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한테
필요한 옷은 무엇인가?
쇼핑 전에 옷장을 살펴본다.
지금 갖고 있는 옷들을 보면서,
당신에게 꼭 필요한 옷이 무엇인지 알아차린다.
아무리 셔츠 사 모으기가 취미여도 지금은 셔츠 대신
바지가 필요할지 모른다. 그러면 셔츠 코너를
헤매고 다닐 필요 없이, 목적한 바대로
바로 바지 코너로 가면 된다.

- 조너선 S. 캐플런의《도시에서 명상하기》중에서 -


* 그렇습니다.
바지를 사고 싶으면
바지 코너로 바로 가면 됩니다.
간 김에 한 바퀴 돌아보자 하다가 충동구매하기
쉽습니다. 필요한 옷이 아니면 굳이 살 필요가 없습니다.
괜히 헤매고 다니다 헛돈만 쓰게 됩니다.
옷장만 차지하고 후회만 남습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래된 사랑, 오래된 연애  (0) 2019.09.17
'오라' 에너지  (0) 2019.09.16
나한테 필요한 옷  (0) 2019.09.11
아우슈비츠에는 아이들이 없었다  (0) 2019.09.10
걸어서 고치는 것이 낫다  (0) 2019.09.09
'언젠가'는 대체 언제쯤일까?  (0) 2019.09.0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