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살아있는

보람 있는 삶은 험한 파도를 타는 것과 같다 보람 있는 삶은 파도를 타는 것과 비슷하다. 우리는 파도에 밀려 넘어지지 않기 위해 최대한 집중하면서도 전율을 즐겨야 한다. 최적경험(optimal experience)은 반드시 그 자체가 유쾌한 것은 아니다. 몸이 아플 수도 있고, 머리가 지끈 거릴 수도 있다. 그러나 그런 순간에 우리는 살아있음을 생생하게 체험한다. - 로먼 크르즈 나릭, ‘인생은 짧다. 카르페 디엠’에서 ‘아무 걱정 없이 행복하세요!’라는 말은 이치에 맞지 않습니다. 일반적 통념과 달리 최적 경험의 순간들은 편안한 시간이 아닙니다. 최고의 순간들은 어려운 일이나 가치 있는 일을 성취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노력하는 과정에서 육체적 또는 정신적 한계선에 도달할 때 형성됩니다. (미하이 칙센트미하이) ... 더보기
살아있는 느낌 '완전한 허용'의 상태에 있을 때 가장 긍정적인 변화가 일어날 수 있다. 그게 어떤 모습이든 그저 자기 자신이 되라. 살아있는 느낌이 들게 하는 것이라면 무엇이든 받아들여라. - 아니타 무르자니의《그리고 모든 것이 변했다》중에서 - * '완전한 허용'은 모든 것을 받아들인다는 뜻입니다. '내가 살아있다'는 것을 털끝 하나까지도 온전히 느끼고 받아들일 때 우리는 더 잘 살 수 있습니다. .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