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연지기'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9.05.24 6,000년 된 기마의 기원
  2. 2019.02.26 세계적 인물은 어떻게 키워지는가?

이 책은 
본격적인 고고학 서적으로서 
학계의 열렬한 찬사를 받았다. 저자가 
말의 치아에 나타난 재갈 마모 흔적을 통해 
기마의 기원을 서기전 4,000년 이전으로 끌어
올렸기 때문이다. 말은 인도, 유럽어의 급격한 
확산을 견인한 빠른 동물이었고, 서쪽의 그리스에서 
동쪽으로 중국까지를 하나로 이은 
무시무시한 속도의 전차를 
끄는 엔진이었다. 

- 데이비드 W. 앤서니의《말, 바퀴, 언어》중에서 -


* 6,000년 전 기마의 시작과 함께
인류에게 속도의 시대가 열렸습니다.
말등에 올라 바람처럼 달리는 몽골 기병에게 
'휘어진 칼'이 주어지면서 세계 최대 지도를 그려낸 
불세출의 영웅이 등장할 수 있었습니다. 우리는 
기마민족의 후예들입니다. 광대한 대륙을 
내달리던 호연지기를 품어야 합니다. 
'마음의 영토'를 넓혀야 합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남편은 내게도 선생님이었다'  (0) 2019.05.27
오월에서 유월 사이  (0) 2019.05.25
6,000년 된 기마의 기원  (0) 2019.05.24
거짓 반성과 후회  (0) 2019.05.23
시스템보다 사람이 먼저다  (0) 2019.05.22
아이디어가 떠오르지 않을 때  (0) 2019.05.21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유명인사 네 명중 세 명이 어린 시절에 가난, 결손가정,
부모의 학대, 알코올 중독, 장애, 질병 같은 불운에 시달렸다.
가정에서 별 문제없이 보살핌을 받고 자란 사람은
58명으로 전체의 15%에도 미치지 못했다.
평범하게 자란 사람은 명예의 전당에 입성할 자격이 없는 듯하다.
- 빅터 고어츨, ‘세계적 인물은 어떻게 키워지는가.
- 20세기 유명인사 400명에 대한 유년기 보고서’에서

미국 제 2대 영부인인 아비게일 애덤스는
“호연지기는 혹독한 시련 속에서 길러진다.
마음을 뒤흔드는 광경 앞에서 정신이 고양되면,
잠들어 있던 자질이 눈을 떠 영웅이나 존경받는 인물이 될 법한
기질을 형성한다.”고 말했습니다.
나를 죽이지 않을 정도의 적당한 고비, 적절한 시련이
우리를 더욱 강하게 만듭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