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번역

희미한 추억을 되살리려면 그 번역본을 읽히고 싶었던 사람은 오직 나 자신뿐이었다. 그 번역을 통해 표현하고자 했던 모든 감각과 이미지, 감정의 원천도 바로 나 자신이었기 때문이다. 나는 번역본을 남겨둠으로써 훗날 그 번역본을 내가 다시 읽었을 때, 내가 그 책을 처음 읽고 느낀 감각, 감정, 감동 그대로를 다시 공유받기를 원했다. - 이어떤의《무면허 번역가의 번역이야기》중에서 - * 9년 전 파리행 비행기에서 들었던 'Missing you'. 그 음악을 다시 들으면 여행길에 오른 22살 대학생의 설렘과 기대, 앞좌석의 색깔, 형태, 내부의 메마른 공기와 냄새까지가 모두 생생하게 되살아납니다. 지금 이 순간 느끼는 감각, 감동을 놓치고 싶지 않다면 나만의 기록으로 남겨보세요. 음악이던, 그림이던, 메모나 낙서 어떤 것이든 좋습니다.. 더보기
MS, 신경망 번역에 ‘한국어’ 추가…11개 언어 지원 MS, 신경망 번역에 ‘한국어’ 추가…11개 언어 지원 마이크로소프트(MS)가 인공지능(AI) 기반으로 개발한 자사 신경망 기반 번역 서비스에 한국어를 추가했다. 최대 1만자까지 신경망 기술을 이용해 번역한다. 신경망 기반 번역은 단편적인 단어에 대한 직역이 아닌, 문장 전체의 맥락을 파악해 사람이 말하는 것처럼 자연스러운 번역이 특징이다. 구글과 네이버도 최근 신경망 기술을 이용한 번역 서비스인 ‘구글 번역’과 ‘파파고’를 선보였다. 구글 신경망 번역은 7가지 언어, 네이버 파파고는 한영 번역을 최대 200자 이내 번역한다. MS는 지난해 11월 처음으로 신경망 기반 번역 서비스를 공개했다. 당시 영어, 독일어, 아랍어, 중국어, 일본어를 포함한 10가지 언어를 지원했다. 이번에 한국어가 추가하면서 총.. 더보기
‘인간 vs 인공지능’, 누구를 위한 대결이죠? ‘인간 vs 인공지능’, 누구를 위한 대결이죠? http://www.bloter.net/archives/272574 2월21일 ‘제2의 세기의 대결’이라는 타이틀을 걸고 열린 행사가 있습니다. 국제통역번역협회 (IITA)와 세종대학교, 세종사이버대학교가 공동 주최한 ‘인간 vs 인공지능(AI) 번역대결’ 행사입니다. ‘알파고’에 이어 인간과 AI의 두 번째 대결이라는 주최 측의 홍보가 더해지면서 대회는 뜨거운 화제로 떠올랐습니다.주최측이 내린 결과는 인간의 승리. 기다렸다는 듯이 ‘인간의 압승이었다’라는 기사가 쏟아졌습니다. 동시에 알파고와의 바둑 대결에서 진 인간이 ‘정신 승리’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대결 방식을 두고 공정하지 않다는 논란이 이어졌습니다. 이 대결은 현업에 종사하고 있는 ..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