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도 저는 꿈으로 살아갑니다. 
비전으로 호흡하고 꿈을 양식으로 먹으며 
살아갑니다. 지금도 앞으로 이루어질 찬란한 
약속을 생각하면 가슴이 설렙니다. 아무리 피곤해도 
꿈 없이 잠든 적이 한 번도 없었고 꿈 없이 일어난 적이 
한 번도 없을 정도로 꿈을 먹고 살아갑니다. 
꿈이 있다는 것이 얼마나 보배로운지요. 


- 소강석의《맨발의 소명자》중에서 -


* 꿈이 보배입니다. 북극성입니다. 
자기 가슴에 북극성이 찍혀있는 사람은
설령 길을 잃어도 방향을 잃지 않게 됩니다.
풍랑을 만나도 표류하지 않습니다. 가고자 하는 
목표를 향해 죽을 둥 살 둥 노를 젓습니다.
꿈을 가진 사람은 서로 만납니다. 
위대한 꿈을 만들고 이룹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을 주고받는 반려자  (0) 2018.10.31
샐러드 좋아하세요?  (0) 2018.10.30
'지금도 저는 꿈으로 살아갑니다'  (0) 2018.10.29
참 좋다  (0) 2018.10.27
산티아고 오르막길에서, 내 등을 밀어준 사람  (0) 2018.10.27
신뢰  (0) 2018.10.2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오늘을 어떻게 맞이할지는 당신에게 달려있다.

하루를 가슴 짓누르는 부담으로 여길 수도,

설레는 약속처럼 느낄 수도 있다.

당신을 위한 날이 밝았다며 기뻐할 수도 있고,

씻지도 않은 채 기력도 없이 무덤덤하게 일과를 시작할 수도 있다.

오늘의 삶을 스스로 선택해본다. 

- 엔젤름 그륀, ‘하루를 살아도 행복하게’에서 


“내가 헛되이 보낸 오늘 하루는

어제 죽어간 이들이 그토록 바라던 내일이다.

단 하루면 인간적인 모든 것을 멸망시킬 수 있고

다시 소생시킬 수도 있다.” 소포클레스 이야기입니다.

찰리 채플린은 ‘웃음 없는 하루는 낭비한 하루다’라고 했습니다.

너무나도 소중한 오늘 하루 신나고 행복하게 맞이하시기 바랍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어떻게 내가 저토록
깊은 고통을 겪게 내버려 둘 수 있었을까?
어떻게 나 스스로에게 저렇게 지독한 아픔을
줄 수 있었을까?" 나는 몹시도 마음이 아팠다.
그랬다. 나는 거울에 손을 뻗어 눈물어린
그 얼굴을 쓰다듬으며 약속했다.
두 번 다시는 나를 저토록
아프게 만들지 않으리라고.


- 아니타 무르자니의《그리고 모든 것이 변했다》중에서 -


* 내가 나를
아프게 하는 일이 많습니다.
거울에 비친 눈물 어린 그 얼굴, 다름아닌
나의 얼굴입니다. 내가 아프게 한 내 얼굴입니다.
이제는 그 아픔을 내가 쓰다듬어 주어야 합니다.
스스로 위로해야 합니다. 내가 나를 위로하니
눈물이 더 납니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마음은 따뜻해집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오랜 약속을 평생토록 잊지 않고 지킨다면 완성된 사람이다 - 공자 -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약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