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 쓸쓸한 풍경 중 하나가 
녹슨 자전거가 아무렇게나 있는 것입니다.
그래도 버려지기 전엔 반짝반짝 빛났을 테고 
타이어에도 바람이 팽팽하게 들어 있었을 텐데.
녹슬어서 버려진 게 아니고 버려져서 녹슨 걸 겁니다.
버려져서 낡고 녹스는 게, 어디 자전거만 그러나요?
사람도 마찬가지입니다.


- 김창완의《안녕, 나의 모든 하루》중에서 - 


* 불러봐 주지 않고 
내버려 두진 않았는지 
제 자신부터 반성해봅니다. 
혹시라도 그런 사람이 있다면 지금 바로
그 사람을 살펴보면 어떨까요?
더 녹슬기 전에...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극 막이 오르면  (0) 2019.05.07
비만 해결  (0) 2019.05.07
녹슨 자전거  (0) 2019.05.04
외과 의사의 골든아워  (0) 2019.05.03
우물가 버드나무  (0) 2019.05.02
그런 사람 있다  (0) 2019.05.0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