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치유자

더 이상 버틸 힘이 없을 때 우리는 계속 질문을 던지게 된다. 삶의 끝에는 무엇이 승리하게 될까? 더 이상 버틸 힘이 없어졌을 때 어떻게 치유될 수 있을까? 그 순간에 나는 어떤 모습을 보일까? 치유자일까, 아니면 치유를 바라는 사람일까? 내가 치유를 바라는 사람이라면, 나는 무엇을 할 수 있을까? - 조앤 치티스터의《모든 일에는 때가 있다》중에서 - * 지혜로운 사람은 '삶의 끝'에 이르기 전에 길을 찾습니다. 성공이냐, 실패냐가 아닙니다. 자신이 어떤 존재로, 어떤 모습으로 사느냐에서 답을 찾습니다. 그 답의 하나가 '치유자'입니다. 살다보면 누구나 '더 이상 버틸 힘이 없을 때'를 경험합니다. 그때 '힘들지?' 하며 손잡아주는 사람이 치유자입니다. 사람은 버틸 힘이 없어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위로받지 못해서 무너집니다. 더보기
자격증보다 더 중요한 것 자격증이 있어야 치유자가 아니라 사람을 살리는 게 치유자라는 생각이 확고하다. 정신의학 쪽이나 관련 자격증을 가진 전문가들은 이런 말이 불편할 수도 있다. 상담가, 목사, 학교 선생님, 신부, 수녀, 직장인 멘토 등 심리적으로 누군가를 도와주려는 이들이 보면 좋겠다. 상처 입은 가까운 사람을 연민하고 보호해 주려는 사람이 보면 좋겠다. - 정혜신의《당신이 옳다》중에서 - * 자격증 중요합니다. 아무나 따는 것도 아닙니다. 그러나 '치유자'의 영역에 있는 사람들에게 자격증보다 더 중요한 것이 있습니다. 사랑, 공감, 연민, 경청, 배려입니다. 이런 것 없이 자격증을 앞세우면 상처를 치유할 수 없습니다. . . . 더보기
자기 자신을 솔직하게 들여다보라 "나에게 가장 중요한 환자는 바로 나 자신이다." 프로이트의 '꿈의 해석'이 연구자가 아닌 일반 독자에게도 좋은 책이 되는 까닭이 여기에 있다. 바로 자기 자신을 솔직히 들여다볼 수 있게 한다는 점이다. - 홍영철의《너는 가슴을 따라 살고 있는가》중에서 - * 잘 살펴보면 환자 아닌 사람이 없습니다. 의사나 치유자를 찾기 전에, 자기 자신을 솔직하게 들여다보는 시간이 필요합니다. 내가 '나'를 만나는 시간입니다. 내가 내 안의 '나'를 만나야 풀리기 시작합니다.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