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죽어가고 있었지만 
온전히 자유롭고, 온전히 살아있다고 느꼈다. 
그건 병에 걸렸느냐 아니냐 와는 무관했다. 
어느 순간에든, 어느 때에든, 
삶은 달라질 수 있다.


- 리 립센설의《인생이라는 샌드위치를 맛있게 먹는 법》중에서 - 


* 몸은 비록 죽음을 향해 가고 있더라도 
마음과 의식은 온전한 '삶'을 향할 수 있습니다. 
반대로 몸은 살아있지만(혹은 살아있는 듯 보이지만) 
마음과 의식이 '죽음'을 향해 가고 있을 수도 있지요. 
온전한 자유와 온전한 살아있음을 한순간이라도 
진하게 맛보기 위해 오늘도, 몸과 마음의 
생명력에 밥 주고 물주는 연습부터 
열심히 해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삶은 달라질 수 있다  (0) 2019.01.19
약(藥)과 독(毒) 사이  (0) 2019.01.18
내 기분 때문에...  (0) 2019.01.17
일단 시작하라  (0) 2019.01.16
시간관리  (0) 2019.01.15
잠깐 쉬라  (0) 2019.01.14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 순간
삶을 아름답고 
풍요롭게 이끄는 것은
눈에 보이는 현실이 아닌 마음이다.
마음의 소리를 듣는 것, 마음과 친구가 되어주는 것,
마음을 보살펴 주는 것, 그것이 바로 보이지 않는 심리적 현실을 
꽃밭으로 잘 가꾸어 가는 방법이다. 내 마음 밭을 꽃밭으로 
만들어 가다 보면 세상은 참으로 살 만하다는 것을
자연스레 느끼게 될 것이다.


- 오원교의 《마음교정》 중에서 - 


* 눈에 보이는 현실과 
보이지 않는 마음이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눈에 보이는 현실을 좋게 가꾸려고
많은 노력을 기울이곤 합니다. 하지만 사람을 행복하고 아름답게
만드는 것은 눈에 보이지 않는 마음에 있습니다. 마음이 말하는 
소리를 듣고, 이해하고, 잘 다독거려주는 것이 행복으로 가는 
지름길입니다. 우리의 마음 밭에 수많은 아름다운 꽃들이 
피어날 때 우리는 행복해지고 아름다워질 수 있습니다. 
우리 자신도 한 송이 꽃으로 피어날 수 있습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정녀 마리아의 영혼  (0) 2018.12.25
산이 제일 멋있을 때  (0) 2018.12.24
내 마음은 꽃밭  (0) 2018.12.22
이제부터가 진짜 시작  (0) 2018.12.21
지루하지 않은 24시간  (0) 2018.12.20
'그냥 써라~'  (0) 2018.12.19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보람 있는 삶은 파도를 타는 것과 비슷하다.
우리는 파도에 밀려 넘어지지 않기 위해
최대한 집중하면서도 전율을 즐겨야 한다.
최적경험(optimal experience)은 반드시 그 자체가 유쾌한 것은 아니다.
몸이 아플 수도 있고, 머리가 지끈 거릴 수도 있다.
그러나 그런 순간에 우리는 살아있음을 생생하게 체험한다.
- 로먼 크르즈 나릭, ‘인생은 짧다. 카르페 디엠’에서

‘아무 걱정 없이 행복하세요!’라는 말은 이치에 맞지 않습니다.
일반적 통념과 달리 최적 경험의 순간들은
편안한 시간이 아닙니다.
최고의 순간들은 어려운 일이나 가치 있는 일을
성취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노력하는 과정에서
육체적 또는 정신적 한계선에 도달할 때 형성됩니다.
(미하이 칙센트미하이)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삶은 소유가 아니라 순간순간의 '있음'이다.
영원한 것은 없다. 모두가 한때일 뿐.
그 한때를 최선을 다해 최대한으로 살 수 있어야한다.
삶은 놀라운 신비요, 아름다움이다.
그 순간순간이 아름다운 마무리이자 새로운 시작이어야 한다.
- 법정스님, ‘아름다운 마무리’ 에서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가끔 
일이 좋지 않은 방향으로 
흘러가기도 한다는 것을 받아들여야 한다. 
세상이 당신에게 줄 수 없는 것을 달라고 하지 말고 
그대로 관찰하라. 세상을 자기 마음에 들게 하기 위해 
다그치거나 밀어붙이지 말고 받아들이고 놓아버려라. 
이따금 나날의 삶에서 뒤로 물러나 그것을 
깊이 이해할 때 우리는 큰 그림을 
볼 수 있다. 


- 아잔 브람의《아잔브람 행복론》중에서 - 


* 늘 좋을 수 없습니다.
늘 뜻대로 굴러가지 않습니다.
그때는 잠깐 뒤로 물러나 있는 것이 좋습니다.
그러면 놀랍게도 소나기가 지나가듯 상황이 바뀌는
것을 경험하게 됩니다. 문제가 해결되고 더 좋은
그림이 그려질 수 있습니다. 다시 더 새롭게,
더 힘차게 시작할 수 있습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친절해야 한다  (0) 2018.12.03
미운 사람  (0) 2018.11.28
이따금 뒤로 물러나 관찰하라  (0) 2018.11.28
폭력 그 자체에 무지하기 때문이다  (0) 2018.11.26
나는 오늘도 수련하러 갑니다  (0) 2018.11.26
밑바닥에 떨어져 본 경험  (0) 2018.11.2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관찰,
삶을 가리켜 고해라고 한다. 
그렇기에 삶의 쓴맛을 잊게 해주는 
달콤한 순간이, 선물처럼 인생에서 한 번쯤은 
찾아온다. 누군가는 그 마법과 같은 시간을 반추하며 
남은 생의 고해를 견딘다. 누군가는 자신의 삶이 
그때의 기억에 갇힐까 봐 두려워하며 고해로 
나아간다. 누구에게나 삶에 의미가 되는 
기억이 하나쯤은 있다. 


- 신창호의《정약용의 고해》중에서 - 


* 성공의 기억, 실패의 기억.
정반대의 서로 다른 기억인 것 같아도
사실은 하나입니다. 성공의 순간이 실패의 시작일 수 있고,
실패의 순간이 더 큰 성공의 시작일 수 있습니다. 고해로만 
여겨졌던 기억도 어느 순간 가장 행복했던 기억으로 
바뀌어 다가오는 것을 경험하게 됩니다. 삶에서 
경험하는 매우 의미 있는 기억의 하나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선한 인사  (0) 2018.11.17
진정한 건강이란  (0) 2018.11.16
의미 있는 기억  (0) 2018.11.15
지베르니(Giverny), 모네가 살았다는 이유만으로  (0) 2018.11.14
작은 삶, 풍요로운 삶  (0) 2018.11.13
어떻게 하면 사진을 잘 찍을 수 있나요?  (0) 2018.11.1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작은 삶을 선택하는 순간 
내면의 간절한 욕구를 추구할 여지가 생긴다. 
잡동사니를 줄이면 의미 있는 활동에 할애할 수 
있는 시간이 늘어나고, 여행의 자유가 생기며, 가장 
절실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정신적 여유가 생긴다. 
관심이 있는 사회운동을 금전적으로 지원할 수 
있으며 가장 원하는 직종을 더욱 
유연하게 추구할 수 있다. 


- 조슈아 베커의《작은 삶을 권하다》중에서 - 


* 크다 작다. 많다 적다. 
이 모두가 상대적인 개념입니다.
무엇을 기준으로 하느냐에 따라 삶의 질량도
바뀝니다. 시간이 없어서 못한다, 가진 것이 없어서
못한다는 것도 사실은 핑계입니다. 삶의 질량,
삶의 기준을 조금만 낮추고 줄이면
무한대의 여유가 생깁니다.
삶이 풍요로워집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안전한 삶만을 추구하다가 뒤늦게 후회하는 사람을 많이 보았다.
안전만 추구하다가는 정반대의 결과,
즉 가장 위험한 순간이 닥친다.
지금 위험하게 살아야 미래가 덜 위험하다.
- 이지훈, ‘결국 이기는 힘’에서

원하는 것을 얻는 순간, 거기서 멈추고
그것을 지키려고 하는 것이 사람의 본성입니다.
그러나 지키려고 하는 순간 위험에 처하기 시작합니다.
편안함을 추구하는 것은 반대로 위험을 높이는 것과 같습니다.
지속적 성공을 원한다면 스스로 험난한 길을 택하고
큰 문을 두고 좁은 문으로 들어갈 수 있어야 합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내 삶이 증거다. 
불필요한 잡동사니를 
제거했더니 좋아하는 일에 
관심을 기울일 수 있는 기회가 
두 배로 늘었다. 그 결과 만족도는 
기하급수적으로 상승했다. 어쩌면 
당신이 원하는 삶도 수많은 잡동사니 
아래에 묻혀 있을지 모른다! 


- 조슈아 베커의《작은 삶을 권하다》중에서 - 


* 책상 서랍을 정리하다 보면
잡동사니가 가득한 것을 발견하게 됩니다.
어느 날 옷장을 정리하노라면 어느덧 불필요한
잡동사니로 바뀐 것들이 많음을 알게 됩니다.
그것들을 과감히 버려야 새로운 것들을 담을
공간이 생겨납니다. 계속 끌어안고 살면
삶도 잡동사니에 묻혀버립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좋은 작가, 나쁜 작가  (0) 2018.11.07
골목  (0) 2018.11.06
잡동사니에 묻혀버린 삶  (0) 2018.11.05
흔들리는 나침반  (0) 2018.11.04
내 영혼의 뜨락에 심은 작은 화분 하나  (0) 2018.11.02
자격증보다 더 중요한 것  (0) 2018.11.01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나는 사치를 싫어하고 절제를 실천하며 살아왔다.
좋은 옷을 입고, 빠른 말을 타고, 아름다운 여자들을 거느리면
자신의 전망이나 목표를 잊기 쉽다.
그런 사람은 노예나 다름없으며, 반드시 모든 것을 잃게 된다.
- 징기스칸

물질보다는 정신, 수단 보다는 목적이 지배하는 삶,
외형 보다는 내실, 남의 눈 보다는 나의 주관이 지배하는 삶이
오래가고 아름다운 삶입니다.
보여주기 보다는 올바른 가치관을 토대로 살아가는 사람들에겐
사치는 먼 나라 이야기에 불과합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노예, 물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