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두려웅

무한대 부드러움 내 경험에 의하면 두려움은 사라지지 않는다. 삶은 본래 안전하지 않다. 우리는 사랑하는 사람을 잃고, 관계에 실패하고, 세상에는 폭력이 끊이질 않으며, 지구의 생태계는 계속 위협을 받고 있다. 하지만, 근본적 연민으로써 두려움이 자연스럽게 축소되는 것을 경험할 수 있다. 우리의 깊은 본성의 특성인 광대한 부드러움으로 품을 수 있다. - 타라 브랙의《끌어안음》중에서 - * 부드러움은 두려움을 이깁니다. 부드러우면 대체로 안전합니다. 부드러움은 그 파장을 측량할 수 없습니다. 관대함을 넘어 무한대까지 이를 수 있습니다. 무한대의 부드러움이면 그 어떤 것도 두려울 게 없고 그 어떤 공포와 폭력도 이겨낼 수 있습니다. 가장 강한 것이 부드러움입니다. 더보기
두려워해야 할 것은 두려움 그 자체이다 인간은 벌어지는 사고를 통제할 수 없다. 그보다는 사고가 일어났을 때 감정을 다스릴 수 있을 뿐이다. 두려움이 지나쳐 모든 것을 두려워한다면 그야말로 끔찍한 일이다. - 에픽테토스, 그리스 철학자 경제대공황을 이겨내고 2차 대전을 승리로 이끈 공으로 미국 역사상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4선에 성공한 루즈벨트(Franklin Roosevelt) 대통령은 다음과 같은 명언을 남겼습니다. “우리가 두려워해야 할 것은 두려움 그 자체이다.” (There is nothing to Fear but Fear Itself.)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