안해지는 것을 경험합니다.
내 가슴이 따뜻하고 편안해야
내 주변이 따뜻해집니다.
세상이 편안해집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포옹

다른 사람과
관계를 맺도록 도와줄
아주 손쉬운 몸짓 하나를 제안한다.
바로 포옹이다. 6초 이상 지속되는 포옹.
그래야 뇌에서 스트레스를 감소시키는
화학작용이 확실하게 일어날 수 있다.
이때 사랑을 담은 진실된 마음으로
포옹해야 한다.


- 엘사 푼셋의《인생은, 단 한번의 여행이다》중에서 -


* 단 6초면 충분합니다.
단 6초가 둘을 하나되게 합니다.
아무리 얼었던 사람도 녹아내립니다.
몸을 녹이고 마음을 녹이고 세상을 녹입니다.
가장 따뜻하고 가장 안전한
호르몬 주사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홀아비김치  (0) 2014.11.21
내 몸  (0) 2014.11.20
6초 포옹  (0) 2014.11.19
이해와 공감  (0) 2014.11.18
그대 목소리를 듣는다  (0) 2014.11.17
인생 나이테  (0) 2014.11.15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포옹
포옹


포옹에는
사랑한다는 의미가 담겨 있고
당신과 함께 합니다라는 의미가 담겨 있습니다.
포옹한다는 것은
그런 말들을 대신하는 몸짓입니다.


- 추은진의《어제, 오늘 그리고 내일》중에서 -


* 특히 요즘은 포옹을 더 많이 해야 할 것 같습니다.
자식을, 아내를, 혹은 부모를, 연인을 망망한 바다의 품으로
떠나보내고 망연자실해 있는 사람들이 곁에 있습니다.
그분들에게 노란 리본을 띄워 위안을 드리고 있지만,
포옹이야말로 커다란 위로와 커다란 용기와
슬픔을 딛고 일어설 수 있는 엄청난 힘을
안겨 줄 것입니다.
저의 깊은 포옹을
세월호 유가족들께 보내 드립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5분 글쓰기 훈련  (0) 2014.05.13
마른 하늘에 벼락  (0) 2014.05.12
포옹  (0) 2014.05.10
용서를 비는 기도  (0) 2014.05.09
광전자 세포  (0) 2014.05.08
'고마워, 서머힐!'  (0) 2014.05.0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포옹
한 번의 포옹


한 번의 포옹이
수천 마디의 말보다 더 많은 것을 말해줍니다.
포옹에 익숙하지 않더라도 누군가를 안아보십시오.
따뜻한 포옹을 필요로 하는 사람이라면 더할 나위
없습니다. '당신이 있어 기쁘다'는 것을 말뿐만
아니라 행동으로도 보여주십시오.
그것은 상대방은 물론 당신의
영혼에도 좋은 일입니다.


- 이름트라우트 타르의《페퍼민트 나를 위한 향기로운 위로》중에서 -


* 포옹은 '얼싸안는' 것입니다.
'얼을 감싸 안는다'는 뜻이 포함되어 있지요.
가슴뿐 아니라 그의 영혼까지 감싸 안는 것입니다.
처음에는 누구나 쑥스러워합니다. 그러나 자꾸 하다 보면
'얼싸안는' 그 따뜻함의 힘을 온몸으로 느끼게 됩니다.
한 번의 포옹이 사람의 운명을 바꾸고
기적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녹아내리니까요.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잡담  (0) 2014.02.08
유쾌한 활동  (0) 2014.02.07
한 번의 포옹  (0) 2014.02.06
숲속에 난 발자국  (0) 2014.02.05
오리지널 감정을 찾아라  (0) 2014.02.04
엄마의 말  (0) 2014.02.03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포옹

아버지가
팔을 뻗더니 나를 꼭 안았다.
그것은 사랑이 충만한 포옹이었다.
그 깊은 포옹은 그동안의 아버지의 마음을
전해 주었다. "네가 어떤 일을 처음으로 시작할 때,
뭔가를 성취했을 때, 그리고 기대서 울 어깨가
필요할 때 곁에 있어주지 못해서 미안하구나."
나는 껴안은 두 팔을 놓고 싶지 않았고,
아버지도 그런 것 같았다. 포옹이
그동안의 회한과 원망들을
위안과 용서로 바꾸었다.


- 잭 캔필드의《가족, 사랑할 수 있을 때 사랑하라》중에서 -


* 놀랍게도
포옹을 모르는 아버지가 많습니다.
평생 동안 아버지와 포옹 한 번 한 적이 없었다는
이야기를 많이 듣습니다. 아버지들이 포옹을
어색해 하며 피해야 할 이유가 없습니다.
아버지의 포옹은 때로 어마어마하게
큰 치유의 힘을 갖습니다.
조금도 아끼지 마세요.
아버지의 포옹.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는 행복했다"  (0) 2013.02.14
단식과 건강  (0) 2013.02.13
아버지의 포옹  (0) 2013.02.12
엄마의 기도상자  (0) 2013.02.08
황홀경은 짧다  (0) 2013.02.07
심장의 황홀경!  (0) 2013.02.0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