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구속

인간은 제약 속에서 가장 훌륭한 업적을 남긴다 인간은 가장 큰 제약 속에서 가장 훌륭한 업적을 남긴다. 제약은 건축술의 가장 가까운 친구인 것처럼 보인다. 혁신에 박차를 가할 때 최악의 선택은 지나친 자금지원이다. 창의성은 구속받는 상황을 좋아한다. - 프랭크 R. 라이트 (미국 건축가) 자원의 결핍은 제약이 아니라 축복일 수 있습니다. 혼다 소이치로는 “좀 더 시간이 있으면 잘할 수 있을 거란 말은 나는 바보라는 것과 같다. 자신이 멍청하다고 인정하는 셈이다. 바쁠수록 바쁜 상황에서 빠져나오려는 괴로움 속에서 얻은 지혜야말로 자신의 창작의지를 불태울 수 있다.”고 제약의 역설을 강조합니다. ... 더보기
어려움에 처한 후에야 감사할 일이 많음을 안다. 감옥에 있다 나오면 작은 것에 감사하게 된다. 언제든지 원할 때 산책하고 길을 건너고 상점에 들어가 신문을 사고 말하고 싶을 때 말하고 말하기 싫으면 말하지 않을 수 있다는 생각에, 자신을 스스로 통제할 수 있는 단순한 행위에... 자유로운 사람은 이런 것에 늘 감사하지 않는다. 사람은 속박을 당한 뒤에야 그런 것을 기쁘게 받아들인다. - 넬슨 만델라, ‘나 자신과의 대화’에서 사소한 일에 감사할 줄 알고 그 마음을 표현할 때 그 순간부터 인생은 천국이 됩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소중한 것을 잃고 나서야 그 소중함을 깨닫게 되는 경우가 너무나 많습니다. 감사도 기술입니다.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