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천사

'그림 같다' 그림은 그리움의 다른 말이에요.그림은 기다림의 줄임말이지요. 화가는 그림으로 바람도 잡고 해와 달도 동시에 잡아내요. 어쩌면 보이지 않기 때문에 그려낼 수 있어요. - 전수민의《이토록 환해서 그리운》중에서 - * '그림 같다'고 하지요? 더없이 아름다운 풍경을 보면...미켈란젤로는 '대리석을 보면 그 안의 천사가 보인다'는 어록을 남겼습니다. 보통 사람들에게는 보이지 않지만 화가의 눈에는 '그림'이 보입니다. 깊은 그리움과 오랜 기다림이 눈을 뜨게 합니다. . 더보기
타인을 비난하지 말라 타인을 공격할 때 마다 우리는 한 명 한 명내 목숨을 구해줄 수도 있는 귀한 사람들을 잃는다.세상에 그것보다 더 큰 상처나 실패는 없다.낯선 사람을 따뜻하게 맞이하라.그는 변장을 한 채 당신을 찾아온천사일지도 모르니까 말이다.- 제인 맥고니걸 박사 타인을 비난하는 것은중독되기 쉬운 가장 나쁜 습관 중 하나입니다.내가 내뱉은 말은 타인에게 상처를 주는데서 그치지 않고상대를 비난하는 순간, 내 마음에도 큰 상처를 남깁니다. . 더보기
모든 사람은 하느님이 인간세계에 보낸 천사다 모든 사람은 하느님이 인간 세계에 보낸 천사다.그들의 존재는 모두 그만한 이유가 있으며없어도 되는 사람은 없다.그러므로 곁에 있는 사람들을 존중하는 것은바로 하느님을 존중하는 것이다.- 리카이푸, ‘내게 남은 날이 백일이라면’에서’ 우리 곁에 있는 모든 사람은 내게 교훈을 주고 있는소중한 사람들입니다.’ (워렌 버핏)내가 먼저 타인을 배려하고 존중할 때그들도 나를 배려하고 존중해 주게 됩니다.특히 아랫 사람, 가지지 못한 사람을먼저 배려하고, 더 존중해 줄 수 있어야 합니다. . 더보기
내 안의 폭군, 내 안의 천사 "우리 안의 강한 충동, 우리 안에 있는 폭군에게는 우리의 이성뿐만 아니라 양심도 굴복하게 된다." 자기 자신을 부정하고 원한과 미움을 가진 사람은 스스로에게 불만스러울 뿐 아니라 주변 사람에게도 부정적인 생각과 마음을 그대로 표현하게 된다. 즉 그는 스스로 폭군이 되어 자신을 부정하며 타인에게도 폭력적이 된다. - 김정현의《철학과 마음의 치유》중에서 - * 평소 그렇게 보이지 않았던 사람도 어느 한순간에 폭군으로 변하기도 합니다. 내 안의 '폭군'이 별것도 아닌 일에 욱하고 튀어나와 자기 자신은 물론 다른 사람에게도 상처를 냅니다. 그래서, 내 안의 폭군을 얼른 몰아내야 합니다. 그 빈자리에 천사를 모시면 미소가 번지고 내 안의 꽃을 피우면 향기가 번집니다.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