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보다 더 많이 밥값을 벌어본 적은 없다
가끔 아르바이트 되던 것은
그저 반찬값과 화구값 정도

우리가
저마다의 밥값보다
더한 값을 치르는 것도 있다

멋지고 부러운 건
풀과 나무들의 식사
물과 햇살이면 족할 테니 

- 하재숙의 시집《무성히도 넘실거렸다》에 실린〈밥값〉중에서 -


* 대학시절 가나안농군학교에서
"일하지 않으면 먹지도 말자"는 구호를 외치며
새벽을 달리던 기억이 있습니다. 사람은 저마다 
자기 '밥값'을 꼭 해야 한다는 뜻이었겠지요.
그러나 밥값보다 더 중하게 쳐야 할 것이 
있습니다. 이름값, 사람값입니다. 
그 값어치를 높이기 위해서
밥을 먹는 것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분들의 유머, 유쾌한 대화  (0) 2019.07.11
살아 있음  (0) 2019.07.10
밥값  (0) 2019.07.09
참나무  (0) 2019.07.08
진짜 음식을 먹어라!  (0) 2019.07.06
잔병치레  (0) 2019.07.05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