탓하기는 유용하다. 삶에서 일어나는 무언가에 책임을 지고 싶지 않을 때마다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작은 장치다.
탓하기는 위험을 피하게 해준다.
탓하기는 유사시 즉시 빠져 나올 수 있는 비상구다.
탓하기는 한두 번 사용하면 금방 몸에 익힐 수 있다.
탓하기는 습관화하기에 최적의 전략이다.
옥에 티라고 할까, 탓하기의 유일한 단점이 있다.
성장을 가로막는다는 것이다.
- 웨인 다이어, ‘우리는 모두 죽는다는 것을 기억하라.’에서

습관적으로 남 탓, 환경 탓을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남 탓. 외부 탓을 하는 것은 결국 ‘나는 책임지지 않고,
개선하지 않고, 변화하지 않겠다’고 선언하는 것과 같습니다.
탓하기는 순간적인 회피와 모면을 가능하게 해주지만
영원한 몰락을 가져오는 마약과 같습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끝없이 
고독한 싸움을 이어가며 
홀로 폭풍우 치는 밤에 항해를 하고 있는 것 
같을 때가 있습니다. 그러나 포기하지 않고 
노력하다 보면 언젠가 극복할 수 있습니다. 
처음에는 '내힘으로 어떻게든 이겨냈다'고 
생각하지만, 시간이 지나면 여러 사람이 
도와 준 덕분이라는 사실을 깨닫습니다. 
신기하게도 구조선은 고독을 견뎌 낸 
후에만 보입니다. 

- 마쓰우라 야타로의《울고 싶은 그대에게》중에서 -


* 캄캄한 망망대해에서,
죽음 같은 고독 속에서 표류할 때 
구조선이 보이면 드디어 살아날 수 있습니다.
구조선이 나타나는 그 자체만으로도 이미 살아난 
셈입니다. 내가 내 인생을 개척하며 살아가지만
위기에서 나를 살리는 것은 '구조선'입니다.
큰 위기일수록 다른 사람의 도움을 받아야
생명을 건질 수 있습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숨을 쉬어, 상아!'  (0) 2020.02.15
긍정적 변화와 성장  (0) 2020.02.14
구조선이 보인다!  (0) 2020.02.13
스쿼트와 핵심근육(Core Muscle)  (0) 2020.02.13
면역력이 강한 아이  (0) 2020.02.11
가슴으로 듣기  (0) 2020.02.11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아를 초월하여 타인을 위해 움직이는 사람, 큰 뜻을 품고 있는 사람,
편안함을 선택하지 않고 수고를 아끼지 않는 사람,
그런 사람은 상냥함, 즐거움, 존경, 감사로 넘치며
자연스럽게 주위에 사람들이 모인다. 사람이 모이면
그 사람들이 고리를 형성하여 순환하면서 결국 모든 일이 잘 풀리게 된다.
이처럼 운은 얼마든지 만들어낼 수 있는 것이다.
- 무라타 치아키, ‘크리에이티브를 읽는 기술’에서

귀찮고 성가신 일을 굳이 선택해서 하는 것, 지름길이 아니라 돌아가는 것,
손해를 보는 것, 타인을 위해 움직이는 것이
가장 먼 길처럼 보이지만 결국은 가장 빠른 지름길입니다.
사람은 누구나 자신을 위해 손해를 보는 사람을 도와주려 합니다.
상대방의 입장에서 생각하면 운이 좋아집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핵심근육(Core Muscle).
핵심근육이란 몸통을 둘러싸는 근육인데, 
위로는 횡격막(주호흡근), 앞과 옆으로는 복횡근, 
뒤로는 척추의 작은 근육(감자탕에 붙어 있는 작은 근육), 
척추 앞의 장요근 아래의 항문과 요도를 수축하는 
근육을 말한다. 평소에 이 근육을 강화시키면 
여러 가지 좋은 점이 있다. 

- 이승원의《의사가 말해주지 않는 건강하게 장수하면서 행복하기》중에서-


* 그렇습니다.
핵심근육을 강화하면 
정말이지 여러가지가 좋습니다.
무궁무진합니다. 그 핵심근육을 키우는 가장 좋은 운동이 
스쿼트입니다. '굴슬운동'으로도 불리는 하체운동입니다.
사람은 남녀를 막론하고 하체가 단단해야 건강합니다.
시작이 반입니다. 하루 10분만 투자해도 됩니다.
도전해 보세요. 인생이 달라집니다. 
좋은 일이 많이 생깁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긍정적 변화와 성장  (0) 2020.02.14
구조선이 보인다!  (0) 2020.02.13
스쿼트와 핵심근육(Core Muscle)  (0) 2020.02.13
면역력이 강한 아이  (0) 2020.02.11
가슴으로 듣기  (0) 2020.02.11
미련없이 버려라  (0) 2020.02.11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