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엄마의 선택이
아이를 잘못되게 하지는 않을지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지요. 이런 엄마의
불안함에 더 큰불을 붙이는 것이 있으니,
바로 관심으로 포장된 '간섭'이었습니다.
"그건 틀렸어." "그렇게 하면 안 돼."
"아직도 안 했어?" 이렇게 말하며
엄마의 선택에 간섭하는 사람들
탓에 불안감은 더 커졌지요.


- 김지연의 《육아 일기 말고 엄마 일기》 중에서 -

* '관심'과 '간섭'은
서로 붙어 있습니다. 떨어져 있다 한들
종이 한 장 차이입니다. 관심을 갖는 것은
얼마든지 좋으나 그것이 지나치면 간섭으로 바뀝니다.
관심이 오히려 역효과를 냅니다. 반감을 불러일으키고
불안감을 안겨줍니다. 관계도 흔들립니다. 사랑의
언어도 지나치면 잔소리가 됩니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남아 있는 시간  (0) 2022.03.16
감춰진 과녁  (0) 2022.03.16
'관심'과 '간섭'  (0) 2022.03.16
상대에게 항상 1순위가 될 필요는 없다  (0) 2022.03.16
하나의 박동소리  (0) 2022.03.16
동작대교 위에서  (0) 2022.03.1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