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태도가 
바로 세상을 색칠하는 크레용이다. 
그리고 우리 태도를 색칠하는 크레용은 
다름 아닌 우리가 쓰는 말이다. 


- 샘 혼의《적을 만들지 않는 대화법》중에서 - 


* 우리 모두는
저마다 움직이는 크레용입니다. 
한 걸음 한 걸음 옮길 때마다, 한 마디 한 마디
말을 할 때마다 총천연색 그림이 그려집니다.
어떤 그림은 더없이 아름답고, 
어떤 그림은 몹시 추합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약도 되고 독도 된다  (0) 2019.10.05
혼자 걷는 사람들  (0) 2019.10.05
움직이는 크레용  (0) 2019.10.05
아름다운 풍경 하나  (0) 2019.10.02
용광로  (0) 2019.10.01
'하지만'과 '그리고'  (0) 2019.09.30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