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 1년이란 
시간이 흐른 뒤 조금 친해진 요가원
선생님에게 용기를 내 질문을 한번 해보았다.
"재클린, 나는 수업을 하다가 15분쯤 지나면
속이 너무 안 좋아서 화장실에 뛰어가야 해. 
왜 그런 걸까?"
"아, 내가 보니까 넌 숨을 안 쉬어. 
숨을 쉬어, 상아!"


- 박상아의《아무튼, 요가》중에서 - 


* 지금 우리는 숨을 잘 쉬고 있나요?
의식하지 않아도 늘 호흡을 하고 있기에
관심을 갖지 않게 되지만 숨을 쉬고 있다는 것은
우리가 지금, 여기에 살아있음을 의미합니다. 그렇게 
생각하며 다시 보니 지금의 들숨 한번, 날숨 한번에
크나큰 감사가 담깁니다. 앉아 있던 자리에서
잠시 허리를 펴고 들숨과 날숨, 살아움직이는
나를 바라봅니다. 오늘도 참 감사합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목화씨 한 알  (0) 2020.02.18
영혼이 폭삭 늙는 기분  (0) 2020.02.18
'숨을 쉬어, 상아!'  (0) 2020.02.15
긍정적 변화와 성장  (0) 2020.02.14
구조선이 보인다!  (0) 2020.02.13
스쿼트와 핵심근육(Core Muscle)  (0) 2020.02.13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 ,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