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6.25 전쟁 이후,
TV 뉴스에 등장하는 남북 관계를 보면
철렁할 때가 많다. 남북 관계가 좋을 때는 마음이
편안하지만, 험악해질 때는 걱정이 앞선다. 혹시라도
전쟁이 터진다면... 결코 있을 수도 없고, 있어서도
안 되는 일이다. 나는 나의 사랑하는 손주들을
비롯한 후손들이 결코 전쟁의 위협 속에서
살아가지 않기를 바란다. 전쟁의 상처는
우리 세대에서 끝나야만 한다. 이런
생각을 가지고 늘 대한민국이
평화롭기를 기도한다.


- 한준식의《여든아홉이 되어서야 이 이야기를 꺼냅니다》중에서 -

* 혹시라도 전쟁이 터진다면...
꿈에서도 상상조차 하지 말아야 할 일입니다.
우크라이나 전쟁의 참혹상을 보면 더욱 그렇습니다.
비극 중의 비극, 지옥 이상의 지옥이 전쟁입니다.
당대 사람도 비참해지지만 후대의 자손에게도
엄청난 상처입니다. 전쟁의 폐허를 자손에게
물려줘서는 안됩니다. 여든아홉 실향민의
평화의 기도가 가슴을 울립니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평화의 기도  (0) 09:42:55
내 몸에 좋은 물  (0) 09:36:31
프렌치 키스  (0) 09:35:05
소양강 산책  (0) 09:34:07
그녀의 손을 잡는 것만큼 즐거운 일은 없다  (0) 2022.05.13
우주의 언어  (0) 2022.05.12
반응형

물은 모든 것을 다 기억한다.
사람의 건강에 가장 중요한 것은 무엇일까?
내 몸에 좋은 물이란 어떤 것일까? 안 좋은 물을
마시게 되면 입이 텁텁하고 목구멍이 좁아지면서
물을 많이 마실 수 없고, 입도 금방 다시 마른다.
하지만 지리산 중턱의 석간수를 마시면 목구멍이
열리면서 물이 술술 들어가고, 한참 동안
입에서 침이 스며 나온다. 좋은 물은
내 몸이 스스로 알아채고 받아들이기에,
부교감신경이 활성화되어 침이
계속 나오는 것이다.


- 최철한, 고화선, 장중엽의 《자연에서 배우는 음식 공부》 중에서 -


* 물만 잘 골라 마셔도
건강에 대한 걱정을 덜 수 있습니다.
핵심은 내 몸에 잘 맞는 물을 찾는 것입니다,
저에게는 이른 봄철 고로쇠 물이 최고의 물입니다.
냉동실에 얼렸다가 한 병씩 녹여 마시는 물맛이
견줄 데가 없습니다. 심산 약수가 귀해진 시절,
수돗물 또는 생수를 사서 마실 수밖에 없는
세상입니다. 잘 골라 마셔야 합니다.
술술 잘 넘어가고 뒤끝이 깨끗한
담담한 맛이 좋은 물입니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평화의 기도  (0) 09:42:55
내 몸에 좋은 물  (0) 09:36:31
프렌치 키스  (0) 09:35:05
소양강 산책  (0) 09:34:07
그녀의 손을 잡는 것만큼 즐거운 일은 없다  (0) 2022.05.13
우주의 언어  (0) 2022.05.12
반응형

한 점 그늘도 없는
사랑의 절정

엿보는 줄도 모르고 삼매경이군
21세기 한 쌍의 프렌치 키스
머물 수 없는 순간

분홍 잠에 안기는 나비의 꿈
꽃처럼 미소가 번지네

잊지 마
청춘이여


- 김계영의 시집《흰 공작새 무희가 되다》에 실린
  시 <그들의 사랑> 전문 -


* 프렌치 키스.
혀가 엉키는 진한 입맞춤입니다.
그 선명한 첫 프렌치 키스의 기억은 일생을 갑니다.
결코 잊을 수 없는 사랑의 절정입니다. 그늘도
근심도 없고, 누가 보든 말든 몰입하던
그 순간을 되살리면, 지나간 청춘이
한 걸음에 미소로 다가옵니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평화의 기도  (0) 09:42:55
내 몸에 좋은 물  (0) 09:36:31
프렌치 키스  (0) 09:35:05
소양강 산책  (0) 09:34:07
그녀의 손을 잡는 것만큼 즐거운 일은 없다  (0) 2022.05.13
우주의 언어  (0) 2022.05.12
반응형

하늘엔 구름이
땅엔 강물이 흐르는 무상(無常)을 날마다
학습하지만 내 생각은 흐르지 못하는구나.
한곳에 머물러 잠시 자족하는 삶은 영원을 놓치고
날마다 산책을 한들 사색과 명상은 따라오지 못하니
일흔 무릎 관절만 아프구나. 구름처럼 강물처럼
흘러감이 영원할 뿐 머문 곳엔
아무것도 없으리니.


- 방우달의《어쩌면, 삶은 매운 짬뽕이다》중에서 -


* 세상엔 흐르는 것과
흐르지 않는 것이 있습니다.
흘러야 하는 것이 흐르지 않아도 안되고
흐르지 않는 것이 흘러도 문제입니다.
흐르는 것을 무상(無常)이라며
허무해 합니다. 멈춘 삶은
영원하지 않습니다.
오늘도 흐릅니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몸에 좋은 물  (0) 09:36:31
프렌치 키스  (0) 09:35:05
소양강 산책  (0) 09:34:07
그녀의 손을 잡는 것만큼 즐거운 일은 없다  (0) 2022.05.13
우주의 언어  (0) 2022.05.12
쓴 약  (0) 2022.05.11
반응형

나에게는 매릴린의
손을 잡는 것 이상의 즐거움은 없다.
나는 매릴린에게 절대 질리지 않는다.
이런 느낌은 중학교 때부터 시작되었다.
사람들은 언제나 점심시간에 우리가 손을 잡고
루스벨트 고등학교 식당에 가는 것을 보고 놀렸다.
우리는 70년이 지난 지금도 그렇게 하고 있다.
나는 이 글을 쓰면서 눈물을 참고 있다.


- 어빈 D. 얄롬, 매릴린 얄롬의 《얄롬 박사 부부의 마지막 일상》 중에서 -


* 대개는,
손을 잡는 것으로
두 사람의 사랑은 시작됩니다.
난생처음 손을 잡았던 그 순간의 떨림이
부부의 인연으로 이어지고, 무려 70년이 지나도
즐거움이 가시지 않는다면 가히 존경받아 마땅합니다.
손을 잡는 것은 사랑을 잡는 것입니다.
사랑하는 마음이 변치 않았음을
거듭 확인하는 것입니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프렌치 키스  (0) 09:35:05
소양강 산책  (0) 09:34:07
그녀의 손을 잡는 것만큼 즐거운 일은 없다  (0) 2022.05.13
우주의 언어  (0) 2022.05.12
쓴 약  (0) 2022.05.11
'충분함'의 기준  (0) 2022.05.10
반응형

자연은 말없이
우리에게 많은 깨우침을 준다.
자연 앞에서는 우리가 알고 있는
얕은 지식 같은 것은 접어두어야 한다.
입을 다물고 침묵 속에서 '우주의 언어'를
들을 수 있어야 한다.


- 이응석의《당신을 춤추게 하는 지식의 날개1》중에서 -


* 자연은, 우주는 말이 없지만
무궁한 언어로 우리를 가르치고 일깨웁니다.
마음에 소음이 가득한 사람은 그 언어를 듣지 못합니다.
온갖 잡동사니 지식이 많아도 들을 수 없습니다.
마음을 비운 사람만 들을 수 있습니다.
깊은 침묵이어야 비로소 들립니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양강 산책  (0) 09:34:07
그녀의 손을 잡는 것만큼 즐거운 일은 없다  (0) 2022.05.13
우주의 언어  (0) 2022.05.12
쓴 약  (0) 2022.05.11
'충분함'의 기준  (0) 2022.05.10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룬다'  (0) 2022.05.09
반응형

뜸을 뜬 상처가
완전히 아물고 회복되는 동안의
길고 긴 과정을 나는 아직도 기억한다.
그동안에 나는 어머니가 정성껏 달여 주신
쓰디쓴 한약을 열심히 잘 먹었다고 한다.
어른들도 먹기 힘든 그 약을 어린애가
참 잘도 먹는다고 어머니와 아버지가
칭찬해 주시는 바람에
잘 먹었을 것이다.


- 이혜성의《내 삶의 네 기둥》중에서 -  


* 쓴 약을 먹는 이유는 간단합니다.
비록 입에는 쓰지만 몸에 좋기 때문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이들은 쓴 약을 좋아할 턱이
없습니다. 그때 힘을 발휘하는 것이 칭찬입니다.
아이들이 힘들어하는 것일수록 어머니,
아버지의 칭찬이 필요합니다.
쓴 약도 잘 먹게 합니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녀의 손을 잡는 것만큼 즐거운 일은 없다  (0) 2022.05.13
우주의 언어  (0) 2022.05.12
쓴 약  (0) 2022.05.11
'충분함'의 기준  (0) 2022.05.10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룬다'  (0) 2022.05.09
당신이 그립다  (0) 2022.05.09
반응형

'부족하지 않으면 충분한 것이다'
'좋은 것은 아무리 많아도 충분하지 않다'
너희가 생각하는 '충분함'의
기준은 무엇인가?

- 찰스 핸디의《삶이 던지는 질문은 언제나 같다》중에서 -


* 같은 조건에서도
어떤 사람은 늘 부족함을 느끼고
어떤 사람은 늘 충분함을 느낍니다.
'충분함'의 기준은 따로 없습니다.
자기 마음의 방향과 기준에 따라
천지 차이가 날 뿐입니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주의 언어  (0) 2022.05.12
쓴 약  (0) 2022.05.11
'충분함'의 기준  (0) 2022.05.10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룬다'  (0) 2022.05.09
당신이 그립다  (0) 2022.05.09
이화(梨花), 내 마음의 고향  (0) 2022.05.0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