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나무를
몸으로 표현하는 것,
조금 엉뚱해 보여도 어른이든 아이든
숲을 만날 때 한 번씩 해보는 활동이다.
팔과 다리, 머리와 손을 움직여 내가 만든
몸짓으로 다른 존재가 되어본다. '나'라는
존재가 숲 일부라고 여기면 주변을
더 깊이 관찰하게 된다.
그 상상력의 힘을
믿는다.


- 조혜진의 《내가 좋아하는 것들, 숲》 중에서 -


* 숲에서는 사람도 나무가 됩니다.
나무가 되어보고, 새가 되어보고, 바람이
되어보고, 햇살이 되어봅니다. 나무에 기대어
인사하며 서로 안부를 묻습니다. '오늘도 반가워',
'언제나 이 자리에 있어줘서 고마워', '힘들면
또 와'. 나무는 늘 그 자리에 서 있습니다.
아무리 외롭고 힘들어도 자기 자리를
지킵니다. 고향집 어머니처럼.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분노 조절 장애  (0) 2024.05.28
신발을 벗어라  (0) 2024.05.27
나를 본다  (0) 2024.05.27
배달 음식  (0) 2024.05.24
노인들의 사회적 고립  (0) 2024.05.23
반응형

마음을 다스린다는 것.
사실 육십여 평생 살아오면서 무척
어려운 일이다. 하지만 이 또한 생활 습관의
일환으로 신중히 고려할 만한 가치가 있다고
나는 믿는다. 요즘 매스컴을 들썩이는 흉악한
범죄의 대부분이 분노 조절 장애로 인한
결과라는 범죄수사 전문가의 분석을
접한 바 있다.


- 이종욱의 《노후 역전》 중에서 -


* 분노는 생명력을 단축시킵니다.
따라서 분노를 다스리는 것은 자신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는 일입니다. 그러나 알면서도 제어가
안 되는 것이 또한 분노입니다. 명상하는 사람들은
자신을 타자화한 주시자의 관점에서 "아~~분노가
이는구나!"라고 바라보며, "내가 화가 났다"라고
동일시하지 않습니다. '화'가 '나'가 아닙니다.
물거품처럼 잠시 일어났다 사라질
뿐입니다. 끌려가지 마세요.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숲에서는 사람도 나무가 된다  (1) 2024.05.29
신발을 벗어라  (0) 2024.05.27
나를 본다  (0) 2024.05.27
배달 음식  (0) 2024.05.24
노인들의 사회적 고립  (0) 2024.05.23
반응형

땅속에 무궁무진하게 존재하는
음(-)전하를 띤 자유전자들이 맨발로 걷거나
접지할 때, 우리 몸 안으로 올라와 전방위적인
생리적 치유의 메커니즘을 촉발한다. 그것을 '생명의
자유전자'라 일컫는다. 신발을 벗고 맨발로 땅과
접지하면 그 생명의 자유전자가 마치 전기차에
전기가 충전되듯 우리 몸속으로 충전된다.
신발을 신은 상태에서 몸의 전압을 재면
200~600mV(밀리볼트)로 측정되는데,
접지된 상태에서 전압을 재면 땅의
전압과 같은 제로(0)V로 바뀌는데서
그 존재를 확인할 수 있다.


- 박동창의 《맨발걷기학 개론》 중에서 -


* 세상 모든 만물은
눈에 보이지 않는 세상에서 눈에 보이는
세상으로 왔습니다. 즉 가장 작은 미립자인 쿼크보다
더 작은 힉스입자 이전의 세상에서 점차 힉스입자, 쿼크입자,
나노입자, 원자 핵의 순으로 음과 양의 전기적 성질을 띠고
물질화된 것입니다. 우리 몸도 그렇습니다. 음과 양, 전기적
+,-가 조화로워야 생명력이 유지됩니다. 이 원리를 안다면
특별한 무엇을 하지 않더라도, 단순히 전기체인 맨몸을
지구의 장에 접지했을 때, 이것을 존재 전체로 느낄 수
있습니다. 그 가장 손쉬운 방법이 바로
맨발걷기입니다. 신발을 벗으세요.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숲에서는 사람도 나무가 된다  (1) 2024.05.29
분노 조절 장애  (0) 2024.05.28
나를 본다  (0) 2024.05.27
배달 음식  (0) 2024.05.24
노인들의 사회적 고립  (0) 2024.05.23
반응형

거울

 

나를 본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분노 조절 장애  (0) 2024.05.28
신발을 벗어라  (0) 2024.05.27
배달 음식  (0) 2024.05.24
노인들의 사회적 고립  (0) 2024.05.23
아이는 하루에 삼백 번을 웃는다  (0) 2024.05.22
반응형

외식이 부담스러우면
배달 음식이라도 시켜 먹으라는
조언을 듣기도 했지만 내키지 않았다.
배달 음식은 음식보다 나중에 정리해야 할
쓰레기가 더 많았다. 언제인가 국물이 진하기로
유명하다는 설렁탕을 배달시킨 적이 있다.
나는 비닐 포장을 하나하나 뜯으며
여러 번 탄식해야만 했다. 국물은
물론 밑반찬들과 밥, 식기까지
모두 개별 용기에 담겨있었다.


- 최다혜, 이준수의 《지구를 구하는 가계부》 중에서 -


* 어느덧 배달 음식이
우리의 식생활 깊숙이 들어와 있습니다.  
예전에는 배달 음식을 시키면 그릇을 거두어갔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코로나 여파 때문인지, 일회용 용기에
담겨와서 모두 폐기해야 합니다. 봉지 봉지마다 가득
개별 용기가 담기고, 그것을 또 각기 깨끗이
씻어 버려야 합니다. 그야말로 지구가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발을 벗어라  (0) 2024.05.27
나를 본다  (0) 2024.05.27
노인들의 사회적 고립  (0) 2024.05.23
아이는 하루에 삼백 번을 웃는다  (0) 2024.05.22
심장이 쿵쾅거리는 기쁨  (0) 2024.05.21
반응형

노인들의 사회적 고립은
전염병과도 같다. 건강에도 나쁘다.
앤지 리로이와 동료 연구자들은 200명 이상의
건강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얼마나 외로움을 느끼는지
설문 조사를 했다. 그런 다음, 그들에게 일반적인 감기
바이러스를 투여한 뒤 격리된 호텔 방에서 지내게 하면서
아픈 동안의 감정을 기록한 결과를 '건강심리학'지에
발표했다. "아플 때 외로운 사람들은 덜 외로운
사람들보다 더 기분이 나빠졌다."


- 코니 츠바이크의 《오십부터 시작하는 나이듦의 기술》 중에서 -


* 키에르케고르는
죽음에 이르는 병은 '절망'이라 했습니다.
그러나 절망보다 더 괴로운 병이 '외로움'입니다.
세계 인구가 80억 명인데 내 곁에는 아무도 없는
적막감에 사람들은 힘없이 무너집니다. 특히
노인들의 사회적 고립은 심각합니다.
피땀 흘려 오늘의 한국을 일으킨
그들에게 외로움은 죽음보다
더 무섭습니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를 본다  (0) 2024.05.27
배달 음식  (0) 2024.05.24
아이는 하루에 삼백 번을 웃는다  (0) 2024.05.22
심장이 쿵쾅거리는 기쁨  (0) 2024.05.21
들을 수 있는 소리만 듣는다  (0) 2024.05.20
반응형

아이는
하루에 삼백 번을 웃지만
어른은 겨우 다섯 번 웃는다는 말이 있다.
유년기와 성년기 사이에 어떤 일이 벌어지기에
우리는 그렇게 진지해지는 것일까? 미국의 코미디언
제리 사인펠드는 별 목표나 계획 없이 흐트러진 시간을
'쓰레기 시간'이라고 부르면서, 그러나 그 시간이야말로
자신에게 소중하다고 말한 적 있다. 어쩌면 우리도
그렇게 쓰레기 시간을 보낼 때 오히려 일에
유년기의 활기와 패기를 불어넣을 수
있을지 모른다.


- 브라이언 키팅의 《물리학자는 두뇌를 믿지 않는다》 중에서 -


* 아이들은 선입견이 없습니다.
세상을 있는 그대로 바라봅니다. 웃음도
많습니다. 개똥이 굴러가도 깔깔대고 웃고, 낙엽이
구르면 구르는 대로 대굴대굴 웃습니다. 하지만 나이 든
어른들은 다릅니다. 자신이 쓴 안경 너머로 세상을
바라보고 자기 가치관에 비추어 판단하기 때문에
순수함을 쉬 잃고 웃음도 잃어갑니다. 동심으로
돌아가, 삼백 번까지는 아니어도 몇십 번이라도
웃음을 되찾으면 본인에게 좋습니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배달 음식  (0) 2024.05.24
노인들의 사회적 고립  (0) 2024.05.23
심장이 쿵쾅거리는 기쁨  (0) 2024.05.21
들을 수 있는 소리만 듣는다  (0) 2024.05.20
아카시아 향  (0) 2024.05.18
반응형

이런 체험은
강렬한 기쁨과 환희를 동반하는 경우가 많다.
우리가 일상에서 체험하는 것과는 질적으로 다른
기쁨이다. 실제로 체험해 보기 전까지는 머릿속으로도
상상할 수 없는 기쁨, 그 기억이 떠오를 때마다
혈관이 따끔거리고 심장이 쿵쾅거리는 그런
기쁨이다. 이 현상을 체험하는 순간에는
우주 만물을 이해하게 된 것 같은
느낌도 든다. 이는 말로 설명하기
불가능한 지적 깨달음의 경지다.


- 윌리엄 워커 앳킨슨의 《그대, 아직도 '나'를 찾고 있는가?》중에서-


* 심장이 쿵쾅거리는
그 '기쁨'의 순간은 느닷없이 다가옵니다.
짐작도 할 수 없는 그 순간, 나도 멈추고 세상도 멈춘 듯한
절체절명의 순간, 무어라 표현하기 어려운 그 순간이 지나고
나면, 기쁨의 미소가 배어 나옵니다. 이유도 모를 환희가
솟구처 나옵니다. 무엇무엇이 어떠어떠해서의 기쁨이
아니라, 이유 없는 기쁨입니다. 그 기쁨의 순간은
두 번 다시 같은 형태로 찾아오지는 않습니다.
그래서 현재의 기쁨이 더없이 값지고
소중한 것입니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인들의 사회적 고립  (0) 2024.05.23
아이는 하루에 삼백 번을 웃는다  (0) 2024.05.22
들을 수 있는 소리만 듣는다  (0) 2024.05.20
아카시아 향  (0) 2024.05.18
북극의 마르코 폴로  (0) 2024.05.17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