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 그려본 일 있는가

꿈꾸는 대로 열리는 세상

그대 세상에 나올 때

저 하늘의 해와 별

지상의 모든 바람과 꽃들

빛을 모아

그대 마음 깊은 그 자리에 심었으니

그대 마음 뜨겁게 뜨겁게 솟아라

세상은 이제 그대를 기다리고 있으니


- 홍광일의《가슴에 핀 꽃》중에서 - 



* 당신의 꿈은 무엇입니까?

세상은 꿈꾸는 대로 열립니다.

꿈이 없다면 당신은 아무것도 아닙니다.

이제 다시 당신의 꿈을 만나 보세요.

하루라도 빨리 만나세요. 

오늘이 다 가기 전에.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참하게 사는 백만장자  (0) 2018.07.17
지적 신앙  (0) 2018.07.16
꿈꾸는 대로 열리는 세상  (0) 2018.07.16
꾸준히 해야 바뀐다  (0) 2018.07.16
'제가 맡아 키우겠습니다'  (0) 2018.07.16
버들치, 피라미, 메기와 함께  (0) 2018.07.11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제주 맑음.
요며칠 빨래 계속 마당에 널고 있다.
저 높이 날아가는 비행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건입동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하늘의 도는 꽉 찬(滿) 것을 일그러뜨려 겸손한 자를 보태주고,

사람은 찬 (滿)것을 싫어하고 겸손한 자를 좋아한다.

- 주역


‘허영에 물든 사람은 칭찬이외에는 아무것도 들으려 하지 않는다.’

어린왕자에 나오는 글입니다.

몽테뉴는 ‘끊임없이 비판을 수용하고 만족하지 마라’고

천장 들보에 글귀를 새겨 놓았습니다.

스스로 자제하지 못하면

내가 가장 자랑스러워하는 것이 나를 파멸로 이끌 수 있습니다.




滿

찰 만

1. 차다

2. 가득 차 있다

3. 가득하다

4. 그득하다

5. 풍족하다(豐足--)

6. 만족하다(滿足--)

7. 흡족하다(洽足--)

8. (일정(一定)한 한도(限度)에)이르다(어떤 정도나 범위에 미치다), 미치다(영향이나 작용 따위가 대상에 가하여지다)

9. 꽉 채우다

10. 교만하다(驕慢--)

11. 만주(滿洲)의 준말

12. 모두의

13. 아주

14. 전혀


단어 뜻풀이

제 돌이 꼭 찬 것을 나타내는 말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열정을 느끼는 뭔가에 몰두하다 보면

삶이 바뀔 수 있고,

손을 뻗어 하늘에 닿을 수 있다.

- 시모어 번스타인 


사람은 누구나 무한 잠재력을 갖고 태어납니다.

적성에 맞는 일, 좋아하는 일,

사회적 가치가 있는 일을 찾아 열정을 다해 꾸준하게

도전한다면 누구나 자신의 무한한 잠재력이

현실이 되는 기적을 맛볼 수 있습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삶의 마지막 순간에

바다와 하늘과 별 또는 사랑하는 사람들을 마지막으로

한 번만 더 볼 수 있게 해달라고 기도하지 마십시오.

지금 그들을 보러 가십시오.

- 엘리자베스 퀴블러로스, ‘인생수업’에서 


인간은 한번만 삽니다.(괴테)

여름 휴가철입니다.

소중한 것들을 미루지 말고 지금 당장 해보십시오.

이번 휴가엔 잠깐 시간을 내어

지금 안하면 가장 후회가 클 것들을 정리해 보면 어떨까요?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당신이 활짝 피어나면 나비는 절로 날아든다.

당신이 뛰어나면 하늘이 먼저 당신을 찾는다.

자아를 실현하는 가장 좋은 방법, 궁극의 행복에 이르는 법은

마음을 활짝 열어 나비를 매료시키는 꽃이 되는 것이다.

결코 외부의 가치관에 끌려다니거나

다른 사람의 인정을 받기 위해 경쟁할 필요가 없다. 

- 리카이푸, ‘내게 남은 날이 백일이라면’에서


‘당신은 목적이 있기 때문에 존재한다.

이 넓은 세상에 당신과 똑같은 사람은 없다.

이전에도 그랬으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

당신은 어떤 필요를 채우기 위해 생겨났다.

시간을 갖고 이것에 대해 생각해보라.’

L. 오스틴의 글 함께 보내드립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어떻게
스트레스에서 벗어나는지 물을 때
나는 자기 배꼽만 쳐다보고 있지 말라고
조언합니다. 그렇게 하는 건 '자아의 감옥' 안에
갇히는 것이기 때문이지요. 자아는 작고 일시적인
것입니다. 파스칼도 말한 것처럼 그것은
'영원히 달아나는' 것입니다.


- 엠마뉘엘 수녀의《나는 100살, 당신에게 할 말이 있어요》중에서 -


* 스트레스 뿐만이 아닙니다.
어려운 국면을 벗어날 때도 마찬가지입니다.
주변을 살피지 않고 자기 배꼽만 쳐다보면
수렁과도 같은 '자아의 감옥'에 갇혀
좀처럼 헤어나지 못하게 됩니다.
고개를 들어 하늘을 보세요.
길이 보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몸을 내가 알아야...  (0) 2016.11.22
'돈'보다 중요한 것  (0) 2016.11.21
자기 배꼽만 쳐다보지 말라  (0) 2016.11.21
'평균수명'보다 '건강수명'이 더 중요하다  (0) 2016.11.18
내 마음의 외적 그림자  (0) 2016.11.17
원인과 결과  (0) 2016.11.1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자신이 누구인지 알고 싶은가?
자신의 삶을 돌아보라.
주위를 돌아보라.
내 눈 앞의 그 한 사람을
 난생 처음 만나는 사람처럼 만나 보라.
난생 처음 보는 꽃과 하늘과 바람을 느껴 보라.


- 법상의《눈부신 오늘》중에서 -


* 늘 만나는 사람,
때가 되면 다시 만나는 사람,
너무 가볍게 여기거나 소홀해지기 쉽습니다.
그러나 난생 처음 만나는 사람처럼 다가가면
 상대방도 더없이 반가운 얼굴로 다가옵니다.
새로운 관계가 시작됩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다의 빛깔  (0) 2016.09.19
자신에게 진실하기  (0) 2016.09.19
난생 처음 만나는 사람처럼...  (0) 2016.09.19
움직여야 산다  (0) 2016.09.12
너와 나의 인연  (0) 2016.09.12
맨발로 잔디를 밟는 느낌  (0) 2016.09.09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우리 삶은 늘
눈물과 미소의 교차인지도 모릅니다.
삶을 가만히 들여다보노라면 거기에는
눈물과 미소가 함께 있습니다. 눈물 나는
상황에서도 문득 하늘을 올려다보면
햇살이 환히 비치고 있지요.


- 류해욱의《그대는 받아들여졌다》중에서 -


* 하늘도
눈물과 미소가 교차합니다.
어느 날은 비가 내리고, 어느 날은 햇살이 비칩니다.
엉엉 울고 싶을 때 그 하늘을 보고 실컷 울고,
웃고 싶을 때 그 하늘을 보고 실컷 웃으면
쏟아진 눈물이 변하여 미소가 되고,
다시 기쁨의 눈물로 바뀝니다.  
미소가 깊어집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빛을 향한 여행  (0) 2016.07.18
사심 없는 친절  (0) 2016.07.15
눈물과 미소가 함께 있다  (0) 2016.07.14
'잘 쉰다'는 것은  (0) 2016.07.13
흙과 함께  (0) 2016.07.12
'나다운 것'이 가장 '아름다운 것'  (0) 2016.07.11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인간은 자신이
쓸모 있는 존재임을 느낄 때,
그리고 자기보다 원대한 그 무엇과
하나의 끈으로 이어져 있음을 느낄 때
무한한 활력이 샘솟는다. 자신이 지고 있는
짐을 왜 지고 있는지 정확하게 안다면
그보다 더 많은 짐도 너끈히
지고 갈 수 있다.


- 리처드 J. 라이더 / 데이비드 A. 샤피로의
《인생의 절반쯤 왔을 때 깨닫게 되는 것들》중에서 -


* 하늘과 땅과 사람.
따로 떨어져 홀로 존재하지 않습니다.
보이지 않는 끈으로 연결되어 있습니다.
너와 나, 몸과 마음, 사랑과 영혼, 이들 안에도
보이지 않는 끈이 있습니다. 그 끈을 잘 잡고 가면
서로 방향도 잃지 않고 힘도 얻게 됩니다.
더 많은 짐, 더 큰 짐도 너끈히
질 수 있습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시 태어난다. 단식의 힘  (0) 2013.09.30
얻음과 잃음  (0) 2013.09.28
  (0) 2013.09.27
'나는 운이 좋은 사람'  (0) 2013.09.26
멋지게 사는 거다  (0) 2013.09.25
치유의 문  (0) 2013.09.24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