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영역

'네 신체비밀이 뭐야?' 사랑하니까 사소한 것도 공유하고 싶고 많은 걸 드러내 보이고 싶은 것은 자연스러운 모습이다. 하지만 아무리 뜨겁게 타인을 사랑하는 사람이라도 분명히 자기만의 영역은 존재한다. 그 영역에 누군가 예고도 없이 불쑥 들어온다면 마치 처음 보는 사람이 '네 신체비밀이 뭐야?'라고 물었을 때 느끼는 당혹스러움을 경험할 것이다. - 김혜령의《불안이라는 위안》중에서 - * 사랑을 하면서 서로 조심해야 할 것이 있습니다. 첫째는 '안전거리'입니다. 서로 각자의 공간을 존중해 주면서 적정한 거리를 유지하는 것입니다. 둘째는 '기본 예의'를 지키는 것입니다. 사랑한다는 이유로 에티켓을 놓치면 무례해지기 쉽습니다. 특히 언어의 무례를 경계해야 합니다. 불쑥 터져 나오는 사소한 말속에 사랑의 격이 드러납니다. 더보기
'이틀 비 오면, 다음 날은 비가 안 와' 어떤 어르신이 하신 말씀이 아직도 생각납니다. "이틀 비 오면, 다음 날은 비가 안 와. 살면서 사흘 내내 비가 오는 것을 못 봤어." 맞습니다. 슬픔도 기쁨도 오래가지 않습니다. 삶의 짙은 경험에서 우러나온 말입니다. 어찌 되었든, 우리 인간의 선택과 판단, 예측에는 자기만의 이유가 있습니다. 경험에서 우러나온 직관이나 영감의 영역에서 이루어지는 것입니다. 내일 비가 오는 것은 오늘 비가 온 것과 별개의 일입니다. - 반은섭의《인생도 미분이 될까요》중에서 - * "이틀 비 오면, 다음 날은 비가 안 와." 아닙니다. 요즘은 달라졌습니다. 지구온난화 탓에 날씨를 종잡을 수 없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어르신의 삶의 경험에서 나온 말씀은 여전히 귀중한 잠언으로 받아들일 만합니다. 기쁘다고 해서 너무 좋아하지 .. 더보기
습관이 인간에게 운명이다 습관이 쌓이면 내가 활동하는 영역, 즉 환경이 되고 그 환경이 굳어지면 운명이 된다. 자신을 돌아보지 않는 사람은 운명을 탓하지만 자신을 관찰하고 수련하는 자는 자신을 꾸짖는다. 매일 나에게 엄습해오는 일들을 행운으로, 혹은 불운으로 바꾸는 주체는 그 사건 자체가 아니라 그 사건을 대하는 나의 태도다. - 배철현 교수 자신에게 몰려온 사건들이나 자신이 처한 상황을 그 다음 단계로 도약하기 위한 발판으로 여기는 사람에게 ‘운명’이란 곧 ‘행운’입니다. 불행이란 자신에게 몰려오는 일상의 일들을 아무렇게나 대하는 태도입니다. 사건에 휘말려 반응하는 데 급급하다 결국 자신이 초래한 반응 때문에 불행의 주인공으로 전락하게 됩니다. 더보기
'한 번 제대로 깨닫는 것' 사람에게 있어 진정한 변화는 의지의 영역이 아니다. 인지의 영역이다. 백 번 각오하고 다짐하는 것보다 한 번 제대로 깨닫는 것이 필요하다. - 알프레드 아들러의《항상 나를 가로막는 나에게》중에서 - * 변화는 방향을 뜻합니다.어느 순간 방향이 바뀌었다는 뜻입니다.깨달음의 작은 점 하나로 어떤 사람은 180도정반대 방향으로 바뀌고, 어떤 사람은 0.1미리작은 전환이 이루어져 새로운 길을 가게 됩니다. '한 번 제대로 깨닫는 것', 진정한 변화의 시작입니다. ...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