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천리포

목련 한 그루 심고 26년을 기다렸다 내가 좋으려고 수목원을 차린 것이 아니다. 적어도 2, 3백 년을 내다보고 시작했다. 나는 어떤 목련 한 그루가 꽃을 피우기까지 26년을 기다린 적이 있다. 아무리 공을 들여도 나무의 나이테는 일 년에 한 개만 생긴다. 수목원도 마찬가지다. 천리포 수목원은 내가 제2의 조국으로 삼은 한국에 길이 남을 선물이 되기를 바란다. (천리포 수목원 설립자 민병갈) - 윤재윤의《소소소 진짜 나로 사는 기쁨》중에서 - * 민병갈. 한국 이름으로 바꾼 미국인. 한국을 제2의 조국 삼아 천리포를 만든 사람. 목련 한 그루를 심고 26년을 기다렸다는 말이 큰 울림으로 다가옵니다. 지금 옹달샘에는 미래를 이끌어갈 링컨학교 꿈나무들의 밝은 기운이 꽃처럼 가득합니다. 26년, 아니 50년, 100년을 기다리는 마음으로 그들을 .. 더보기
[여행] 2011.05.14 충남 여행( 서산 마애삼존불~ 보원사지~ 해미읍성~ 신두사구~백리포, 천리포, 만리포)) 2011.05.14 충남 여행( 서산 마애삼존불~ 보원사지~ 해미읍성~ 신두사구~백리포, 천리포, 만리포) 오후 늦게 출발해서 밀리는 차를 뚫고 서산 마애삼종불 보고, 근처에 있는 보원사지 들렸다가, 해미읍성으로 이동. 해미읍성에서 물한잔 마시고 신두사구! 신두사구에서 바람 잠깐, 백리포 지나 천리포 지나 만리포로~ 만리포에서 숙소 정하고 전라도횟집에서 회에다가 소주 한잔. 다음날 새벽에 서울로 냉큼 출발. 서울 도착하니 오전 9시 전이었다.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