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반장水_
언령(言靈), 말 속에 혼이 깃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