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활의 발견/아침편지

정신적 외상을 입은 사람

반응형




정신적으로
외상을 입은 사람은 관계를 통해서,
가족과 사랑하는 사람들, 익명의 중독자 모임,
참전군인 단체, 종교 집단, 치료 전문가와의
관계 속에서 회복된다. 이러한 관계들은
신체적, 정서적으로 안심하게 해주고,
수치스러운 기분, 누군가의 책망이나
판단에서 벗어나 주위에서 일어나는
현실의 일들을 견디고, 마주하고,
처리할 수 있는 용기를
키울 수 있다.


- 베셀 반 데어 콜크의《몸은 기억한다》중에서 -


* 정신적 외상을 입은 사람들이
의외로 많습니다. 코로나를 겪으면서
더욱 많아졌습니다. 겉으로는 멀쩡한데
속은 문드러져 있습니다. 이때 필요한 사람이
'운디드 힐러', 곧 상처를 이겨낸 치유자이고
그 첫걸음이 잠깐멈춤의 휴식입니다.
언제(시간), 어디에서(공간),
누구(사람)와 멈추느냐.
그것이 해답입니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려야 보입니다  (0) 2020.08.03
특이한 아이  (0) 2020.08.03
정신적 외상을 입은 사람  (0) 2020.08.03
귀인(貴人)  (0) 2020.07.28
육체적인 회복  (0) 2020.07.28
변명은 독초다  (0) 2020.07.28