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타성

인간은 타인에게 행복을 안겨주고 싶어 한다 인간은 아무리 이기적이라 해도 그의 본성에는 특정 원칙이 존재하고 있어 타인의 행운에 관심을 가지고 타인에게 행복을 안겨주고 싶어한다. 비록 자신은 타인이 기뻐하는 모습을 보는 것 외에는 아무것도 얻지 못한다 해도 말이다. - 아담 스미스, ‘국부론’에서 우리는 너무나 당연하게 ‘인간은 이기적이다’는 명제를 받아들여 왔습니다. 그러나 최근의 다양한 실험과 현실의 사례 속에서 우리 속에 이타성이 크게 존재한다는 것을 발견하고 있습니다. 남을 먼저 생각하는 것이 결국은 나를 위한 것이 됩니다. . 더보기
사랑의 꽃이 활짝 피어나려면... 사랑은 공유되어야만 우리 스스로가 활짝 피어날 수 있다. 사랑하지 않는 누군가를 사랑하게 되면 우리는 불행해질 수밖에 없다. 나는 정체성과 상호성에 세 번째 차원, 아리스토텔레스는 암묵적으로 인정하는 것으로 그친, 한 가지를 보태고자 한다. 바로 이타성이다. - 프레데릭 르누아르의《행복을 철학하다》중에서 - * 사랑의 꽃, 혼자서 피워낼 수 없습니다. 누군가와 함께 키우고 피워내는 것입니다. 함께 키우고 함께 피우되, 나보다 상대방을 먼저 배려하는 이타성이 그 핵심입니다. 상대를 먼저 생각하는 이타성이 클수록 사랑의 꽃은 더욱 활짝 피어납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