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명절을 맞아 남해행.

29일 저녁에 출발.

30일 1시 남해 도착. 

자고 일어나서 성묘다녀오고.

읍내 나가서 장보고 광어회 한마리 떠오고.


10월 1일 오전 순천만습지로 이동. 

남해대교 지나 좌회전 후 한참을 달리다가 잠깐 고속도로 타고.
섬진강휴개소에서 음료 한잔 하고.

순천만 습지에 도착. 주차비 별도. 입장료 별도. 와~ 전부 돈이다.

들어가서 전망대를 갈까말까 망설이다가 가는것으로 결정.

습지들어가는 입구에 "모자와 식수를 준비하세요"가 눈에 들어온다. 배타는 사람들 줄서있고.

전망대까지 왕복 1시간 20분인가?

정말 모자와 식수가 필요하다. 한참을 그늘없이 걸어가야 한다.

"마지막 화장실"이라고 적혀있는데, 거기서 꼭 화장실 다녀올것. 그때부터 오르막 시작이라 ""에서 신호가 올 가능성이 농후하다.

너무 멀다며 볼거 없다며 돌아갈 마음이 들수 있지만, 참고 가보자. 돌아가는 사람 많더라 .

한참 언덕을 오르면 "다리아픈길"과 "명상의길"이 나온다. 물론 명상의 길로 가야지!

땀이 송글송글 맺힐정도로 걷다보면 능선이 나오는데, 거의 다 왔다고 보면 된다.

전망대에 도착하면 느낌이 완전 다르다. 멋지다. 꼭 시간이 걸리더라도 전망대까지 가기를 추천한다.

휠체어를 끌고 갈 수 있도록 평탄화가 되어 있다.

노을질때 오면 정말 멋질거 같다는 생각.

바다 건너로 고흥이 큰 산이 보인다. 이름을 물어보았는데, 잊어버렸다.

한참을 바라보다 다시 입구로 이동.

먹는 것을 파는 곳이 있어서 갔더니 우리농산물로만 하는 것이라서 커피는 팔지 않는다.

식혜한잔 하고.

기념품샵에서 에코백,비누,갈대차,찹쌀흑미 등등.


이젠 오랫동안의 숙원이었던 벌교 꼬막정식을 먹으러 벌교 홍교로 이동.

벌교 홍교 구경하고, 꼬막거리에서 걍 원조꼬박회관(어느 집이 원조인지 알수없어서)으로 입장.

꼬막정식은 15,000원이라서 아무가게에서 시켜도 가격부담은 없다.

꼬막정식 드시고, 보성 대한다원으로 이동.

대한다원, 차밭도 크지만 삼나무 숲이 참 멋지더라.

메타쉐콰이어 못지않은 삼나무숲길. 좋아요!


다원구경을 마치고, 보성 율포해수욕장에 있다는 보성군이 운영하는 해수탕으로 이동.

입장료는 5,000원이다. 탕에서 보는 바다 풍경이 우와~~~~

옆에 리조트 비스무리한 것도 있지만, 지역경제를 위해서 보성군립 해수탕으로 오세요!!!

장흥이 지척에 있지만, 지난번에 갔었기 때문에 아쉽지만 다음해로 미루고  전주로 이동. 

전주 막걸리 골목으로~

보성에서 화순, 광주를 지나 담양, 순천을 거쳐서. 국도로만 달렸다.

국도가 아주 잘 만들어져있다.

전주가 10km 전방에 있는데도 아직 산속이다.

전주의 여러 먹거리 중 동네 "가맥"도 먹어볼만 하다만 역시 지방여행의 묘미는 막걸리~

그렇게 남전주로 들어가서 네비의 말만 믿고 "삼천동막걸리" 골목 인근인 "삼천도서관"을 향해 달렸다. 

그런데, 그 근처는 학교와 주택가라서 숙박시설이 없다.

객사를 지나 전주한옥마을로 가서 민박을 찾아보려했으나 이미 길은 꽉 막히고, 민박집에 방도 없고 "다가교"근처의 모텔에 베이스캠프(홀인원)를 설치.

방에 짐놓고 바로 나와서 택시타고 "기사님, 삼천동 막걸리 골목이요~"를 외쳤다.

막걸리 골목 한바퀴 돌고, 걍 초입에 있는 "전주명가"(한국인의 밥상에도 나왔단다.)에 들어갔다.

막걸리 한주전자 17,000원. 한주전자 시키니 안주가 한상 나온다. 

물론 우리는 두 주전자 드시고.

한 주전자에는 수육,오징어데침,기타등등, 두주전자에는 동태찜,큰소라회,생선류~

그렇게 택시로 막걸리집 왕복하고. 



아침은 한옥마을 인근의 "왱이콩나물국밥".

 - "손님이 주무시는 시간에도 육수는 끓고 있습니다."

메뉴는 국밥과 모주. 딱 두가지만 있다. 수란 먼저 먹고, 국밥 시원하게 드시고~

모주는 피티병에 들은걸로 샀다.


전주를 그렇게 떠나 마지막 경유지 "은진미륵"을 향해 이동.

논산까지 국도로 쭉 달렸다. 전주에서 그리 멀지 않다. 

논산 연무대 지나 좀더 가다보니 "관촉사" 도착. 물론 여기도 입장료가 있다.

관촉사의 있는 불상은 "은진미륵"으로 불리는데 높이 18.12m, 둘레 9.9m, 귀의 길이 1.8m, 관 높이 2.43m로 국내 최대 석불이다.

은진미륵, 거대하다. 한번 가볼만 하다. 

귀경행렬에 몸을 싣고 경부로 가다, 중부로 가다 그렇게 서울로 돌아왔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