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골드스텔라

2018-12-10 여수발 제주 골드스텔라. 새벽 1시 4분 출항 여수발 제주 골드스텔라. 새벽 1시 4분 출항. 진주에 있다가 여수 오후 7시 30분 도착. 곰하우스에 체크인해서 밥 먹으려고 하니 식당 문 다 닫고. 역시 여수오면 밥먹기가 힘들어. 편의점 도시락 먹고, 쉬다가 11시 30분에 여수엑스포여객선터미널로 이동. 일단 터미널에 슈슈,해솔이 보내고 바로 차 선적. 사전 예약결재했으니 일사천리. 선적할때 노란종이의 선적의뢰서를 받는다. 선적 후 석포물류 사무실 가서 선적권 교환하고 터미널로 이동. 발권. 1등실 업그레이드 이벤트 중이라 1등칸 온돌방으로 업그레이드. 차량 선적 방법 골드스텔라 객실요금표 무박제주여행 골드스텔라 아침 7시 20분에 도착. 도착 전에 깨우고 빨리 준비하라고 엄청 얘기한다. 도착전 하선준비 필수! 더보기
여수에서 배타고 차선적 후 제주항으로 서울에서 볼 일보고 밤 12시에 여수로. 오전 7시에는 차를 실어야 한다. 쉬지않고달려 오수휴게소에서 국밥 한그릇. 1시간 자고 여수까지 달림. 여수엑스포역 뒤가 크루즈 선착장 가면 화물차선적에 바쁘다. 대충 수신호 눈치껏보고 줄서서 선적. 미리 예약했기 때문에 줄서서 들어가고 차 세워두고 화물사무소에서 차선적티켓확인하면된다. 우리나라에서 현재 제일 큰 배라고했다. 5시간인가 걸린다고 했는데, 조류 영향으로 8시출발해서 오후 2시 넘어서 도착. 중간에 컵라면을 두번이나 먹었다.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