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지만 이제는 안다.
10년 후 물어물어 다시
이 연주가를 찾아온다 한들
지금과 똑같은 느낌을 받지 못하리라는 것을.
행복은 하나의 모습을 가지고 있는 것이 아니라
매번 색깔이 달라지는 카멜레온이기 때문이다.
그것은 추구하고 마침내 성취하는 것이
아니라, 끊임없이 발견하고 매순간
경험하는 그 무엇이니까. 

- 이주은의《그림에, 마음을 놓다》중에서 -


* 행복은 소소한 일상 가운데 있습니다.
크고 화려한 이벤트가 아닌 무심히 스쳐 지나가는
바람결 같은 것입니다. 입가에 잠시 머물다 스러져가는
엷은 미소 같은 것입니다. 그런 순간을 놓치지 않고
마음에 담을 수 있는 사람은
행복한 사람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왜 하필 나인가?  (0) 2019.11.05
사람의 만남  (0) 2019.11.04
입가에 번지는 엷은 미소  (0) 2019.11.04
행복한 사람 옆에 행복한 사람  (0) 2019.11.04
보랏빛 의자  (0) 2019.11.04
눈 감아도 빛나는 당신  (0) 2019.10.30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