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경험에 의하면 
두려움은 사라지지 않는다. 
삶은 본래 안전하지 않다. 우리는 
사랑하는 사람을 잃고, 관계에 실패하고, 
세상에는 폭력이 끊이질 않으며, 지구의 생태계는 
계속 위협을 받고 있다. 하지만, 근본적 연민으로써 
두려움이 자연스럽게 축소되는 것을 경험할 수
있다. 우리의 깊은 본성의 특성인 광대한 
부드러움으로 품을 수 있다. 


- 타라 브랙의《끌어안음》중에서 - 


* 부드러움은 
두려움을 이깁니다.
부드러우면 대체로 안전합니다.
부드러움은 그 파장을 측량할 수 없습니다.
관대함을 넘어 무한대까지 이를 수 있습니다.
무한대의 부드러움이면 그 어떤 것도 두려울 게 없고
그 어떤 공포와 폭력도 이겨낼 수 있습니다.
가장 강한 것이 부드러움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 참 대범하더라'  (0) 2020.05.18
어둠 속에 감춰진 빛  (0) 2020.05.18
무한대 부드러움  (0) 2020.05.15
선택의 기로  (0) 2020.05.14
'일등석 안전벨트가 고장 났어요'  (0) 2020.05.14
나 하나쯤이야  (0) 2020.05.1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