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극한

극도의 고통은 타인과 나눌 수 없다? 극도의 고통은 타인과 나눌 수 없다. 고통이 세상의 전부가 되었기 때문에 그 무엇도 들어올 여지가 없기 때문이다. 타인의 고통을 깨달을 때에는 우리도 아프기 때문에 어느 정도는 그 고통을 느낀다고 해도 좋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타인이 느끼는 고통과 그 고통에 대한 우리의 반응 사이에는 엄청난 간극이 있다. 그러한 경험은 자신과 모든 타인들 사이를 넘을 수 없는 심연을 보여준다. - 라르스 스벤젠의《외로움의 철학》중에서 - * 고통은 매우 주관적입니다. 어떤 사람에게는 별것 아닌 고통도 어떤 사람에게는 견줄 수 없는 극한의 고통일 수 있습니다. 특히 타인의 고통은 측량하기 어렵습니다. 그 때문에 타인의 고통을 가벼이 여기기 쉽습니다. 중요한 것은 공감입니다. 함께 나누는 마음입니다. 그래야 자신의 고통을.. 더보기
힘들어야 위대해진다 연습이 즐겁다면 성장하고 있는 것이 아니다. 근육이 자라려면 긴장과 부담을 통해 근섬유가 찢어져 늘어나야 한다. 기술과 지식이 개발되는 방식도 똑같다. 고통을 헤치고 숙련을 향해 매진하는 사람에게 영광이 있다. 자기 노력의 극한까지 가야한다. 녹초가 될 정도로 기를 쓰지 않는다면 충분히 노력하는 게 아니다. - 제프 고인스, ‘일의 기술’에서 “원래 힘든 법이다. 힘들지 않으면 누구나 할 것이다. 힘들어야 위대해진다.” 영화 ‘그들만의 리그’에 나오는 톰 행크스의 명대사입니다. “인생의 무게는 무거울수록 좋다. 그것으로 인해 사람이 성장할 수 있으니까.” 도쿠가와 이에야스 어록입니다. . 더보기
힘들어야 위대해진다 연습이 즐겁다면 성장하고 있는 것이 아니다. 근육이 자라려면 긴장과 부담을 통해 근섬유가 찢어져 늘어나야 한다. 기술과 지식이 개발되는 방식도 똑같다. 고통을 헤치고 숙련을 향해 매진하는 사람에게 영광이 있다. 자기 노력의 극한까지 가야한다. 녹초가 될 정도로 기를 쓰지 않는다면 충분히 노력하는 게 아니다. - 제프 고인스, ‘일의 기술’에서 “원래 힘든 법이다. 힘들지 않으면 누구나 할 것이다. 힘들어야 위대해진다.” 영화 ‘그들만의 리그’에 나오는 톰 행크스의 명대사입니다. “인생의 무게는 무거울수록 좋다. 그것으로 인해 사람이 성장할 수 있으니까.” 도쿠가와 이에야스 어록입니다. 더보기
극한의 고난이 명품을 만든다 앙스트블뤼테(angstblute)를 거친 전나무만이 명품 바이올린의 재료가 될 수 있다. 앙스트(불안)와 블뤼테(개화)가 합쳐진 앙스트블뤼테란 전나무가 환경이 열악해져 생명이 위태로워지면 유난히 화려하고 풍성하게 꽃 피우는 현상을 나타낸다. 즉 불안의 꽃이라고 번역되는 앙스트블뤼테는 가장 어려운 상태를 겪은 후에 내공이 깊어짐을 의미한다. - 권광영, ‘톱리더의 조건’에서 죽음을 앞둔 처절한 상황 앞에서 좌절하지 않고 생애 마지막 의지와 집중력을 총 동원해 꽃을 피우는 전나무이기에 죽어서도 명품으로 남아 많은 사람들에게 아름다운 선율을 선사하는 것입니다. 극한의 고난이 명품을 만듭니다.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