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활의 발견/아침편지

물에 뜨는 법

반응형
처음으로 수영을 배울 때는
깊은 물에 내 몸을 맡기지 못했다.
해변에서 용기를 주는 목소리가 아무리 많이 들려와도,
바짝 긴장한 채 턱을 물 위로 내놓으려 버둥거렸다.
그러다가 힘이 빠지면, 그때서야 비로소 힘을 풀고
물에 온전히 몸을 맡겼다. 그러면 물은
요람처럼 편안히 나를 떠받쳐 주었다.


- 마크 네포의《고요함이 들려주는 것들》중에서 -


* 수영뿐만이 아닙니다.
다른 운동을 할 때도, 악기를 연주할 때도
그리고 사람들과의 관계에서도 힘을 빼야 합니다.
공을 던질 때 힘을 빼면 더 멀리 던질 수 있고,
연주할 때 힘을 빼야 더 웅장한 소리를 낼 수 있고,
사람 사이에서도 힘을 뺄 때 비로소
더 깊은 신뢰를 쌓을 수 있습니다.

 

 

 

 

.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른'이 없는 세상  (0) 2015.12.08
'사람'이 중심이다"  (0) 2015.12.07
물에 뜨는 법  (0) 2015.12.05
괴로워하고 있나요?  (0) 2015.12.04
사는 맛, 죽을 맛  (0) 2015.12.03
몰입의 경험  (0) 2015.12.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