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실이 문체보다 
더 중요하기 때문에, 
사건을 직접 목격한 사람만 
역사를 집필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예를 들어, 발비 데 코레조의 글 맨 앞에 나오는
'독자를 위한 소네트'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검을 휘두르는 사람이 펜을 들었을 때 
최고의 진실한 전쟁사가 나온다." 

- 유발 하라리의《르네상스 전쟁 회고록》중에서 - 


* 검만 휘두르는 사람은 
최후의 기록자가 될 수 없습니다.
피 묻은 검을 내려놓고 잉크 묻은 펜을 들어야 
역사를 쓸 수 있고 새 문명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검을 든 전사들보다 펜을 든 지성이 많은 사회가 
선진 문명사회입니다. 그런 나라, 그런 사회가 
마침내 이길 수 있습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집, 그리고 사랑  (0) 2019.08.09
'순수한 있음'  (0) 2019.08.08
누가 마침내 이기는가  (0) 2019.08.07
변화의 주도자, 다이내믹 코리아  (0) 2019.08.07
발걸음이 가벼워졌다  (0) 2019.08.07
어떻게 진실이 그래!  (0) 2019.08.0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