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에서 할 수 있는 것은 
모두 다 했지만 차도가 없는 암환자에게 
의사는 무슨 말을 할까 떠올려 보았다. 그러곤 
이런 생각이 들었다. 지금 나는 슬픔에 젖어 있다고. 
나는 두려움을 느끼는 것에 지쳤고 누군가를 
상실하는 데 진절머리가 났다. 왜 이렇게 
지독한 피로감을 느끼는지 이유를 
생각하다 얼마 전 내 머리카락이 
모두 빠졌을 때가 떠올랐다. 

- 니나 리그스의《이 을 사랑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중에서 -


* 때때로 '행복한 피로감'도 있습니다.
이를테면 운동을 즐겁게 마쳤을 때, 또는 
여행을 잘 마치고 집에 돌아왔을 때 몰려오는 피로감.
바로 행복한 피로감입니다. 그러나 '지독한 피로감'은
위험한 신호입니다. 더 지독해지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평소 '행복한 피로감'을 느끼는 일을 반복하는 것도
'지독한 피로감'을 막는 한 방법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청년들의 스승  (0) 2019.08.30
행복도 차곡차곡 쌓여가기 때문에  (0) 2019.08.28
지독한 피로감, 행복한 피로감  (0) 2019.08.27
지식과 지혜  (0) 2019.08.26
최고의 사랑  (0) 2019.08.26
위대한 생각은 언제 나오는가  (0) 2019.08.2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나는 잔병치레를 많이 해서 
늘 병원 신세를 지는데, 의사가 
시키는 데로 잘한다. 한의원도 자주 간다. 
침을 맞을 때는 전통 침구인들을 찾아가야 
효과가 확실하다. 병치레로 병원이나 한의원을 
자주 다니는 환자들은 의사를 만나면 고수인지 
하수인지 알아보는 눈이 있다. 고수들은 
겸허하며 사람 냄새를 풍긴다. 
사제도 그러하겠지! 

- 박기호의《산 위의 신부님》중에서 - 


* 저도 잔병치레를 많이 했던 사람입니다.
어느 의사는 저를 가리켜 '종합병원'이라고도
했습니다. 약봉지가 산더미처럼 쌓이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깊은산속 옹달샘을 시작하고 이곳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잔병은 사라졌고 약봉지도
없어졌습니다. 산이 최고의 치유자입니다.
산이 사람 냄새를 살립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참나무  (0) 2019.07.08
진짜 음식을 먹어라!  (0) 2019.07.06
잔병치레  (0) 2019.07.05
'자기 완성'  (0) 2019.07.04
오프라 윈프리의 '인생 목표'  (0) 2019.07.03
일관(一貫)  (0) 2019.07.0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거의 매주 월요일은 소아과 또는 이비인후과.
오늘은 어제 입술이 터져서 방문.
감기기운도 있고.
오라메디 처방 받고,  감기약도 처방.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화북동|아이세상소아청소년과의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