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본 것을
다른 누군가도 보고 있음을 발견하는 것은
놀라운 일이다. 그때마다 나는 언제나
나의 길, 나의 산이라고 생각한 것이
사실은 모두의 것임을
겸허히 깨닫는다.

- 마크 네포의《고요함이 들려주는 것들》 중에서 -


* 공관(共觀).
함께 보았기 때문에
함께 말하고 함께 기억할 수 있습니다.
나 혼자만의 세계가 아니라 당신과 나,
우리 모두의 세계가 될 수 있습니다.
보이는 세계를 함께 보아야
보이지 않는 세계도 함께 볼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치유의 접촉  (0) 2012.11.16
진지하게 살기 위해서  (0) 2012.11.15
함께 본다는 것  (0) 2012.11.14
재능이란 성실의 다른 이름이다.  (0) 2012.11.14
이별 없는 사랑을 꿈꾼다  (0) 2012.11.13
외로움 때문에  (0) 2012.11.1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