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대자연

타박타박 걷고 또 걷는 길 대자연 속에서 나를 깊이 돌아보며 침잠하는 시간은 그 값어치를 매기기 어렵다. 인생을 음미하는 귀한 시간들. 타박타박 온전히 몸으로만 걷고 또 걷는 길. 무엇보다 인내로 걸은 뒤에 얻는 성취감으로 무엇이든 해낼 것 같은 용기가 충전되는 길이다. - 김효선의《산티아고 가는 길에서 유럽을 만나다》중에서 - * 타박타박 걷고 또 걸으며 나를 돌아보는 시간이 꼭 필요합니다. 내 안의 또 다른 나를 만나는 시간입니다. 내 안의 상처, 아픔, 슬픔을 걷어내고, 그것들을 오히려 기쁨과 용기, 값진 선물로 전환시키는 시간입니다. 어제와 다른 나를 만나기 위해 오늘도 타박타박 걷고 또 걷는 길을 다시 찾아갑니다. 더보기
38번 오른 히말라야 '나는 지금 어디로 가야 하는가?' '나의 꿈은 무엇인가?' '내가 다시 도전하고 싶은 대상은 어떤 것인가?' 나는 지금 대자연 속에서 나와 사람 속으로 걸어 들어가는 중이다. 히말라야 8,000미터를 38번이나 오르고도 그곳을 향하는 나는 산에서 사람과 희망을 보았기 때문이다. 그리고 삶을 보았다. - 엄홍길의《오직 희망만을 말하라》중에서 - * 38번의 히말라야 등정, 아무나 할 수 있는 일은 아닙니다. 엄청난 도전의식에 매순간 목숨을 걸어야 합니다. 그러나 히말라야를 38번이나 올랐기 때문에 만난 사람들이 있습니다. 목숨걸고 오르지 않았더라면 결코 만나지 못했을 소중한 사람들입니다. 희망도 그와 같아서 목숨이 달린 역경의 계곡에서, 죽음과도 같은 절망의 골짜기에서 만나는 것이 희망입니다. '히말라야.. 더보기
산과 신 대자연이라는 침묵의 사원 속으로 들어간 수도사들은 산과 신이 다르지 않다는 것을 결국 깨달았다. - 김선미의《외롭거든 산으로 가라》중에서 - *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신을 찾아 산으로 올라갑니다. 산에 신이 있는 것을 알게 되면 내 안에 신이 있는 것도 알게 됩니다. .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