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지금부터 94년 전인
1927년 8월 10일, 미중 북부 사우스다코타주
서남부에 우뚝 솟은 러시모어 산기슭 마을 키스톤.
1,700m의 바위산 꼭대기에 미국 역사상 가장 위대한
4명의 대통령 상을 새기는 20세기 미 최대 규모 공사의
착공식이 진행되고 있었다. 온갖 악조건 속에서도 오직
후세대에게 자유와 민주주의의 유산을 전해 주겠다는
강한 신념으로 완성시킨 이 위대한 조각은 이곳을
'민주주의의 전당'이라고 불리게 하는 불후의
기념비가 되었다. 그리고 이곳은 미국 대통령
문화의 진원지가 되어 매년 3백만이
넘는 순례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 라윤도의《대통령문화와 민주주의》중에서 -


* '큰 바위 얼굴'은
단순한 조각품이나 관광명소가 아닙니다.
미국의 역사이고 자랑이며 저력의 하나입니다.
바위산 꼭대기에 새길 4명의 대통령이 존재했다는
뜻이고, 오늘의 미국의 자유와 민주주의를 있게 한
인물들이 유구히 기억될 것이라는 뜻이기도 합니다.
우리에게도 큰 바위 얼굴이 필요합니다.
큰 바위 얼굴을 보고 자라는 아이들은
훗날 더 위대한 큰 바위 얼굴이
될 수 있습니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운명을 따라가는 자세  (0) 2021.09.23
외로운 선율을 찾아서  (0) 2021.09.17
'큰 바위 얼굴'  (0) 2021.09.16
어머니의 알몸  (0) 2021.09.15
어떻게 살 것인가  (0) 2021.09.14
분노 조절  (0) 2021.09.1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