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한 사람들은 
어려움 없이 목표한 바를 
척척 잘 해냈을 것 같지만 절대 그렇지 않다. 
포기라는 글자 앞에 흔들리고 낙담하는 건 누구나 
똑같을 것이다. 차이가 있다면 깊은 슬럼프에서도 
나를 놓지 않고 동기 부여를 한다는 것이다. 
성과가 날 때까지 내면을 담금질하고 
도전해 끝장을 본다는 것이다.


- 강수진의《한 걸음을 걸어도 나답게》중에서 - 


* 우리는 이런저런 슬럼프를 겪으며 삽니다.
슬럼프는 마음에서부터 오지요. 부정적인 생각과 
나쁜 생각들은 꼬리에 꼬리를 물고 이어집니다.
얼른 끊어내기 위해 자리에서 벌떡 일어나 조금만 
움직여 보아도 생각이 달라집니다. 아무것도 아닌 
슬럼프가 저만치 달아남을 봅니다.
이게 바로 동기부여의 
시작이겠지요.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움직여, 조금씩 벗어나게 될 거야  (0) 2019.02.23
북극을 향해 출발!  (0) 2019.02.22
치유의 섬  (0) 2019.02.21
빨래를 널어놓는 저녁에  (0) 2019.02.20
허겁지겁 수저질하기에 바빠서  (0) 2019.02.19
위대한 기록자 사마천  (0) 2019.02.18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여행이든, 삶이든 
그리고 사랑이든, 끊임없이 뭔가가 
닥치고 그걸 해결하는 일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그러다 보면 일주일이 가고 한 달이 가고 일 년이 가고 
십 년이 가는 거죠. 그러다 보면 계속 사랑하는 거죠. 
내일 아침 북극을 향해 출발할 예정입니다. 단지 
거기에 있다는 것만으로도 가기 위한 
훌륭한 이유가 되기도 하죠. 
사랑도 그럴 겁니다. 


- 최갑수의《사랑보다도 더 사랑한다는 말이 있다면》중에서 -


* 왜 북극을 향해 떠날까요?
그 춥고 황량한 땅을 왜 찾아 나설까요?
지구의 끝, 북극이 거기에 있기 때문입니다.
아무나 갈 수 없는 곳이기 때문입니다. 새로운 도전과 모험, 
무궁한 상상력과 미지의 땅이기 때문에 떠납니다.
계속 사랑하듯이. 계속 살아가듯이.
그래서 오늘도 출발합니다.
저 먼 북극을 향해!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움직여, 조금씩 벗어나게 될 거야  (0) 2019.02.23
북극을 향해 출발!  (0) 2019.02.22
치유의 섬  (0) 2019.02.21
빨래를 널어놓는 저녁에  (0) 2019.02.20
허겁지겁 수저질하기에 바빠서  (0) 2019.02.19
위대한 기록자 사마천  (0) 2019.02.18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북극
요가를 배우러 제주에 
내려왔으니까 벌써 8년이나 된 이야기네요. 
저는 제주를 치유의 섬이라고 생각해요. 기회의 
땅이니 뭐니 하는 말들도 많지만, 이곳 바다와
바람은 그렇게 계산될 곳은 아닌 것 같아요. 
삶이 버거운 사람, 마음에 상처가 있는 
사람, 통증을 안고 사는 사람들에겐
더없이 좋은 곳이죠.


- 김경희, 정화영의《제주에 살어리랏다》중에서 -  


* 누구에게나 통증이 있습니다.
육체적 통증도 있지만, 응어리진 마음의 통증, 
사람과 부딪치는 정서의 통증은 더 힘들게 합니다.
그래서 누구에게나 자기만의 '치유의 섬'이
필요합니다. 굳이 제주도가 아니더라도
삶이 버거울 때마다 쉴 수 있는 곳,
그곳이 치유의 섬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움직여, 조금씩 벗어나게 될 거야  (0) 2019.02.23
북극을 향해 출발!  (0) 2019.02.22
치유의 섬  (0) 2019.02.21
빨래를 널어놓는 저녁에  (0) 2019.02.20
허겁지겁 수저질하기에 바빠서  (0) 2019.02.19
위대한 기록자 사마천  (0) 2019.02.18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빨래를 널어놓는 저녁이면 생각했다
이 옥상에 대체 몇 개의 
우주가 숨 쉬고 있을지

우리가 수건을 나눠 쓰는 사이라는 것이
나의 유일한 자랑

나란히 걷고 있는 빨랫줄에 수건을 펼친다
어제의 네 얼굴을 널어놓고
오늘 아침의 내 얼굴도
서로의 숨에서 어떤 향이 나는지
말할 수 있을 만큼 가까이 


- 배성연 외의《무누무낙》에 실린 시〈옥상 평행 이론〉중에서 -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북극을 향해 출발!  (0) 2019.02.22
치유의 섬  (0) 2019.02.21
빨래를 널어놓는 저녁에  (0) 2019.02.20
허겁지겁 수저질하기에 바빠서  (0) 2019.02.19
위대한 기록자 사마천  (0) 2019.02.18
내 안의 중심점  (0) 2019.02.1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빨래, 우주
모든 숨을 하나하나 
생각하면서 쉬기란 어려울 수 있습니다. 
그런데 숨결을 하나하나 생각하다 보면, 
숨쉬기가 얼마나 대수롭고 놀라우며 멋진 일인가를 
느낄 수 있어요. 밥을 먹을 적에도 이와 같아요. 
배고프다며 허겁지겁 수저질을 하기에 바쁘다면 
밥이 코로 들어가는지 귀로 들어가는지 몰라요. 
게다가 밥을 지어서 차린 어버이 사랑을 못 느끼기 쉽고, 
오늘 이렇게 밥으로 우리 앞에 놓인 온누리 
여러 목숨도 못 살피기 쉽습니다. 


- 최종규의《우리말 동시 사전》중에서 - 


* 밥은 
먹어치우는 것이 아닙니다.
한끼 얼른 떼우는 것이 아닙니다.
숨을 쉬듯이 한 숟갈 한 숟갈 음미하면서
농사 짓는 사람, 밥짓는 사람, 어버이 사랑을
함께 먹어야 합니다. 허겁지겁 수저질 하기에 바빠서
밥이 코로 귀로 들어가지 않게 하십시오.
천천히 입으로 드세요.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치유의 섬  (0) 2019.02.21
빨래를 널어놓는 저녁에  (0) 2019.02.20
허겁지겁 수저질하기에 바빠서  (0) 2019.02.19
위대한 기록자 사마천  (0) 2019.02.18
내 안의 중심점  (0) 2019.02.16
소화기관의 진화적 관점에서 보면...  (0) 2019.02.15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인물과 사건이 
역사의 뼈와 살이라면, 
제도와 문화는 혈관과 신경이다. 
사회와 시대를 입체로 재현하려면 제도와 문화를 
함께 보아야 한다. 사마천은 단순히 제도 변경 사실만 
기록한 게 아니라 제도에 적응하고 허점을 이용하는 
사람의 행동을 함께 살피면서 제도사와 문화사를 썼다. 
이런 측면까지 인식하고 역사를 서술했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닐 수 없다. 


- 유시민의《역사의 역사》중에서 - 


* 사마천은 
단순한 역사가가 아닙니다.
전 인류 가운데 핀 한 송이 꽃과도 같은
경이로운 존재입니다. 오늘의 중국을 있게 한
위대한 기록자입니다. 궁형이라는 치욕의 형벌을 감수하며
대나무 종이에 적은 한 사람의 기록이 중국의 역사가 되고,
중국의 문화가 되고, 중국의 제도가 되었습니다.
후대의 역사와 문화와 제도의 발전에
지대한 역할을 했습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칭찬은 
자존감을 키워주는데,
가진 것에 대한 칭찬이 아닌 
갖지 못한 것에 대한 질타는 눈치를 자라게 합니다.
중심점을 바깥에 놓고 눈치 보며 바깥을 살핍니다.
자존은 중심점을 안에 찍고 그것을 향해 
나아가는 겁니다.


- 박웅현의《여덟 단어》중에서 - 


* 급변하고 팍팍한 현실 속에서
어떻게 자존감을 지킬 것인가에 대한 답은,
결국 내 안에 있습니다. 내 안에 점을 찍고  
그 점들을 연결해 멋진 이야기를 만들면
그 안에서 스스로를 존중하는 
그 무언가를 발견하게
될 거예요.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수십억 년에 걸쳐 

단련되고 정교해진 소화기관은 

그것의 최종적인 형태, 즉 입이 있고 

항문이 있는 통관(through gut)으로 자리 잡았다. 

통관이라는 해부학적 관점에서 보면 

벌레는 인간과 다를 게 없다. 



- 김홍표의《먹고 사는 것의 생물학》 중에서 -



* 생명체의 모든 영양소는 

입으로 들어가 항문으로 나옵니다.

통관 역할을 하는 소화기관은 그 영양소를 분해해서 

생명의 에너지로 삼습니다. 그 에너지를 올바르게

쓰지 않으면, 진화의 관점에서 벌레에도

못 미치는 존재가 됩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똑똑하거나 
운동을 잘하거나 
그림에 소질이 있거나 
음악에 재능이 있는 사람들은 많습니다. 
그러나 판단력과 진실성을 갖춘 
사람은 흔하지 않습니다." 
킵 틴델(컨테이너스토어 최고경영자)


- 켄 시걸의《싱크 심플》중에서 -


* 능력, 재능을
뛰어넘는 것이 있습니다.
아니, 뛰어넘어야 할 것이 있습니다.
올바른 판단력과 그 안에 담긴 진실성입니다. 
그런 판단력과 진실성을 갖춘 사람이어야 
그가 가진 능력과 재능도 더욱 
빛나게 됩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우리는 
생각을 말로 담습니다. 
무엇을 하고 싶은지, 어떻게 느꼈는지, 
알거나 모르는 여러 가지를 말로 나타냅니다. 
때로는 말이 없이 눈짓이나 손짓이나 몸짓으로 
생각을 펼치곤 해요. 그저 흐르면 소리입니다. 
소리에 뜻을 얹기에 말입니다. 말에 생각을 
실어서 이야기로 거듭납니다. 


- 최종규의《우리말 동시 사전》중에서 -  


* 생각을 
노래로도 담을 수 있습니다.
생각에 리듬을 싣고 소리에 음률을 더하면
노래가 됩니다. 이야기에도 리듬을 더하면
더 큰 울림의 이야기로 다시 태어납니다.
내 입에서 나오는 말이 그저 흐르는 
소리에 머물지 말고 아름다운 
음악으로 거듭나기를!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 생각, 음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