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들이 내게 
먼저 시스템을 만들어놓고 
움직여야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시스템은 일개 의사 혼자 만들 수 있는 게 
아니다. 아무런 시스템이 없는 상태에서 
전문가라는 사람들의 회의만으로 
시스템이 갖춰질 수 있다는 
말은 허구다. 

- 이국종의《골든아워 2》중에서 - 

* 시스템의 부재(不在).
우리 사회가 안고 있는 숙제입니다. 
겨우 만들어진 시스템조차도 고장 나 있거나 
지속 가능하게 할 의지가 없는 것은 더 큰 숙제입니다.
그러나 시스템이 사람을 위해 존재하는 것이지
사람이 시스템을 위해 있는 것은 아닙니다.
시스템보다 사람이 먼저입니다.
의사는 사람을 살려놓는 것이 
최우선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스템보다 사람이 먼저다  (0) 2019.05.22
아이디어가 떠오르지 않을 때  (0) 2019.05.21
이야기의 강  (0) 2019.05.20
강아지 눈빛  (0) 2019.05.20
꿈에 취한 사람들은 서로 알아보고 모인다  (0) 2019.05.17
춤추는 나비  (0) 2019.05.1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아이디어가 
떠오르지 않는다면 
문제를 푸는 데 필요한 공간이
턱없이 부족한 상태인 거예요. 명상은 
그러한 상태를 해결해 주죠. 호흡에 집중하고 
내가 가장 편한 상태에 있다고 상상하다 보면 
내 몸과 마음이 이완이 돼요. 그럼 공간이
생기죠. 뭐든지 들어올 수 있는 
텅 빈 공간이요. 


- 윤덕현의《가슴의 대화》중에서 -


* 새 아이디어는 둘째치고
있던 생각마저 날아갈 때가 있습니다.
생각하는 것조차 지치고 귀찮아집니다.
머릿속이 꽉 차 있어 숨 쉴 공간이 없기 때문입니다.
머리에 숨 쉴 공간을 만드는 것이 '쉼표'입니다.
잠깐의 명상, 멍 때리기를 해보세요.
재충전의 공간이 생깁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스템보다 사람이 먼저다  (0) 2019.05.22
아이디어가 떠오르지 않을 때  (0) 2019.05.21
이야기의 강  (0) 2019.05.20
강아지 눈빛  (0) 2019.05.20
꿈에 취한 사람들은 서로 알아보고 모인다  (0) 2019.05.17
춤추는 나비  (0) 2019.05.1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나의 꿈이라면 
한글을 쓰는 사람, 특히 
이 땅의 어린아이들을 이야기의 강으로 
인도하는 것이다. 그리하여 우리 모두의
가슴에 광대한 유라시아 사람들이 친구로서
다가오도록 돕는 것이 내 야심의 전부다. 
친구를 파는 가게는 어디에도 없으므로 
어린 왕자처럼 우리는 친구에게 
다가가 정성을 쏟아야 한다. 

- 공원국의《유라시아 신화 기행》중에서 -

* 이야기의 시대입니다.
이야기가 흘러넘쳐야 합니다.
한글을 쓰는 어느 한 사람의 삶이 신화가 되고 
전설이 되고 역사가 되는 이야기입니다. 그런
위대한 이야기가 강물처럼 흘러넘치도록
젊은이들을 안내하는 것, 이것이
아버지 어머니의 역할입니다.
어른의 역할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스템보다 사람이 먼저다  (0) 2019.05.22
아이디어가 떠오르지 않을 때  (0) 2019.05.21
이야기의 강  (0) 2019.05.20
강아지 눈빛  (0) 2019.05.20
꿈에 취한 사람들은 서로 알아보고 모인다  (0) 2019.05.17
춤추는 나비  (0) 2019.05.1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개 
사쿠타 미호(여섯 살)

개는 
나쁜 
눈빛을 하지 않는다 

- 하이타니 겐지로의《태양이 뀐 방귀》중에서 - 


* 여섯 살 
시인에게 들켜버렸습니다. 
나는 가끔 나쁜 눈빛을 한다는 것을. 
눈빛은 생각을 담고, 생각은 눈빛에 비칩니다.
나쁜 눈빛을 하지 않는 천진난만한 강아지처럼 
순수한 마음, 맑고 투명한 영혼만이 눈빛에 담기기를, 
그 눈빛으로 세상을 볼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이디어가 떠오르지 않을 때  (0) 2019.05.21
이야기의 강  (0) 2019.05.20
강아지 눈빛  (0) 2019.05.20
꿈에 취한 사람들은 서로 알아보고 모인다  (0) 2019.05.17
춤추는 나비  (0) 2019.05.16
당신이 태어난 목적  (0) 2019.05.15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꿈은 꼭 산소 같다. 
바늘 구멍만한 틈만 있어도 
어디든지 갈 수 있으니까. 하룻밤 
사이에도 꿈은 풍선처럼 부풀기도 하고, 
뻥 터지기도 한다. 신기하게도 꿈에 취한 
어른들끼리는 어떻게든 알아보고 모인다. 
누군가 나의 꿈을 받아들였던 것이다. 

- 공원국의《유라시아 신화 기행》중에서 -

* 경이로운 일입니다.
꿈을 가진 사람들은 서로 만납니다.
꿈에 취한 사람들은 신기하게도 어떻게든
서로 알아보고 모입니다. 그리고 일을 냅니다.
서로의 꿈을 응원하고 동반자가 됩니다.
산소처럼 꿈이 부풀어 오릅니다.
꿈이 꿈을 낳습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야기의 강  (0) 2019.05.20
강아지 눈빛  (0) 2019.05.20
꿈에 취한 사람들은 서로 알아보고 모인다  (0) 2019.05.17
춤추는 나비  (0) 2019.05.16
당신이 태어난 목적  (0) 2019.05.15
언제 어디서부터 잘못된 것일까  (0) 2019.05.14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꽃을 피우는 건 
춤추는 나비가 아닐까. 
그래서 나는 꽃을 피우기 위해서 
춤을 추었을 뿐만 아니라 꽃향기를 
따라 여행하였다. 그러다 문득 내가 
서 있는 곳이 사막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사막으로 간 꽃밭 여행자의 사랑과 
그리움, 그것이 나의 시이다. 

- 소강석의 시집《사막으로 간 꽃밭 여행자》중에서 - 

* 나비가 있어야 꽃이 핍니다.
나비가 있어도 춤을 추지 않으면 
꽃씨가 영글지 못합니다. 아무리 고단해도 
나비는 꽃밭에서 춤을 춰야 합니다. 춤추는 나비처럼
오늘도 열심히 춤추는 사람이 있기 때문에 
마른 사막에서도 꽃이 핍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강아지 눈빛  (0) 2019.05.20
꿈에 취한 사람들은 서로 알아보고 모인다  (0) 2019.05.17
춤추는 나비  (0) 2019.05.16
당신이 태어난 목적  (0) 2019.05.15
언제 어디서부터 잘못된 것일까  (0) 2019.05.14
뇌 방전, 머리를 식히세요  (0) 2019.05.13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큰 경지에 이른 사람은 
하늘이 나를 태어나게 한데는 
반드시 목적이 있다고 확신한다. 
그러나 작은 경지밖에 이르지 못한 사람은 
정신없이 세월을 허송하다 결국 
아무 일도 하지 못한 채 
인생을 끝낸다. 

- 위단의《위단의 장자심득》 중에서 - 

* 큰 경지, 작은 경지의 문제가 아닙니다.
사람은 누구나 그 사람만의 특성을 갖고 태어납니다.
타고난 재능, 천부적 끼, 얼굴, 골격, 그 모두가
하늘이 준 선물들입니다. 거저 받은 선물을
어떤 목적을 갖고 어떻게 사용하느냐, 
결정은 오로지 당신의 몫입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일반적으로 사람은 
지금의 감정을 설명하고 싶어 한다. 
기쁘면 기쁜 이유를, 우울하면 우울한 이유를 
설명할 수 있어야 마음이 놓인다. 비록 기분이 
썩 좋지 않은 상태라 해도, 언제 어디서부터 
잘못된 것인지를 알아야 인정하고 
받아들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 

- 하지현의《고민이 고민입니다》중에서 - 

* 원인 없는 결과 없습니다.
어떤 일이 벌어진 데에는 반드시 그럴 만한
이유와 시작점이 있습니다. 우울하거나 기분이 
나빠졌다면, 언제 어디서부터 그렇게 되었는지
돌아볼 필요가 있습니다. 그것을 받아들이고
다시 마음을 추스르면 됩니다. 
기분이 바뀝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춤추는 나비  (0) 2019.05.16
당신이 태어난 목적  (0) 2019.05.15
언제 어디서부터 잘못된 것일까  (0) 2019.05.14
뇌 방전, 머리를 식히세요  (0) 2019.05.13
요즘 마음이 어떠세요  (0) 2019.05.11
왜 돈을 버는가  (0) 2019.05.10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적절한 휴식을 취하지 못하면 
뇌는 빨리 방전된다. 1450그램에 불과한 
작은 덩어리인 뇌는 우리가 하루에 필요로 하는 
에너지의 약 20퍼센트를 소모한다. 만일 24시간 
연속해서 잠을 자지 않고 깨어 있으면 뇌에 공급되는 
포도당이 약 6퍼센트 감소한다. 그 결과, 
복잡한 생각은 하기 싫고 간단하고 
단순한 것만 생각하고 싶다. 

- 하지현의《고민이 고민입니다》중에서 - 

* 우리 몸을 지배하는 것이 뇌.
몸뿐만이 아닙니다. 우리의 마음, 정서, 기분, 감정,
무의식의 세계까지 지배합니다. 그러므로 늘 에너지로 
충만해야 합니다. 뇌는 휴식, 산소, 포도당, 서늘한 것을
좋아합니다. 가장 좋은 것이 잠. 단잠, 꿀잠입니다.
뇌가 좋아하는 것을 하는 것이 뇌를 충전시키는 
것입니다. '머리를 비운다', '머리를 식힌다'고 
하지요? 때때로 머리를 비우고 식히는 것이
뇌의 방전을 막는 길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당신이 태어난 목적  (0) 2019.05.15
언제 어디서부터 잘못된 것일까  (0) 2019.05.14
뇌 방전, 머리를 식히세요  (0) 2019.05.13
요즘 마음이 어떠세요  (0) 2019.05.11
왜 돈을 버는가  (0) 2019.05.10
경청할 때와 흘려들을 때  (0) 2019.05.09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심리적으로 
벼랑 끝에 있으면서도 
낌새조차 내보이지 않고 소리 없이 
스러지고 있는 사람이 많은 현실이라,
"요즘 마음이 어떠세요."라는 질문 하나가 
예상치 않게 '심리적 심폐소생술'(CPR)을 시작하게 
만들기도 한다. 이 질문은 심장충격기 같은 
정도의 힘을 발휘한다.


- 정혜신의《당신이 옳다》중에서 - 


* 오랜만에 지인들을 만나도 
서로의 안부를 묻는 듯하다가 어느새 
상대방이 얘기를 꺼낼세라 자신의 얘기를 끝없이 
펼치고 있습니다. 저도 예외는 아닙니다. 내 얘기를 
몇 마디 하려 들면 어느새 지인의 얘기가 속사포처럼 
쏟아져 내 귀를 때리고 있습니다. 상대의 얘기를 
들어주다가 진심어린 질문 하나 던져보는 건 
어떠신지요.
'그래서 요즘 마음은 어떠니?'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언제 어디서부터 잘못된 것일까  (0) 2019.05.14
뇌 방전, 머리를 식히세요  (0) 2019.05.13
요즘 마음이 어떠세요  (0) 2019.05.11
왜 돈을 버는가  (0) 2019.05.10
경청할 때와 흘려들을 때  (0) 2019.05.09
지위에 맞는 자질과 실력  (0) 2019.05.08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